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16 04:48

종로 3가와 이태원이 게이핫플이 된 이유.txt스압

조회 수 2209 추천 수 6 댓글 7
전해지는 이야기에 의하면 일제시대에도 게이들의 공간이 존재했다. 당시 술집이라 하면 일반 가정집에서 술을 내놓고 파는 형태가 많았는데, 알음알음 게이들이 삼삼오오 모이는 술집이 몇군데 있었다고 한다. 또한 양장점을 중심으로 많이 모였다고 하는데, 예나 지금이나 게이들은 패션에 관심이 많은 것 같다. 참고로 당시 게이 커플이 꿈꾸는 로맨스는 마카오산 양복을 맞춰 입고 시모노세키행 유람선을 타는 것이었다고 한다.

한국 게이 공간에 대해 신뢰도 높은 기록이 시작되는 것은 1950년대부터이다. 이 역시 주로 그 당시 사람들의 증언을 기록한 것들이지만 생존해 있는 이들의 증언이고 각종 신문 기사로도 확인된 사실들이어서 신뢰도가 보장되는 편이다. 전후 복구가 시작된 서울에서 가장 세련된 동네였던 명동에 위치한 양장점들을 중심으로 게이들이 모였고 근처 백화점 옥상에 위치한 극장은 게이들이 크루징(Cruising=원나잇 스탠드) 장소로 애용했다.

많은 사람들이 오가는 버스터미널 화장실 역시 게이들이 크루징 장소로 애용하는 장소였다. 일부 지방도시들의 경우, 특히 기차역 부근이나 버스터미널에 게이 공간이 형성되어 있다.[7] 이 당시 사람들은 “버스 터미널 3층 남자 화장실 두 번째 칸에 가면 호모가 검열삭제를 빨아준대”라거나 “OO극장 가장 뒷줄에 앉으면 호모가 검열삭제를 빨아준대” 같은 소문를 듣고 찾아갔다고 한다.

60년대 서울 도심지가 확장되자 양장점을 중심으로 한 공간은 쇠퇴하였고, 인쇄소가 몰려있는 을지로 뒷골목과 신당동으로 옮겨갔다. 을지로 인쇄거리는 시끄럽고 활기찬 장소이지만 밤에는 오가는 사람을 찾아보기 힘들 정도로 한산했으므로 게이들이 비밀스럽게 모이기에 좋았다. 이 시기부터 양장점을 중심으로 모이는 것은 점차 보기 힘들어지고 을지로와 신당동 골목에 드문드문 위치한 술집에 모이는 것이 일반화되었다. 신당동의 게이 공간은 80년대까지 지속되었지만, 을지로의 공간은 오래지 않아 청계천 변으로 옮겨가게 되었다. <질투>, <블루>와 같이 지금 보기엔 촌스럽지만 당시로선 꽤나 세련된 이름의 술집들이 많았다고 한다.

그리고 70년대, 청계천 변의 게이 공간이 다시 한 번 이동하게 되는데, 그 이유는 다름 아닌 박정희 정권의 도시 계획이었다. 1960년대 말, 세운상가 건설을 비롯한 종로 개발 계획을 위해 속칭 ‘종삼’으로 불렸던 낙원동 일대 사창가를 ‘정화’하기로 하면서 이 거리가 비워졌다. 그리고 그 빈 자리에 하나 둘 게이 술집들이 자리를 잡게 된 것이다. 이것이 현재까지 이어져오는 종로 3가 게이 공간의 시작이다.

파일:종삼.jpg
종로 3가 일대에 있었던 윤락가, '종삼'

7-80년대 종로 3가 동성애자 공간의 중심은 소위 ‘P살롱’ 혹은 ‘P극장’이라고 불렸던 <파고다 극장>이었다. 파고다 극장은 크루징을 하는 장소로 유명했는데, 상영관 뒷편에 서서 크루징 상대를 물색하다가 상대를 만나면 그 자리에서 일을 치렀다. 근처에는 <서있는 사람들>이라는 중의적인 의미를 담은 게이바가 있었다고 한다.

