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07 10:37

간호사가 준 밥 먹다가 '의식불명' 된 환자, 거기에 진료기록 위조한 대학병원

조회 수 2895 추천 수 5 댓글 4

인사이트 간호사가 준 밥 먹다가 \'의식불명\' 된 환자, 거기에 진료기록 위조한 대학병원


인사이트 간호사가 준 밥 먹다가 \'의식불명\' 된 환자, 거기에 진료기록 위조한 대학병원

인사이트 간호사가 준 밥 먹다가 \'의식불명\' 된 환자, 거기에 진료기록 위조한 대학병원


인사이트 간호사가 준 밥 먹다가 \'의식불명\' 된 환자, 거기에 진료기록 위조한 대학병원


인사이트 간호사가 준 밥 먹다가 \'의식불명\' 된 환자, 거기에 진료기록 위조한 대학병원

이씨는 올해 5월 처치실 간호사가 주는 식사를 하다가 기도가 막혀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당시 간호 기록지에 따르면 사고가 일어난 날 오후 8시 이씨에게 음식을 줬고, 한시간 30분 뒤 이씨의 기도에 이물질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후 30분이 지나서야 의사에게 질식 위험을 알렸고, 결국 3시간이 지나서야 병원 측은 이씨의 목에 있는 음식물을 빼냈다.


그러나 의사 진료 기록지에는 간호 기록지와는 다르게 이씨가 음식을 섭취하자마자 질식 증상을 보여 처치했다고 기록돼 있다.


그뿐만 아니라 사고 날짜도 26일이지만 27일로 잘못 기재돼 있다.


이에 병원 측 관계자는 "간호 기록지는 말 그대로 시간대별로 기록을 하는 것이고, 의사 기록지는 상황이 벌어졌던 것을 종합적으로 한 번에 기록하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문제는 그뿐만이 아니었다.


사고가 난 날부터 보름 뒤 중환자실에서 혈액 투석을 받던 이씨는 결국 의식불명이 됐다.


쇼크로 인해 혈압이 크게 낮아진 상태에서 담당의가 투석을 재개하다 심정지가 온 것이다.


이씨는 반혼수 상태라는 진단을 받고 다른 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이 과정에서 병원 측은 혈액투석 본인 동의서 서명까지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씨의 보호자는 "동의서에는 이름이 '이영자'로 되어있는데 우리 어머니 이름은 '이염자'다"라며 "이름도 다르게 적었다"고 설명했다.


한편 해당 병원 측은 보호자 측 항의에 치료 절차상의 문제는 없었다면서 의료 분쟁 조정을 신청하라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5 -
  • [레벨:24]미트로비치 2017.10.07 10:39
    할일은 바쁜데 밥줘야하고 환자 밥먹는 속도는 느리고 존나 급하게 준거같네. 상상이 간다.
  • [레벨:2]Agesia 2017.10.07 10:42
    어느병원이냐...
  • [레벨:28]디킨어박스 2017.10.07 10:51
    간호사가 밥도 먹여줘?
  • [레벨:37]거북아달려 2017.10.07 12:09
    어디냐 저 쓰레기병원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이슈 나라 위해 목숨바쳐 일했지만 장애갖고 '안락사' 위기 놓인 은퇴 군견 6 [레벨:10]하얀노을 2017.10.07 1590 14
이슈 드디어 신곡내는 성시경 10 첨부파일 [레벨:38]패스벤더 2017.10.07 6076 11
이슈 간호사가 준 밥 먹다가 '의식불명' 된 환자, 거기에 진료기록 위조한 대학병원 4 [레벨:10]하얀노을 2017.10.07 2895 5
이슈 미국 바비우드 추가골.gif 2 [레벨:36]조이내꺼 2017.10.07 2836 9
이슈 06월드컵 조콜 독수리골 리턴즈 오늘 오노마 원더골.gif 10 [레벨:36]조이내꺼 2017.10.07 4210 15
이슈 재미로 본 아르헨티나 현지언론 메시 보도 9 첨부파일 [레벨:36]현승희 2017.10.07 5258 15
이슈 미국 알장군님 멀티골 간지 파넨카 ㄷㄷ.gif 18 [레벨:36]조이내꺼 2017.10.07 6167 14
이슈 현재 전반 미국 2:0 파나마 퓰리시치 1골1어시.gif 4 [레벨:36]조이내꺼 2017.10.07 1664 8
이슈 "어쌔신 크리드: 오리진"의 시스템 요구 사양을 공개한 유비소프트 30 첨부파일 [레벨:32]피스키퍼 2017.10.07 7491 20
이슈 맨유가 모예스를 선임한 이유 138 첨부파일 포텐 [레벨:18]린델로프웨이 2017.10.07 57295 298
이슈 일본인 와이프가 자주 쓰는 말 116 첨부파일 포텐 [레벨:37]무갈량 2017.10.07 89413 301
이슈 비에이라가 상대해본 뻥글 최고의 선수jpg 121 첨부파일 포텐 [레벨:38]킹티치와킹그바 2017.10.07 70210 202
이슈 세월호의 영웅들 1 [레벨:2]보온이취소되었습니다 2017.10.07 1844 16
이슈 독일에서 세월호 사고가 일어난다면? 4 [레벨:2]보온이취소되었습니다 2017.10.07 2996 12
이슈 [NFL] LA 차저스, 한국계 키커 구영회 웨이버 5 첨부파일 [레벨:29]지단의박치기 2017.10.07 4024 11
이슈 보정없이 코앞에서 찍은 47살 이영애 직찍jpg 15 첨부파일 [레벨:38]킹티치와킹그바 2017.10.07 8609 11
이슈 정치인의 말도안되는 글에 답글을 한 아재.jpg 5 첨부파일 [레벨:23]D.시메오네 2017.10.06 4611 5
이슈 원투펀치 보고 직접 만든 1997년생 순위 top10를 araboza 19 첨부파일 [레벨:22]산체스fanxy 2017.10.06 5062 -11
이슈 KBS'줄을 서시오', JTBC '밤도깨비'.. 또 표절?? 20 첨부파일 [레벨:24]14w독일 2017.10.06 4713 8
이슈 솔직히 국내 원탑 여성 롹커.jpg 22 첨부파일 [레벨:23]D.시메오네 2017.10.06 6639 6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438 439 440 441 442 443 444 445 446 447 ... 다음
/ 33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