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17 19:39

[The New York Times] 문신 금지령이 내려진 중국 대표팀

조회 수 2477 추천 수 22 댓글 9
https://www.nytimes.com/2019/01/16/sports/asian-cup-china-tattoos.html?rref=collection%2Fsectioncollection%2Fsoccer

merlin_149021442_0bfbe317-65f8-4089-9ffb-d2e402b9d99d-articleLarge.jpg [The New York Times] 문신 금지령이 내려진 중국 대표팀
 중국 선수들은 그들의 문신을 가리라는 명령을 받았다. 
 이로 인해 UAE에서 열리는 아시안컵에 참석하고 있는 선수 중 우측의 장린펑과 같은 선수는 이 더운 밤에도 긴팔로 팔을 가려야만 한다. 


 수십년간의 축구 황무지에서 진지한 축구 강국으로 부상하려는 중국의 최근 시도는 몇가지 흥미로운 전환을 만들고 있다.
 그 중 가장 최근의 것 중 하나는 이번 달에 열리고 있는 아시안컵에서 볼 수 있다. 아니, 정확히 말하면 볼 수 없다.

 아랍에미레이트(UAE)에서 열리고 있는 이 대회의 경기 기온은 때때로 숨막힐 정도로 답답하곤 하다. 그렇기에 일부 중국 선수들이 유니폼 아래에 긴팔의 언더셔츠를 입고 있는 모습은 사람들을 혼란스럽게 만든다. 

 선수들이 이러는 이유는 지난해 중국 스포츠 당국이 내린 반공식[anti 말고 half] 명령 때문이다.. 이 명령에 따라 선수들은 경기 중에 문신을 노출해서는 안된다. 
 이 지시는 중국 국가대표팀에게만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중국 슈퍼리그와 같은 국내 리그에서 뛰는 중국 선수들에게도 적용된다. 


 축구는 이제 시진핑의 지시하에 국가적인 우선순위가 되었으며, 중구 축구 당국은 다음 세대의 선수들과 그들의 부모들에게 중국의 최고 선수들이 축구의 긍정적인 가치를 홍보하도록 하고 있다. 
 몇몇 부모들은 위험하거나, 더 심하게는 하찮은 것으로까지 여기는 이 스포츠를 그들의 아이들에게 허용하는 것을 여전히 경계하고 있다. 
 여러면에서 문신금지령은 중국 중앙정부가 계속 끈질기게 진행하고 있는 현대성의 추구와 상황 통제의 끌날 줄 모르는 레슬링 매치의 한 단면이다.

 
 이 지시는 특정 선수에게는 더 많은 부담이 된다. 요컨대 중앙 수비수 장린펑의 몸에는 양 팔을 포함해 대부분에 문신이 그려져 있다. 
 그의 목과 오른쪽 다리에 있는 문신을 덮는 것은 피했지만, 장린펑은 아시안컵 동안 국가대표 유니폼 아래에 긴팔의 언더셔츠를 입고 뛰고 있다. 
 
 다른 선수들은 상대적으로 할 일이 적은 편이다. 등과 같은 곳에 문신을 한 경우는 유니폼으로 쉽게 가릴 수 있으며, 문신이 작은 경우는 스포츠 테이프로 해결할 수 있다. 

 (장린펑과 다른 선수들은 간간히 휴식를 누리고 있다. 훈련 세션에서는 문신을 가리는 것이 필수는 아니다.)


 중국 축구협회와 아시안컵 조직위원회 측은 이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을 분명히 원치 않고 있다. 
 C조 1위를 가리는 한국과의 경기를 앞두고 있었던 기자회견에서 문신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대회 관계자는 중국 대표팀의 감독인 마르셀로 리피가 답변을 하기도 전에 질문을 덮으려고 시도했다. 

 질문이 다시 들어오자 리피는 노련하게 이 지시에 별로 걱정하지 않고 있다는 짧은 답변을 했다.
 리피 오른쪽에 앉아있던 중국 대표팀의 주장 정즈는 웃음을 참는 모습을 보였지만 이 문제에 대한 언급을 회피했다. 

 "이것은 작은 세부사항 중 하나일 뿐입니다. 나는 이것에 대해서는 정말로 말하고 싶지 않군요." 리피가 통역사를 통해 한 말이다. 


 중국 축구선수들에게 문신 금지령이 내려지기 몇달 전, 시청자들에게 노출되는 것들을 통제하려고 노력하는 중국 정부는 TV 스타들에게 같은 규제를 내렸다. 
 이 규제가 축구계에 너무나도 빠르게 적용된 바람에, 몇몇 클럽들은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들어서기 전 몸에 붕대를 심할 정도로 감아야만 했다. 