참고로 시인 기형도는 심야에 파고다 극장에서 영화 <뽕2>를 보다 젊은 나이에 사망한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퀴어적 감수성을 담고 있는 그의 몇몇 작품과 함께 이 기묘한 사망 때문에 기형도가 게이가 아닌가 하는 의심이 파다하게 퍼져 있다. 파고다 극장은 일반적인 사람들이 많이 가는 극장이 아니어서 그 의심을 더 증폭시켰다. 물론 그의 친구들과 유가족들은 극구 부인하고 있지만, 진실은 고인만이 알 것이다.

파일:파고다극장.jpg
과거 파고다 극장이 있던 건물의 모습

http://www.whimoon68.co.kr/wmmain/data/board/wmf01/file_in_body/5/981.JPG
현재 모습

파고다 극장은 당시 게이들의 크루징 장소로 애용되고 있다는 소문이 파다하게 퍼져 있었고, 혹시나 하여 이곳을 찾은 이들은 크루징으로 만난 상대와 함께 일을 치른 후 그를 따라 근처 술집으로 향하기도 했다. 당시 종로 3가의 게이 술집들은 간판도 내걸지 않고 암암리에 영업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아는 사람만 찾아갈 수 있어 이런 가이드가 필수적이었다. 그리고 술집 주인은 매상을 유지하기 위해 다른 술집들의 존재를 알리지 않았고, 손님들 역시 서로를 ‘가족’으로 여겼기에 의리상 다른 술집을 잘 가지 않았다. 그러다보니 이 가게들은 섬처럼 분리되어 존재했다. “게이 공간”이긴 하지만 “게이 공동체” 혹은 “게이 커뮤니티”라고 부를 수는 없었던 것이다.

80년대까지 게이 공간의 특징을 살펴보면 극장이나 버스터미널에서의 “크루징”과 비밀스럽게 격리되어 존재한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이러한 특징은 당시 동성애자들이 자신의 정체성을 어떻게 인식했는가, 그리고 당시 사회가 동성애를 어떻게 대했는가와 깊은 관련이 있다.

80년대까지 게이들 중 스스로를 게이라고 생각한 사람은 드물었다. 미디어는 해외토픽이나 가십거리처럼 게이와 레즈비언의 이야기를 실었고, 해외로부터 “게이”라는 정체성을 수입해오기에는 너무나 폐쇄적이고 보수적인 사회였다. 당시 동성애 관련 이야기를 가장 적극적으로 실었던 미디어는 <선데이서울>이라는 B급 잡지였는데, 본래 이 잡지는 “바람난 유부녀들”, “성관념 자유로운 요즘 여대생들” 따위의 선정적인 기사를 주로 다루는 잡지였다.

해외토픽과 단신의 형태로 서구의 퇴폐한 문화를 소개하는 것처럼 짤막하게 동성애자와 트랜스젠더 이야기를 실었던 <선데이서울>이 본격적으로 한국의 동성애를 파헤치기 시작한 것은 80년대 중후반이었다. 1985년 미국의 유명한 배우인 록 허드슨이 에이즈로 사망하면서 전 세계가 에이즈의 공포로 떨기 시작했고, 더불어 전두환 정권이 3S정책을 펴면서 B급 잡지로서 그 위치가 흔들리기 시작하자 더 자극적인 소재로 눈을 돌린 것이 동성애였다.

당시 기사를 보면 “때자”와 “맞자” 같은 게이들의 은어도 소개하고 있고[8], 종로 3가에 밀집한 게이 술집들이 어떤지, 어떤 사람들이 주로 드나드는지[9], 게이들의 삶은 어떠한지 성적인 측면에 초점을 맞추어 선정적으로 다루고 있었다. 선데이 서울은 파고다 극장을 "P극장"으로 이니셜 처리했는데, 성정체성을 의심하고 있던 퀘스쳐닝들은 그 기사를 보고 알음알음 "P극장"을 찾아 종로까지 왔으나 피카디리극장을 P극장으로 오인하고 한껏 긴장하고 상영관에 들어갔다가 아무 일 없이 영화가 끝나자 허무해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온다.

