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12 00:23

[STN스포츠] 근본왕 메르테자커의 추모 "故 로베르트 엔케는 말 그대로 내 뒤에 있었습니다"

조회 수 251 추천 수 20 댓글 9

20171112_001527.png [STN스포츠] 근본왕 메르테자커의 추모 "故 로베르트 엔케는 말 그대로 내 뒤에 있었습니다"20171112_001609.jpeg [STN스포츠] 근본왕 메르테자커의 추모 "故 로베르트 엔케는 말 그대로 내 뒤에 있었습니다"



[STN스포츠=이형주 기자]


아스널 FC의 센터백 페어 메르데자커(33)가 故 로베르트 엔케 골키퍼를 추모했다.


메르데자커는 故 엔케가 세상을 떠난지 8주년 되는 날인 지난 10일(이하 한국시간) 엔케의 부인인 테레사가 운영하는 블로그에 편지를 게재했다. 이 안에는 메르데자커가 전하는 추모의 메시지가 들어있어 마음을 아프게 했다. 


메르데자커와 엔케는 2003년부터 2006년까지 3년 간 하노버 96에서 같이 호흡을 맞춘 동료였다. 


메르데자커의 독일 언론 <빌트>를 통한 인터뷰


 "내 인생에 매우 긍정적인 영향을 끼친 동료였습니다"


 두 선수는 국가대표팀에서도 종종 호흡을 맞추며 훌륭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비극적이게도 2009년 이후에는 두 선수의 호흡을 볼 수 없게 됐다. 엔케가 세상을 떠났기 때문이다.


2009년 엔케는 스스로 목숨을 끊는 비극적 선택을 했다. 


독일 언론 <빌트>에 의하면 엔케가 "라라야, 아빠가 간다"라는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엔케가 세상을 떠난 뒤 메르데자커를 비롯 엔케의 주위 사람들은 슬픔에 빠졌다. 







영국 언론 <텔레그라프>가 메르데자커가 엔케에게 보내는 절절한 편지를 전했다.





 "나는 수비수였고 그는 골키퍼였습니다. 말 그대로, 포지션 상으로 엔케는 저의 뒤에 있었죠. 그는 저를 응원해줬습니다."


" 뒤에 서있다는 의미 그대로 저를 지지해준 셈이죠. 스스로에게 자신이 없는 만 19살의 소년에게 능력이 있다고 말해줬습니다"


"우울증은 질병입니다. 암과 같은. 왜 엔케는 저에게 그의 우울증에 대해 알려주지 않았을까요? 우리는 친구라면 으레 그렇듯 모든 것을 이야기하는 사이였습니다"


"나는 이번 일로 인해 우울증이 걸린 이들은 자신을 극도로 숨긴다는 것을 알게 됐습니다."


"사람이 한 번 우울해지게 되면 극도로 자신을 숨기길 원해요"


메르데자커는 엔케의 부인인 테레사에게 


"엔케를 위해 작은 공헌이라도 할 수 있어 기쁩니다"


"때때로 그와 함께한 기억이 상기됩니다. 그러고 나면 저는 고통을 거쳐 그 순간에 대한 기억으로 행복해집니다" 



