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5.20 12:27

[정일원의 Box to Box] 벼락을 동반한 ‘해리 케인’을 주의하세요

조회 수 1815 추천 수 27 댓글 11

케인1.jpg [정일원의 Box to Box] 벼락을 동반한 ‘해리 케인’을 주의하세요


사진: 토트넘 SNS


- 학창시절 반에 1~2명씩은 있었던 '벼락치기'의 달인들. 평소 공부를 안하다가도 시험기간만 되면 미친 듯이 폼을 끌어올리는 이들의 벼락치기 성공 뒤에는 사실 '치밀한 전략'들이 숨어 있었다.


-EPL에도 이런 벼락치기의 달인이 있었으니... 이름부터 휘몰아치는 허리케인(hurricane, 우리말로 싹쓸바람)을 연상케 하는 '해리 케인'(토트넘 핫스퍼)가 그 주인공.



① 원래 공부 좀 하는 애들


- 벼락치기도 사실 공부 잘하는 애들이 성공하는 법. 지난 시즌 리그에서 25골을 넣으며 득점왕을 차지한 케인 역시 '원래 축구 잘하는 선수'이다.


케인2.jpg [정일원의 Box to Box] 벼락을 동반한 ‘해리 케인’을 주의하세요

② 뛰어난 집중력


- 벼락치기의 핵심은 뛰어난 '집중력'이다. 올 시즌 케인이 리그에서 박은 26골을 해부해보자.


- 케인은 리그에서 총 29경기를 소화했다. 29경기에 26골을 넣어 경기당 평균으로 계산하면 약 0.9골이다.


-그런데 실제 골을 넣은 경기는 29경기 중 15경기에 불과하다. 즉 15경기에서 26골을 넣은 것. 골을 넣은 15경기로만 따지면 경기당 평균 약 1.7골.


-케인이 골을 넣은 15경기 중 7경기가 2골이상 넣은 경기일정도로 한 번 골을 넣기 시작하면 '벼락'처럼 몰아치기에 능했음. (해트트릭-2번 / 4골-1번)


-득점왕 경쟁 중인 2위 루까꿍(24골/36경기) 3위 알렉시스박중훈(23골/37경기) 보다 훨씬 더 적은 경기를 소화한 대목에서 그의 폭발적인 골 집중력을 엿볼 수 있음.


③ 선택과 집중 전략에 따른 효율성 극대화


- 국, 영, 수 등 소위 '필수 과목'이라 불리는 과목들은 사실 벼락치기가 힘듦. 단기간 빠짝 한다고 해서 쉽게 공략이 불가능함. 그래서 벼락치기 달인들은 단기간 쉽게 점수를 뽑아낼 수 있는 '전략 과목'들을 본능적으로 캐치, 그것에 집중해서 평균을 끌어올림.


- 케인 또한 선택과 집중에 탁월했음. 우선 '시험장' 선택부터 남달랐는데, 골을 넣은 15경기 중 10경기가 홈, 5경기가 원정이었음. 또한 원정에서 9골을 넣는데 그쳤지만 홈에선 무려 17골을 때려 박았음.


- 또한 '전략 과목' 선택도 발군이었는데, 케인이 넣은 26골 중 EPL 상위 6위권의 강팀을 상대로 넣은 골은 단 3골인 반면 / 10위권 밖의 팀을 상대로 넣은 골은 16골이나 됨.(순위는 37라운드 기준)


- 아무리 '양학', '강약약강'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붙어도, 케인이 '필수 과목'을 다 버린 M생은 아니었음. 


토트넘 숙명의 라이벌 아스널과의 '북런던 더비'에서 각각 리그 3호, 21호골을 넣으면서 1승 1무를 이끌어냈기 때문. 즉 최소한 꼭 챙겨야하는 '아스널'과목에선 좋은 성적을 받았다는 뜻.


+

- 만약 케인이 지난 시즌에 이어 2연속 득점왕에 오르면 EPL 역대 5번째로 2시즌 연속 득점왕에 오르는 선수가 됨.


- EPL 출범이후 2연속 득점왕에 오른 선수는 역대 4명

(앨런 시어러, 마이클 오언, 티에리 앙리, 로빈 판 페르시)


- 이중 잉글랜드 출신은 시어러와 오언 밖에 없어서 잉글랜드 출신 선수가 2연속 득점왕에 오르는 것도 상당히 오랜만의 일임.



토트넘 최종전 상대는 강등이 확정된 헐시티, 약팀 킬러 케인이 막판까지 특유의 '벼락치기'를 가동하며 득점왕 굳히기에 들어갈 수 있을까?



