2012.07.13 16:20
유머

일베간 후장딸을 보고 딜도를 구입해봤다.ssul

조회 수 64459 추천 수 5 댓글 22

BGM 정보 : http://heartbrea.kr/index.php?mid=bgmstorage&search_target=title&search_keyword=%EA%B2%8C%EC%9D%B4&document_srl=1339114



일베간 후장딸을 보고 신박한 마음에 도전해보기로 마음먹었다.

과연 그의 표현대로 신세계를 경험할 수 있을 것인가.. 


(더러워서 ㅁㅈㅎ 드립치기 전에 좀 끝까지 훑어보고 드립쳐 시발.. 똥찌꺼기 1g도 안나오니까)




우선은 그 후장딸이라는 것의 맛을 살짝 봐야 했기에, 일단 샤워를 하며 손가락으로 시험해보기로 마음먹었다.

먼저 조심스레 동생의 칫솔을 항문에 넣어서(그것 말고는 딱히 다른 길쭉한 물체가 없었다) 이리저리 돌려보며 직장 안에 똥이 있는지 확인해봤다.

다행이 아무런 것도 느껴지지 않고, 칫솔이 빠져나오면서 노오란 무언가도 묻어있지 않다는 것이 확인되니, 거칠 것이 없었다.


우선은 내 손가락에 비누를 묻혀 집어넣어보기로 했다.

칫솔이 처음 삽입될 때도 은근한 이물감이 흥분을 안겨주었기 때문에,

기대로 인해 격렬하게 뛰는 심장을 벗삼아 손가락을 집어넣었다.


K-235.jpg

(짤출처는 말 안해도 알겠지)



.

..

비록 우스운 말일지도 모르지만, 

나는 여자가 첫경험 때에도 느껴서 가버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이제는 믿을 수 있게 됐다.


단지 겉으로 드러난 피부를 쓸고만지고 하는 것과는 색다른 느낌.

이것은 비록 작은 손가락넣음이지만 내 딸인생에 있어서는 엄청나게 큰 도약이 된 것이다.

새로운 개척자의 기분.

무언가 꾸물꾸물 움직이는 물체가 내 몸 속 안에 삽입되어 있는 느낌은 내 안에 잠재되어있던 무언가를 살짝 건드리는 듯 했다.



벌써 전부 느껴버릴 것이 두려웠을까? 나는 급히 손가락을 뺐다.

이 정도면 애초에 목표로 했던 느낌의 체험은 충분하고도 넘치는 것이다.





샤워를 마치고 나서 마음을 다진 다음 즉시 성인용품 사이트에 들어갔다.

여성 애널자위 파트를 들어가보니, 구슬형 딜도나 조그마한 흡착딜도같은 것들밖에 없었다.


K-231.jpgK-232.jpgK-233.jpgK-234.jpg



이런 것들로는 성이 차지 않았다. 저런 걸 3~4만원 주고 살 바에야 차라리 집앞 슈퍼에서 천하장사 2000원짜리 하나를 사서 박는게 나을거다.(가격도 애미없이 비쌈)

저런 유치한 것들은 계집애들이나 쓰는 것이리라. 

나는 남자, 남자다.




1111 복사.jpg








K-228.jpg


특별히 흡착기능이 있는 제품으로 골랐다. (걍 모자이크만 해서 올렸는데 그래도 야짤밴먹을거같아서 검정덧칠했다)





K-229.jpgK-230.jpg


(비누를 이용해서 박다보면 내 항문이 다 녹아내릴거 같아서 러브젤도 샀다)


그리고 청결한 후딸을 위해서 관장약과 콘돔도 구입했다.(콘돔은 3만원 이상 구매시 사은품이다)




배송이 오면 사용 후 후기썰과 직접 몸으로 느낀 후딸시의 주의점 등을 정리해서 올리겠다.


계집애같이 고작 손가락 하나 넣고 후딸쳤다고 하지 않겠다. 