http://m.sports.naver.com/wfootball/news/read.nhn?oid=450&aid=0000034772


20 -
첨부 파일
첨부파일
  • [레벨:1]마르코스알론소 2017.11.12 01:15
    메르테사커는 선수로써 프로로써 참 보기 좋은 모습들이 많음.
    멘탈적으로 정말 훌륭한 선수인듯
  • [레벨:1]개스날은까야제맛 2017.11.12 02:02
    멀대형님 사랑합니다
  • [레벨:1]McCuller 2017.11.12 02:21
    멀대형 내년에 코치도 해주고 ㅠㅠㅠ 나중에 감독도 해주라 ㅠㅠ
  • [레벨:24]Akay 2017.11.12 03:04
    메르테사커 언행은 볼 때마다 참 존경스러움
  • [레벨:2]왓포드 2017.11.12 04:20
    제2의 벵거 ㅋㅋ
  • [레벨:24]포르스베리 2017.11.12 09:23
    빛 멀 대
  • [레벨:8]램쏘공 2017.11.12 09:32
    진짜 메르테사커는 근본갑. 충성심도 깊고 인터뷰도 늘 멋잇게 한거 같어
  • [레벨:36]애기맹수 2017.11.12 14:00
    감독 하자
  • [레벨:27]세르반테스 2017.11.12 18:50
    우리 BFG 꽃길만 걷자...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국내기사 [STN스포츠] 근본왕 메르테자커의 추모 "故 로베르트 엔케는 말 그대로 내 뒤에 있었습니다" 9 첨부파일 [레벨:26]펩빡이와아이들 2017.11.12 251 20
번역기사 [더 선] 이름 때문에 바뀐 블랙풀 VS 포츠머스전 심판??? 3 첨부파일 [레벨:38]Semedo 2017.11.12 974 14
번역기사 [ESPN] 줄리우 세자르 '네이마르가 세계 최고' 외 장문 인터뷰 2 첨부파일 [레벨:37]'3' 2017.11.12 577 10
번역기사 [ABC 데 세비야] 아직도 벤 아르파를 탐내는 세비야 2 첨부파일 [레벨:25]축구수도파리 2017.11.11 1772 11
번역기사 [골닷컴] 모라타 '이스코, 첼시로 데려갈 수 있으면 좋겠다' 46 첨부파일 포텐 [레벨:37]'3' 2017.11.11 19563 88
번역기사 [스카이스포츠] 스톤스 "시티에서 발전하고 있습니다" 38 포텐 [레벨:2]BTS 2017.11.11 12769 65
번역기사 [인디펜던트] 펠라이니와 재계약하지 않는다면 무리뉴는 분명 후회할 것 16 첨부파일 [레벨:1]개집의추억 2017.11.11 2318 12
오피셜 [공홈] KFA, 콜롬비아 축구협회에 유감 표명 및 조치 요구 공문 발송 46 첨부파일 포텐 [레벨:33]OD11 2017.11.11 23349 125
번역기사 [인디펜던트] 클롭 "모레노는 아주 잘하고 있지만 로버트슨은 좀 더 발전해야해" 18 첨부파일 [레벨:1]개집의추억 2017.11.11 3503 33
번역기사 [미러] 레알 마드리드는 PSG의 마르퀴뇨스 영입에 최대 8000만 유로를 쏟아부을 것 27 첨부파일 [레벨:1]개집의추억 2017.11.11 1543 19
번역기사 [골닷컴] 알베르토 모레노 "지난 시즌은 좆같았다" 30 첨부파일 포텐 [레벨:33]OD11 2017.11.11 16628 93
번역기사 [미러] 첼시는 마우로 이카르디에게 90m 상당의 비드를 넣을 것이다 91 첨부파일 포텐 [레벨:1]개집의추억 2017.11.11 20122 77
번역기사 [미러] 콘테와 불화설에 휩싸인 다비드 루이스는 훈련 중 부상을 입었다 12 첨부파일 [레벨:1]개집의추억 2017.11.11 2662 33
국내기사 [스포탈코리아] 지루, ‘팬 폭력 논란’ 에브라 지지… “재기 희망한다” 18 첨부파일 [레벨:24]지루빠돌이 2017.11.11 372 17
번역기사 [미러] 에버튼은 번리의 션 다이크를 감독 자리에 앉히길 원한다 2 첨부파일 [레벨:1]개집의추억 2017.11.11 232 6
번역기사 [미러] 토트넘은 웨스트햄의 마누엘 란치니를 노린다 20 첨부파일 [레벨:1]개집의추억 2017.11.11 2150 18
번역기사 [맨이브닝] - AgentP 다시한번 더 그리즈만의 영입에 나서나? 37 [레벨:7]먹튀좆델로프 2017.11.11 465 19
번역기사 [ESPN] 바이어 레버쿠젠의 카이 하베르츠를 노리는 리버풀 (장문) 22 [레벨:37]FA 2017.11.11 972 21
번역기사 [데일리메일] 벵거 감독은 산체스와 드락슬러의 스왑딜을 원한다 25 첨부파일 [레벨:1]개집의추억 2017.11.11 996 17
번역기사 [텔레그래프-제임스 더커] 맨유는 마타, 에레라, 영, 블린트 12개월 연장 옵션을 발동할 것 - 다음 해에 루크쇼 판매 모색 28 첨부파일 [레벨:37]SofG 2017.11.11 2798 19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434 435 436 437 438 439 440 441 442 443 ... 다음
/ 53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