<선데이서울>은 성정체성에 관한 용어도 헛갈리고 있었는데,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한 MtoF(Male to Female) 트랜스젠더들을 “게이”라 칭하고, 남성 동성애자들을 “호모”라고 칭했다. “호모”들이 에이즈 전염의 주범으로 찍히자 일반 남성들을 상대로 영업하는 이태원의 트랜스젠더 바 마담들이 “우린 호모가 아니라 게이”라고 변명하는 웃지 못할 일도 벌어졌다.

이렇다보니 성정체성으로 혼란을 겪는 이들이 제대로 된 성정체성을 가질 수 있을리 만무했다. 동성애에 대한 이미지는 부정적이고 선정적이며 어둡게 자리 잡았고, 스스로를 동성애자로 규정하기를 거부했다. 그들은 스스로를 그저 '남자와 자는 사람' 정도로 여기거나 동성애자임을 거부하면서 결혼도 하고 아이도 낳았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당시 동성애자들을 “동성애자”라고 부르기도 애매한 면이 있다. 그들은 그저 가끔 남자와 성관계를 가지는 “남색가” 정도로 스스로를 규정하고 있었고 때문에 게이 공간들 역시 단발적으로 성적 욕구를 해소하는 장소들을 중심으로 구성되었다.

4.3.2.2. 90년대 이후의 게이 공간[편집]

종로3가의 변모, 이태원의 부상

1987년 직선제 개헌 이후, 환경, 여성, 노동, 소수자 인권 등 운동권이 다양한 방향으로 분화되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1993년 한국 최초의 동성애자 인권운동 단체 “초동회”가 설립되었다. 초기 동성애자 인권 단체들은 “게이”와 “레즈비언”, “호모”, “트랜스젠더”와 같은 용어 정립에 가장 신경썼으나 2000년 홍석천의 커밍아웃 이전까지 대중을 상대로는 이렇다 할 성과를 내지 못했다.

그러나 1989년 등장한 PC통신은 이들에게 아주 유용한 도구가 되었다. 게이 공간이 형성되기 위한 조건인 익명성과 접근성 모두를 가진 기술적 진보였을 뿐 아니라 동성애자들 스스로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창구가 되었다. 온라인 공간은 새로운 동성애자 공간으로 급부상했다.

1995년 하이텔에 처음 만들어진 동성애자 게시판은 적어도 같은 동성애자들이 올바른 정체성을 가질 수 있도록 서구의 다양한 젠더 이론들과 정체성 개념들을 전달하였고 수많은 호모포비아들의 공격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면서 게시판에 접속한 전국의 수많은 동성애자들에게 연대의식을 심어주기 시작했다. 공동체로서의 게이 커뮤니티가 조금씩 그 모습을 드러내기 시작한 것이다.

PC통신 회사측에서는 동성애자 게시판을 공식 게시판으로 등록하기를 거부했으나 수많은 동성애자들과 호모포비아들이 모여 엄청난 접속자 수를 기록하는 해당 게시판을 없애지는 못했다. 그리고 결국 몇 년 뒤 공식 게시판으로 등록되기에 이른다. 이 게시판이 당시 동성애자들에게 얼마나 큰 위력이었냐면, 이 게시판에서 처음으로 주최한 정모에 참가한 인원이 무려 1,000명에 이르렀다고 증언한다. 심지어는 제주도나 부산에서도 왔다고 하니, 그야말로 억눌려온 욕구가 폭발한 것이다.

이 첫 정모는 종로가 아닌 이태원동에서 이루어졌다. 각종 매스미디어로부터 종로3가의 어둡고 폐쇄적이며 퇴폐적인 이미지만을 접해온 젊은 세대는 종로3가를 거부했다. 종로를 대신하여 그들이 선택한 곳은 외국인이 많고 (당시엔 '게이바'로 불렸던)트랜스젠더바들이 모여있는 이태원이었다. (잘못된 용어로 여러 사람 헷갈리게 만들었다.)

