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6 22:37

[디마르지오] 브라질 - 볼리비아, 고도 3600m에서의 경기 이후 산소 호흡기로 회복하는 브라질 대표팀

조회 수 6189 추천 수 53 댓글 20
[디마르지오] 브라질 - 볼리비아, 고도 3600m에서의 경기 이후 산소 호흡기로 회복하는 브라질 대표팀




남미 예선 끝에서 두번째인 볼리비아와 고도 3600m에서의 경기.

이는 쉽지 않았다. 

아주 적은 산소량으로 경기 후 브라질 대표팀 전체는 산소 호흡기로 회복해야만 했다. 

네이마르가 말하길, 

“이런 조건에서 뛰는건 비인간적인 일입니다.”

이에 가브리엘 제주스의 응답, 

“좀 피곤하다고 느꼈어요. 이는 평범한 일이에요. 이런 고도에서 뛰는건 처음이었죠. 하지만 우린 경기를 치렀습니다. 불운하게도 볼은 들어가지 않았죠. 이제 회복할 시간이고, 다음 경기에선 우린 보다 좋은 조건에서 뛸 수 있고, 득점할 수 있습니다.”

다음주 화요일 브라질은 칠레를 만난다.




출처 : http://gianlucadimarzio.com/it/bolivia-brasile-una-gara-da-perdere-il-fiato-la-selecao-recupera-con-le-bombole-dossigeno
53 -
첨부 파일
첨부파일
  • BEST [레벨:25]Chellewo 2017.10.06 22:44
    어째 제주스 인터뷰가 더 선배같냐
  • [레벨:35]현승희 2017.10.06 22:40
    아 고지대 진짜 극혐..
  • [레벨:35]SM엔터테인먼트 2017.10.06 22:42
    미친ㅋㅋㅋ
  • [레벨:26]너두나두호날두 2017.10.06 22:44
    아르헨티나도 고지대인 에콰도르랑 경기 남지 않았나? 가뜩이나 경기력 안좋은데 본선 진출을 가리는 경기에서 저 지랄나면 진짜루 탈락 각
  • BEST [레벨:25]Chellewo 2017.10.06 22:44
    어째 제주스 인터뷰가 더 선배같냐
  • [레벨:24]ㅅㅇ 2017.10.06 22:45
    이기지 병신들아 내 토토
  • [레벨:20]제주스한라봉 2017.10.06 22:47
    아르헨 어카냐..
  • [레벨:27]푸른나무 2017.10.06 22:55
    훔훔
  • [레벨:21]소성 2017.10.06 23:07
    메시 구토하면서 실신하는거 아니냐
  • [레벨:34]GeorgeHan 2017.10.07 00:08
    실제로 2010년대 아르헨티나의 대볼리비아전 성적은 그리 좋지 않음
  • [레벨:22]효주 2017.10.07 00:37
    메시 구토 활동량이 아니라 스트레스때문임

    어제 처럼 국대동료들이 페루전을 하면 구토하다가 응급실 실려갈수도 있을듯
  • [레벨:2]안데르스스벤손 2017.10.07 12:55
    내가 몇년 전에 아르헨 볼리비아 경기 보는데 메시 뿐만 아니라 이과인도 구토하고 개지랄났던데 아르헨 애들만 구토함 고산지대라
  • [레벨:22]효주 2017.10.07 18:00
    할 ㅋㅋㅋ ㄹㅇ?
  • [레벨:2]안데르스스벤손 2017.10.07 21:26
    나도 남미 가봐서 어떤 느낌인지 알지만 페루가 그냥 커피면 라파스는 TOP임

    09년 볼리비아한테 1:6으로 개털릴때 기억나는것만해도 메시 구토, 막시 로드리게즈 구토가 매우 인상적인 경기였음 그 체력 넘치던 09테베즈도 풀타임 못뛰고 나갈 정도였으니