내 소중한 아날처녀를 바친 경험을 통해서 일베게이들이 앞으로 마음껏 후장딸을 칠 수 있도록 올바른 길을 제시하는 기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일베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미친 시발

5 -2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인기 유머 메이플 몰래하는 동생.jpg 97 newfile [레벨:21]title: 해외 축구디에골 골스타 2015.05.24 12332 118 2
인기 이슈 오피셜) 리버풀 리그 우승 84 newfile [레벨:25]title: 해외 축구id: 바마리2바마리2 2015.05.24 9327 118 2
인기 이슈 [BGM,스압] 오남매.jpg 130 newfile [레벨:21]응앵앵이 2015.05.24 8537 97 0
인기 유머 오유의 약쟁이들에게 먹잇감을 던져준 남자 .JPG 60 newfile [레벨:24]title: 국내축구id: 호타쿠호타쿠 2015.05.24 7361 95 7
인기 감동 팀보다 위대한 선수 42 newfile [레벨:23]id: 인생은바로쎾쓰다인생은바로쎾쓰다 2015.05.25 3348 79 1
31601 유머 한장면만 봐도 다아는 영화들 35 file [레벨:33]id: 건강한아이건강한아이 2012.07.13 3037 16 1
31600 분노 약빨은 기자류 甲(부제: 일관성 없음류 甲) 10 file [레벨:29]디샤넬 2012.07.13 882 3 0
31599 유머 참한 남자 만나는법 강의 27 file [레벨:33]id: 건강한아이건강한아이 2012.07.13 2204 17 0
31598 감동 인생 끝까지 포기말고! 근성의 왕 4 [레벨:33]id: 건강한아이건강한아이 2012.07.13 957 7 0
31597 유머 동안 갑 15 file [레벨:33]id: 건강한아이건강한아이 2012.07.13 1613 6 0
31596 유머 배수지 몸 구조.jpg 17 file [레벨:30]title: 피파 갤러id: 주징레기주징레기 2012.07.13 2827 2 23
31595 이슈 SK의 윤리경영 15 file [레벨:24]id: 회색안개회색안개 2012.07.13 1828 9 0
31594 감동 어른이란.. 12 file [레벨:24]id: 회색안개회색안개 2012.07.13 1371 12 0
31593 감동 바람직한 상품후기.jpg 24 [레벨:29]스바라시 2012.07.13 4771 52 0
31592 유머 흔한 자취방 경고문 20 file [레벨:32]id: 클릭하랑게클릭하랑게 2012.07.13 2931 14 0
31591 유머 사직서를 쓸 때 16 file [레벨:25]id: 찌꽝꽝찌찌꽝꽝찌 2012.07.13 2428 21 1
31590 유머 민석이 형 이러지 마 6 file [레벨:29]id: oci827oci827 2012.07.13 1149 3 0
31589 유머 쇼핑몰도장깨기.jpg 44 [레벨:2]meatspin 2012.07.13 5669 41 0
31588 유머 헬스 중량 비약적으로 올리는 방법.JPG 17 [레벨:2]meatspin 2012.07.13 2353 26 0
31587 이슈 FPS 실사판 6 [레벨:2]라까꾸쌈 2012.07.13 1058 4 0
31586 유머 치킨먹어 형.swf 9 [레벨:2]라까꾸쌈 2012.07.13 2161 12 0
> 유머 일베간 후장딸을 보고 딜도를 구입해봤다.ssul 22 [레벨:2]meatspin 2012.07.13 64459 5 2
31584 유머 여자들 갑빠 유형 21 file [레벨:29]id: oci827oci827 2012.07.13 3742 11 0
31583 이슈 동네 흑형의 흔한 리듬감 12 [레벨:2]라까꾸쌈 2012.07.13 1492 18 0
31582 유머 호나우지뉴 펩시랑 사진 찍어서 코카콜라랑 스폰서 짤림 7 file [레벨:24]id: 컬렌C컬렌C 2012.07.13 1835 5 0
Board Pagination 이전 1 ... 4067 4068 4069 4070 4071 4072 4073 4074 4075 4076 ...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