이리하여 이태원은 새로운 게이 공간으로 떠오르게 되었다. 트랜스젠더 바가 많이 모여 있는 이태원 소방서 뒷골목 부근에 진짜 게이바들이 하나 둘 문을 열었는데, 그 모습이 폐쇄적이고 비밀스러웠던 종로 3가와는 전혀 달랐다. 1층에 유리문을 달고 커다란 네온사인 간판을 건 채로 영업을 시작한 것이다.

파일:external/www.campuscine21.com/17_00_03__5577ee8350506.jpg
이태원 소방서 뒷편에 있는 이른바 "게이힐"의 모습

1997년에는 인터넷의 보급과 함께 첫 동성애자 웹사이트 <엑스존>[10]이 문을 열었고, 온라인 동성애자 모임은 게이, 레즈비언, 연령별, 지역별로 분화되어갔다. 동성애자들이 그들 스스로 담론을 형성할 수 있게 되면서 보다 적극적이고 긍정적이며 동시에 저항적인, 새로운 퀴어 문화를 창조하게 된 것이다. 새로운 세대는 전처럼 숨지 않았다. 이들은 인터넷을 통해 자신들의 정체성을 구체화했고, 인터넷을 통해 자신들의 “동지”를 만났으며, 인터넷을 통해 종로와 이태원 업소들의 정보를 얻어 장소로 찾아왔다. 인터넷에서는 그들의 성 뿐 아니라 정치, 연예, 사회 등 다양한 이야기가 오갔다.

새로운 세대의 외면 속에 종로3가는 위기에 처했다. 이태원의 등장은 종로의 변화를 촉발했다. 종로의 업소들 역시 이태원처럼 간판을 달고 공개적으로 영업하기 시작했고, 크루징 명소였던 파고다 극장은 결국 문을 닫았다. 인터넷으로 쉽게 같은 동네에 사는 동지를 찾을 수 있게 된 상황에서 크루징 명소라는 것은 무의미해진 것이다.

종로3가 포차골목. 주말에는 이 포차들은 게이들의 차지가 된다. 이 근방에는 호프, 바, 소주방, 가라오케 등 수십여개에 이르는 게이업소들이 몰려있다.

PC통신과 인터넷이라는 새로운 미디어의 등장은 한국의 게이 커뮤니티를 사실상 형성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기술 결정론적 관점을 취하는 것은 아니다. 당시 사회환경의 차이가 기술의 영향력도 결정했다는 것이다. 이미 1970년대 성해방운동과 페미니즘 운동을 통해 동성애자들이 자신들의 정체성을 구체화하여 정치 세력화한 미국이나 유럽에서 인터넷의 등장은 크루징 수단의 확대에 불과했지만, 1990년대까지도 이렇다 할 게이 커뮤니티가 부재했던 한국의 경우 인터넷이 섬으로 존재했던 동성애자들을 하나로 연결시켰다. 새로운 통신수단이 등장할 때의 사회적, 정치적 환경이 너무나 달랐던 것이다.

구글펌

예전 기타 본다고 낙원상가갔다가 커피빈 들어갔는데 완전 남탕에다 남자끼리 붙어앉아 손잡고 쪼물딱 거리는거 목격 후 뭐여이거 싶었는데 게이빈이라고 소문 난 곳 ㅋㅋㅋ

다음에 그곳을 피해 스벅을 갔는데 알고보니 거기도 ㅅㅂㅋㅋㅋㅋ
걍 종로3가 근방 동네 자체가 게이천국 ㅋㅋㅋㅋㅋ

뭣 모르고 친구랑 갔었는데 분명 오해받았을 생각하니 빡침 ㅋㅋㅋ




  • [레벨:2]팸고양이 2019.05.16 04:50
    지들끼리 놀게 냅둬
  • [레벨:22]mimir 2019.05.16 05:01
    게이 핫플레이스 ㅇㄷ
  • [레벨:27]착한펨코496 2019.05.16 05:03
    커피빈 스타벅스인데 그렇단 말여? 음지가 아닌데?
  • [레벨:22]스쳐도전치6주 2019.05.16 05:05
    착한펨코496 지금도 그러려나 ㅋㅋㅋ 한번 가봐
  • [레벨:27]와나 2019.05.16 05:36
    얘기 들어보니 오해 안 받을 껄? 진짠진 모르겠지만 게이끼리는 쟤가 게이인지 아닌지 안다더라.