    전반 끝나고 라커룸 들어가지도 않고 그라운드에 벌러덩 드러누워서 산소호흡기 빠는건 일상다반사임
    여튼 볼리비아 원정은 저지대에 사는 브라질, 아르헨티나, 우루과이, 파라과이 등에게는 지옥의 원정임
    그렇게 해놓고 유럽에서 뛰는 선수들은 비행기타고 다시 장거리비행을 해야해서 갔다오는 날에는 컨디션회복도 못함
  • [레벨:22]효주 2017.10.07 22:40
    구토예약인가.. 장문 감사함 ㅋㅋㅋㅋ
  • [레벨:13]Aguero 2017.10.07 01:12
    네이마르 지 애미가 비인간인건 생각못하네~~~ 역시 애미창녀 네좆마좆!
  • [레벨:22]Migos 2017.10.07 01:40
    갑자기 왠 패드립 ㅋㅋㅋ
  • [레벨:10]토고국대 2017.10.07 10:43
    레인드랍 드랍탑
  • [레벨:30]badgalrirR 2017.10.07 02:56
    백두산보다 훨씬 높은데서 축구를 한다는데 저럴만도 하지...
  • [레벨:12]패스오브엑자일 2017.10.07 08:45
    제수스 멘탈 무엇
  • [레벨:21]키사라기치하야 2017.10.08 06:27
    제수스 대단하네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기사 [시티워치] 파비안 델프, 곧 재계약에 서명할 듯 83 첨부파일 포텐 [레벨:5]사나는시티즌 2017.10.07 40917 118
번역기사 [스쿼카] 카르발류, 레알 시절 50만 유로 탈세로 7개월형 76 첨부파일 포텐 [레벨:38]펩세구라 2017.10.07 42931 149
번역기사 [ESPN-롭 도슨] 즐라탄은 이달말 캐링턴 훈련장에 풀타임 복귀하면서, 부상 회복에 한단계 나아간다 13 첨부파일 [레벨:37]SofG 2017.10.07 2039 28
번역기사 [골닷컴] 밀란 감독직에 농담을 던진 안첼로티 : “몬텔라와 매경기 번갈아가면서 감독하면 되겠네요.” 21 첨부파일 [레벨:37]SofG 2017.10.07 5347 39
번역기사 [풋볼이탈리아] 마로타 : 똥줄안탐 븅신아ㅋㅋ 26 첨부파일 포텐 [레벨:5]Juve#FC 2017.10.06 30478 76
번역기사 [풋볼이탈리아] 나폴리 구단주 : 좆베새끼들 똥줄 좀 탈걸?ㅋㅋㅋㅋ 51 첨부파일 포텐 [레벨:5]Juve#FC 2017.10.06 31993 113
번역기사 [메트로] 크리스텐센 : 난 첼시의 쓰리백의 모든 포지션을 배우고 있다. 76 첨부파일 포텐 [레벨:32]첼시히어로 2017.10.06 38975 116
번역기사 [공홈] 이달의 상 후보에 5명이 올라와 있는 시티. 16 첨부파일 [레벨:20]BLUEMOON 2017.10.06 5018 43
번역기사 [디마르지오] 브라질 - 볼리비아, 고도 3600m에서의 경기 이후 산소 호흡기로 회복하는 브라질 대표팀 20 첨부파일 [레벨:37]SofG 2017.10.06 6189 53
번역기사 [미러] 피를로가 고른 최고의 축구 선수 신체 부위 132 첨부파일 포텐 [레벨:37]'3' 2017.10.06 74505 227
번역기사 [미러] 린델뢰프 '내가 아직 맨유 주전으로 못 뛰는 건...' 105 첨부파일 포텐 [레벨:37]'3' 2017.10.06 59430 143
번역기사 [토크스포츠] 파브레가스 "빨간납이랑 한판 뜬 썰 푼다" 60 첨부파일 포텐 [레벨:2]세피 2017.10.06 30777 150
번역기사 [디마르지오] 이니에스타 : “내 몸과 마음이 허락하는한 여기에 있을 것입니다.” 10 첨부파일 [레벨:37]SofG 2017.10.06 1779 27
번역기사 [스포르트] 바르셀로나 영입 담당 디렉터인 라울 산레히를 원하고 있는 맨체스터 시티와 아스날 28 첨부파일 [레벨:2]됭케르크 2017.10.06 5197 33
번역기사 [마르카] 프리메라리가 복귀 생각을 접지 않은 티보 쿠르투아 96 첨부파일 포텐 [레벨:24]Oscar 2017.10.06 37210 103
번역기사 [아이비타임스] 맨유, 메르텐스 영입 고려..첼시도 여전히 관심 34 [레벨:25]질문황제 2017.10.06 5701 39
번역기사 [스탠다드] 모라타는 첼시팬들에게 자신이 회복되고 있는 것을 보여줬다 25 첨부파일 [레벨:2]세피 2017.10.06 4760 38
번역기사 [더선] 아마우리 " 귀돌린 미친새끼 소총으로 우리한테 에임 쪼았던 썰 푼다 " 100 첨부파일 포텐 [레벨:40]매니져ofRM 2017.10.06 47844 245
번역기사 [데일리스타] 잉글랜드 주장은 케인이 아닌 헨더슨이 되야 한다. 46 첨부파일 [레벨:8]심장노모레노헨도 2017.10.06 6933 30
번역기사 [더선] (독점) 쿠만종신? 에버튼은 이미 쿠만의 후임물색을 시작했다 38 첨부파일 [레벨:40]매니져ofRM 2017.10.06 1737 29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30 31 32 33 34 35 36 37 38 39 ... 다음
/ 18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