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6 05:44

<미련하게도 미련은>

조회 수 60 추천 수 2 댓글 0

시간은 야속하더라

미련이란 년은

어느새 그림자처럼

슬그매 따라와

탓하지도 않고

그렇게

괴롭히더라


네개 왜 그리 모질었던지,

손 한번이라도 더

따스히 잡아주는 것이

그리도

어려웠던지,


그 년은 나를

탓하지 않았으나

어느새 나는

스스로를 탓하며

감히 몇 씨씨

눈물로 갚으려 하더라



_미련하게도 미련은

2 -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안녕하세요, 새로 관리자가 된 단군이라고 합니다. 32 [레벨:27]DaNKuN 2018.01.16 70  
마지막범고래 심해로 내려가네 동영상 [레벨:21]비프리 2017.10.08 71 4
<작은 나> [레벨:21]삶의이유 2017.10.08 28 4
<매일> 1 [레벨:21]삶의이유 2017.10.08 62 3
자존심 싸움? 3 [레벨:37]PARKBO 2017.10.08 67 6
텅텅 비어버린 [레벨:37]PARKBO 2017.10.08 22 5
이성이 지배하는 세상 [레벨:37]PARKBO 2017.10.08 41 4
그냥 관계를 끊어버리는게 그리 간단할 줄 알았냐? 2 [레벨:37]PARKBO 2017.10.08 147 4
<비> 1 [레벨:21]삶의이유 2017.10.08 42 3
녹초 2 [레벨:21]이켈 2017.10.07 30 4
그림 통풍걸려뿌따... 1 첨부파일 [레벨:5]둠쥬 2017.10.07 32 4
그대가 나에게 화를 낼 때면 [레벨:3]게르마눔의왕자는 2017.10.06 35 2
나비 1 [레벨:3]게르마눔의왕자는 2017.10.06 193 3
<미련하게도 미련은> [레벨:21]삶의이유 2017.10.06 60 2
<사랑하려고> [레벨:21]삶의이유 2017.10.06 47 2
화이트 데이 1 [레벨:20]YOdA1223 2017.10.06 181 4
사족 2 [레벨:21]이켈 2017.10.05 72 2
<임종 臨終> 5 [레벨:21]삶의이유 2017.10.04 143 5
<초연> 2 [레벨:21]삶의이유 2017.10.04 91 3
다시 [레벨:38]유지애 2017.10.04 198 5
<봄이라고 말하는 것은> [레벨:21]삶의이유 2017.10.03 55 2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다음
/ 4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