    뭐 게이 아닌 사람이 니들 들어가는거 보고 혀를 쯧쯧 찼을수도 있긴하겠다 ㅋㅋㅋㅋ
  • [레벨:2]샌라 2019.05.16 06:22
    호모나 세상에...
  • [레벨:21]티벳여우 2019.05.16 11:52
    종각쪽에서 가끔 노는데 불안하네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이슈 한국남들에 화난 외국인 유학생. JPG 270 첨부파일 포텐 [레벨:5]아바타구세주 2019.05.16 67393 290
이슈 [리즈Utd. v 더비카운티] 리즈 환상적인 득점! 총합스코어 3-3!! 28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5]매니져ofRM 2019.05.16 10413 67
이슈 [리즈Utd. v 더비카운티] 더비 해리 윌슨 PK 추가골 1-3!! (agg 2-3) 26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5]매니져ofRM 2019.05.16 12761 66
이슈 [리즈Utd. v 더비카운티] 역전하는 더비카운티! 1-2 (agg 2-2) 23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5]매니져ofRM 2019.05.16 8268 56
유머 종로 3가와 이태원이 게이핫플이 된 이유.txt스압 7 [레벨:22]스쳐도전치6주 2019.05.16 2209 6
유머 소름돋는 사실 9 첨부파일 [레벨:3]감비아 2019.05.16 2272 2
유머 ㅆㅂ 초딩인가 중딩때 노트 발견해서 열어봤는데 ㅋㅋㅋ 61 첨부파일 포텐 [레벨:22](정수리를빨며) 2019.05.16 49784 336
유머 여가부 행사 섭외 클라스 62 첨부파일 포텐 [레벨:24]꼬마공주유시 2019.05.16 67142 400
유머 녹음비 먹튀해서 댓글로 박제한 강민경 3 [레벨:12]프링글스어니언 2019.05.16 2263 10
이슈 [리즈Utd. v 더비카운티] 더비 행운의 동점골 1-1 (agg 2-1) 40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5]매니져ofRM 2019.05.16 11871 90
유머 [스압]토트넘 챔피언스 리그 결승까지...jpgif 82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26]카일워커피터스 2019.05.16 48414 319
이슈 [아탈란타v라치오] 육탄방어 해내는 라치오! 3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5]매니져ofRM 2019.05.16 356 8
이슈 [리즈Utd. v 더비카운티] 리즈 선제골 1-0 (agg 2-0) 18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5]매니져ofRM 2019.05.16 8123 56
유머 (LOL) 신챔 유미 봇라인전 근황.gif 12 동영상첨부파일 [레벨:8]킹늘보리 2019.05.16 2474 11
정보 윈도우10 잠금화면 사진 43장 공유함 11 [레벨:2]nasriii 2019.05.16 4265 6
유머 포테토칩 근황 2 첨부파일 [레벨:9]햇반맨 2019.05.16 505 3
유머 중고나라 가서 사세요 3 첨부파일 [레벨:9]햇반맨 2019.05.16 1586 11
유머 네덜란드 동물단체 돼지농장 점거 결말 87 포텐 [레벨:34]작은바람 2019.05.16 40168 300
유머 개인적으로 마이클 잭슨에 버금가는 재능있었다고 생각하는 뮤지션 8 동영상 [레벨:22]f1리히터 2019.05.16 3967 4
유머 레사모에서 카모샵같은곳에 한국엔 없다면서 일본은 저런샵 있어서 좋다고 하는애들 일뽕이지? 13 [레벨:1]슈크리니아르 2019.05.16 304 -12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8635 8636 8637 8638 8639 8640 8641 8642 8643 8644 ... 다음
/ 50,0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