 문신 금지는 중국 소셜 미디어에서 활발한 논쟁의 주제가 되고 있다. 
 많은 중국인들은 선수들과 공인들이 당국의 지시에 따라야 행동해야 한다는것을 지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른 이들은 정교한 문신이 스파이크 운동화나 운동복 만큼이나 흔하게 된 서구 스포츠의 최근 추세를 반하는 것이라고 이 명령을 비웃고 있다. 
 LA 갤럭시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의 몸에는 문신이 가득하며,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의 오른 팔과 왼 다리를 문신이 뒤덮고 있다. 


merlin_138996936_da72a995-ace8-4091-b968-2d4193db7207-articleLarge.jpg [The New York Times] 문신 금지령이 내려진 중국 대표팀
 수비수 장린펑의 전신에는 타투가 그려져있으며 양팔과 손과 목도 포함된다.
그는 아시안컵 동안 유니폼 아래에 긴팔의 언더셔츠를 입고 뛰고 있다.


 중국의 최고 선수 중 한명으로 평가받고 있는 장린펑은 3월 문신 금지령이 내려진 직후의 두 경기 동안 국가대표팀 경기에서 뛰지 못했다. 
 공식적인 결장 사유는 부상이었지만, 소셜미디어의 중국 팬들은 문신 때문에 장린펑을 벤치에 앉혀두었고, 그래서 중국이 웨일스와 체코와의 경기에서 박살난 것이라고 분노를 표출했다. [웨일스 상대로 0-6, 체코 상대로 1-4]


 중국은 2015년 이래로 축구에 막대한 돈을 쏟아붓고 있다. 
 나른한 국내 리그는 이제 몇몇 중국 최대 기업들의 지원을 받고 있으며, 그들의 아주 후한 지출 덕에 막대한 급여에 유인된 월드 클래스의 감독과 선수들이 오고 있다. 
 중국 축구가 더욱더 몰두하고 있는 목표는 중국 국가대표팀을 웃음거리에서 아시아의 최강을 다툴 수 있는 팀으로 변모시키는 것이며, 최종적으로는 세계 최고를 노릴 수 있는 팀으로 만드는 것이다. 
 
 하지만 거기까지 가는 길은 축구 관계자들, 전형적인 정치권 인사들, 갈팡질팡하는 정책변화, 도저히 따르기 힘든 규칙의 적용 등으로 평탄치 않다.
 
 요컨대, 지난해 중국축구협회가 갑작스럽게 시즌 중반에 클럽의 최고 선수들을 차출해서 군사훈련에 보낸다고 발표하자 중국 리그의 탑 클럽들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이는 중국 내 다른 스포츠의 최고 레벨 선수들에게는 다반사로 일어나는 일이었다. 
 머리가 깔끔하게 잘려나간 전국에서 모인 선수들이 교관에게서 군사훈련을 받는 모습을 상상해볼 수 있다.
 
 이 조치로 인해 몇몇 팀들은 심각한 영향을 받았다. 세명의 젊은 선수들이 차출당한 다롄 이팡 FC는 4연패로 인해 강등권 근처까지 추락했다. 

 최고의 젊은 선수들이 원소속팀으로 조만간 복귀할 것 같지는 않다. 베이징의 한 대학이 창립한 2부 리그 팀에서 젊은 중국 선수들을 뛰게 하겠다는 계획이 최근 발표되었다. 
 이 팀은 국가대표팀 2군으로 기능하게 될 것이다. 


 중국 남자대표팀은 2002년 최초로 월드컵에 출전한 이후 단 한번도 월드컵에 출장하지 못하고 있으며, 2002년에도 3경기에서 전패했다. 
 중국 지도자들은 2030년에 월드컵을 주최하고 2050년에 우승을 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이를 위해 시진핑은 20,000개의 트레이닝 센터와 70,000개의 축구장을 2020년까지 건립하는 계획을 세웠다. 
 
 이와 관련된 결과물은 즉각적으로 눈에 띄고 있다. 주요 도시에서 사립 축구 학교가 우후죽순처럼 생겨나고 있으며, 다양한 능력을 가진 유럽의 코치들이 엄청난 속도로 영입되고 있다. 

 2006년 이탈리아의 월드컵 우승을 이끈 리피는 많은 것을 목격해왔다. 그는 2012년 막대한 지출을 하는 광저우 에버그란데의 감독을 맡기 위해 중국으로 넘어왔으며, 이번 아시안컵 이후에 중국 대표팀 감독직을 사퇴하겠다고 발표했다. 
 그는 중국 축구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유소년 발전에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해오고 있다.

 "6년전 중국에는 유소년 선수들이 그리 많지 않았습니다. 미래에 더 강해지고 싶다면 유소년 선수 발전은 유일한 방법입니다. 중국은 이 방향으로 계속 나아가야만 합니다."
 