원문: http://www.beffreport.com/news/articleView.html?idxno=29595

 






27 -
Atachment
첨부파일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사항 [필독] 7.27 쓰기 전 반드시 읽어야 하는 축소통 통합 공지 19 [레벨:37]'3' 2017.07.27 1708  
번역기사 [골닷컴] 라카제트 "리옹을 떠날 좋은 시기가 왔다." 63 첨부파일 포텐 [레벨:37]Alena 2017.05.20 18009 123
번역기사 [ESPN] 스페인 하부 클럽의 헐크 유니폼, 쇼케이스 12 첨부파일 [레벨:38]갓동 2017.05.20 3262 29
번역기사 [더 선] 분데스 첫 여성 심판, 하워드 웹의 여자친구 27 첨부파일 포텐 [레벨:38]갓동 2017.05.20 21127 122
번역기사 [리버풀 에코] 아담 랄라나 曰 리버풀이 미들즈브러에게 이기지 못한다면 챔스 나갈 자격 없다. 82 첨부파일 포텐 [레벨:2]클라인 2017.05.20 14024 120
번역기사 [BBC] 5.20 Gossip 시구르드손, 마티치, 라카제트, 산체스, 제수스, 아게로 30 첨부파일 [레벨:22]리오퍼디난드 2017.05.20 4211 53
국내기사 [정일원의 Box to Box] 벼락을 동반한 ‘해리 케인’을 주의하세요 11 첨부파일 [레벨:24]fantasi스타 2017.05.20 1815 27
번역기사 [데일리메일]토트넘은 길피 시구르드손과의 재회를 원합니다. 38 첨부파일 [레벨:2]오키나와 2017.05.20 3273 36
번역기사 [마인 블랙번 독점 인터뷰] 제수스 "리우 올림픽 당시, 네이마르가 바르샤에 대해 이야기해줬고, 좀 망설였어요" + 자신의 sns생활에 대해 41 포텐 [레벨:14]CityZEN 2017.05.20 14613 97
번역기사 [맨체스터이브닝뉴스] 조세 무리뉴는 에릭 다이어의 영입이 어려울 경우 네마냐 마티치를 타켓으로 삼을 것입니다. 44 첨부파일 [레벨:2]오키나와 2017.05.20 2948 32
국내기사 [인터풋볼] 손흥민, EPL 이주의 베스트11+공식 랭킹 14위 9 [레벨:2]Rete 2017.05.20 2400 36
번역기사 [미러] 크뢴케 : 걱정 마. 아스날 안 팔아^0^ 46 첨부파일 [레벨:33]아스모 2017.05.20 4150 37
국내기사 [STN] [EPL Nostalgia] '폴 클레멘트 감독의 동생' 닐 클레멘트 <45> 1 첨부파일 [레벨:21]pofwersd 2017.05.20 507 7
번역기사 [인디펜던트] 아담스 "벵거는 근본적으로 감독이 아니다" 18 첨부파일 [레벨:38]갓동 2017.05.20 3010 45
국내기사 [골닷컴] 사비 "남태희는 아시아 최강 한국의 완성된 선수다" 99 첨부파일 포텐 [레벨:31]학장군 2017.05.20 19442 174
번역기사 [디마르지오] AC밀란, 오바메양 중개인과 미팅 + 3명의 선수 정보 요청 34 첨부파일 [레벨:37]AC#Milan 2017.05.20 4303 29
국내기사 [골닷컴] 무리뉴 "챔스 탈락 팀의 유로파 진출 반대" 47 첨부파일 [레벨:2]클라인 2017.05.20 4298 26
번역기사 [공홈] 우리는 "캡틴" 헨더슨 과 잠시도 떨어져있다고 생각해본적이 없습니다. 10 첨부파일 [레벨:2]클라인 2017.05.20 1870 32
오피셜 [공홈] 아르헨티나 국가대표 소집명단 33 첨부파일 [레벨:24]피케 2017.05.20 2135 23
번역기사 [BBC] 모예스 "선더랜드는 픽포드에 대해 30m 파운드를 원한다" 22 첨부파일 [레벨:3]갓브리엘 2017.05.20 1543 23
번역기사 [BBC] 무리뉴 "몇몇 유망주들은 1군 무대 데뷔하기엔 아직 일러" 30 첨부파일 [레벨:3]갓브리엘 2017.05.20 4181 35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336 337 338 339 340 341 342 343 344 345 ... 다음
/ 4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