 중국축구가 얼마나 빠르게 발전되건 간에, 선수들이 더운 날에 긴팔의 셔츠를 입고 나타나더라도 놀라지 말아야 할 것이다. 
  • BEST [레벨:25]첼라미 2019.01.17 19:51
    중국이 민주주의 국가였으면 엘리트 스포츠 말고도 다른 분야에서 얼마나 발전을 했을지
    그저 마오쩌둥 센세...
  • [레벨:2]린델맘 2019.01.17 19:49
    저걸 어찌가려ㅋㅋ
  • [레벨:34]Siasia짱짱 2019.01.17 20:01
    린델맘 공안이 찾아가서 친절하게 지워줄듯
  • BEST [레벨:25]첼라미 2019.01.17 19:51
    중국이 민주주의 국가였으면 엘리트 스포츠 말고도 다른 분야에서 얼마나 발전을 했을지
    그저 마오쩌둥 센세...
  • [레벨:24]jays 2019.01.17 19:52
    자유라곤하지만 애들도 보고하는데 좀 자제했으면 하긴하더라
  • [레벨:23]시비쟁이 2019.01.17 22:51
    jays 자유인데 도대체 왜 자제?
  • [레벨:2]비틀즈 2019.01.17 20:01
    일반 방송도 아니고 스포츠 경기인데 저걸 왜가려?
  • [레벨:8]아이팡 2019.01.17 20:10
    뭔 별걸 다 규제하네 ㅋㅋ 짱-깨
  • [레벨:7]포도) 2019.01.17 21:10
    와! 장린펑 있었으면 웨일즈랑 체코상대로 이겼을꺼라 생각하네;;; 두경기 10골 쳐박혀놓고
  • [레벨:27]거북이달린다 2019.01.17 21:52
    다른 애들 더워서 땀 뻘뻘흘리는 와중에 쟨 타이즈까지 입고있길래 왜 저걸 입냐 싶었던게 이해가 되네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기사 [스카이스포츠] 미키타리안은 맨유전에 앞서 훈련에 복귀 8 첨부파일 [레벨:39]SofG 2019.01.17 293 11
번역기사 [리버풀에코] 에버튼 겨울 이적시장 루머들 6 [레벨:4]엘리로셀 2019.01.17 942 11
번역기사 [맨체스터이브닝뉴스] 포그바를 남도록 '설득'시킨 솔샤르의 면담 40 첨부파일 포텐 [레벨:18][맹구저널] 2019.01.17 20464 101
국내기사 [스포티비] 태국 감독, “중국이라 다행, 한국 강해” 57 첨부파일 포텐 [레벨:34]KAN 2019.01.17 23973 122
번역기사 [마르카]일요일에 수술을 하는 벤제마 1 첨부파일 [레벨:37]보영마드리드 2019.01.17 472 7
번역기사 [BBC] U17 월드컵 잉글랜드 우승 멤버들은 지금 뭘하고 있을까? 10 첨부파일 [레벨:34]Gmldo 2019.01.17 1741 20
오피셜 [공홈] FC 아우크스부르크 3명의 선수와 계약 연장 3 첨부파일 [레벨:24]다니엘바이어 2019.01.17 993 16
번역기사 [메트로]맨유는 완-비사카를 영입 하기 위해 첼시와 경쟁중 107 첨부파일 포텐 [레벨:7]김김김미 2019.01.17 19536 208
국내기사 [스포츠경향]취업사기’ 당한 최강희 감독, 현실적 해결책은 FIFA 제소 3 첨부파일 [레벨:39]Noel갤러거 2019.01.17 1025 19
번역기사 [AS]에데르 밀리탕의 바이아웃을 지불할지 고려하고 있는 레알 마드리드 38 첨부파일 포텐 [레벨:37]보영마드리드 2019.01.17 10789 75
번역기사 [Goal.com] "이럴거면 벵거를 왜 보낸거야?" - 엠마누엘 프티는 혁신의 부족 때문에 에메리도 'same old story' 일거라고 생각한다 82 첨부파일 포텐 [레벨:34]정섯 2019.01.17 16813 84
번역기사 [SPORT] 바르셀로나와 토트넘, 말콤 이적 건으로 협상 중 25 [레벨:2]murdoch 2019.01.17 2702 25
번역기사 [공홈] 키코 카시야 리즈유나이티드 이적 83 첨부파일 포텐 [레벨:2]Leeds#Po 2019.01.17 15043 178
번역기사 [The New York Times] 문신 금지령이 내려진 중국 대표팀 9 첨부파일 [레벨:34]산소과자 2019.01.17 2477 22
오피셜 [공홈] 제설작업을 하는 코바치 중머장과 중대원들 46 첨부파일 포텐 [레벨:39]Noel갤러거 2019.01.17 25505 174
번역기사 [리버풀에코] 리버풀 이적시장 루머들 - 커티스 존스, 페키르 등등 17 [레벨:26]초록쌩쌩이 2019.01.17 2142 23
번역기사 [바바리안풋볼] 레비 바이언의 3번째 주장 임명 6 첨부파일 [레벨:39]Noel갤러거 2019.01.17 1064 19
번역기사 [공홈] 빌바오에서 500번째 공식 경기를 치른 마르켈 수사에타 7 첨부파일 [레벨:36]RN8 2019.01.17 259 10
번역기사 [리버풀 에코] 리버풀은 20M 파운드짜리 실패작 마르코비치를 보내고 싶어한다. 86 포텐 [레벨:26]초록쌩쌩이 2019.01.17 19473 108
국내기사 [스포츠조선] 이승우 벤투무시 사실 아니다. 135 첨부파일 포텐 [레벨:36]슈제츠니 2019.01.17 35401 252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1780 1781 1782 1783 1784 1785 1786 1787 1788 1789 ... 다음
/ 8,5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