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6 21:14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조회 수 34206 추천 수 73 댓글 161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7/01/24/2017012402168.html




사람의 눈을 의심케 하는 ‘독특한’ 모습의 아이가 인도에서 태어났다고, 영국 언론 미러가 23일(현지 시간) 전했다.

22일 인도 동부 비하르 주에 있는 한 산부인과에선 막 출산을 끝낸 산모의 통곡이 분만실을 가득 메웠다. 신생아의 모습이 보통 아이들과는 너무 달랐기 때문. 아이는 유전적 결함으로 인해 피부는 멜론 껍질처럼 갈라져 있었고, 이목구비도 그 형체를 알아보기 어려울 정도로 뒤틀려 있었다.


 

 

 

1.jpg (진짜극혐)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이 아이는 희귀병으로 분류되는 ‘할리퀸비늘증’(Harlequin Ichthyosis)을 갖고 태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선천적 피부질환의 일종인 이 희귀질환을 앓는 아이는 생후 일주일 이내에 사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고.

 

2.jpg (진짜극혐)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28세의 산모는 “왜 이런 일이 벌어졌는지 모르겠다”며 “건강한 아이를 낳고 싶었는데 너무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산모는 아이의 모습에 이질감을 느껴 모유 수유마저 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러에 따르면  

“할리퀸비늘증을 갖고 태어난 아이는 장기가 제대로 발달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아 오래 살 수 없다”고 말하며

 

“아이가 정상인처럼 살아갈 수 있는 확률은 1000만분의 1”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아이의 사진이 현지 언론에 공개된 뒤 해당 병원엔 구경꾼들이 몰려와 다른 임부들이 불편을 겪기도 했다. 산모는 아이의 연명 치료를 거부하고 집에 데려간 상태다

 

1-Figure1-1.png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JNTRUnivHealthSci_2016_5_1_83_178989_f1.jpg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JNTRUnivHealthSci_2016_5_1_83_178989_f2.jpg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4.jpg (진짜극혐)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5.jpg (진짜극혐)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z.jpg (진짜극혐)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6372341526dc5b0925a7c205c0ee7ed6.jpg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zzzz.jpg (진짜극혐)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https://www.google.co.kr/search?q=Harlequin+ichthyosis&source=lnms&tbm=isch&sa=X&ved=0ahUKEwjcvKWw68zaAhULXLwKHVpiD-4Q_AUICigB&biw=1536&bih=719#imgrc=HO3pPo9YSlox0M:

 

 

한국어 명칭은 '할리퀸 어린선' 이라는 질병임.


 

가끔 서브컬쳐에 태어날떄부터 온몸에 몸에 붕대감고있을 정도로 병약한 설정의 모티브 되는 병으로


실제로 저 병에 걸린 태아는 현대에서도 아주 높은 확률로 죽고 과거에는 문둥병 처럼 


겉모습 때문에 배척의 대상이었음


단, 문둥병과는 달리 거의 태어나자마자 죽기에 인지도는 떨어짐


글 목록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미스터리/미제 [토요미스테리] 소주 일곱잔 반 56 첨부파일 포텐 [레벨:3]외모지상주의 2019.07.27 36915 202
미스터리/미제 호날두 45분 뛰는거 아니었나요? 176 포텐 [레벨:14]에몽가 2019.07.26 75069 1391
문명/역사 대체역사)만약에 38선이아닌 39선이 그어졌다면? 140 첨부파일 포텐 [레벨:27]조닌느 2019.07.26 52429 315
자연/생물 강아지와 고양이의 차이 38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29]갓게로찡 2019.07.26 37359 191
★혐오주의 혐오))선풍기 감전사망사고 33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4]백제신라코그모 2019.07.26 29370 54
★혐오주의 (극혐주의) 남들과 다른 신생아에 놀란 엄마… 모유 수유도 거부 161 첨부파일 [레벨:29]아리코펨에 2019.07.26 34206 73
미스터리/미제 케이팝과 프리메이슨 12 [레벨:14]사실이냐 2019.07.26 6482 -17
사건/사고 최악의 방식으로 사망한 시장 47 첨부파일 포텐 [레벨:3]연기하는원진아 2019.07.26 57837 279
이론/학설 수많은 음모론의 근원 9 [레벨:21]프리미어리그 2019.07.26 4186 12
자연/생물 도대체 왜 이러는지 모르겠는 생물.gif 46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4]Neymarr 2019.07.26 49461 167
사건/사고 반도의 흔한 진짜 생계형 범죄류 甲 64 첨부파일 포텐 [레벨:3]연기하는원진아 2019.07.26 38465 269
문명/역사 [폴란드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30 첨부파일 포텐 [레벨:2]mo살라 2019.07.26 30829 131
이론/학설 폴란드볼 왜이렇게 많아 진짜.. 44 [레벨:23]안녕하세요기요 2019.07.26 6351 -93
문명/역사 [폴란드볼] 월드컵 독일vs한국 21 첨부파일 포텐 [레벨:2]mo살라 2019.07.26 27385 203
문명/역사 [폴란드볼] 시험 26 첨부파일 포텐 [레벨:2]mo살라 2019.07.26 25429 178
문명/역사 폴란드볼) 덴마크가 프랑스에 붙은 이유.jpg 35 첨부파일 포텐 [레벨:38]부산홍보대사 2019.07.26 20935 129
질병/상처 편도절제수술에대해질문ㅠ 6 [레벨:4]박광일 2019.07.26 2131 5
자연/생물 눈으로 보는 방사능.gif 93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8]flexible 2019.07.26 56814 281
문명/역사 한글창제에 대한 이야기, 훈민정음과 언문의 관계 1 27 첨부파일 [레벨:20]요앙카바예 2019.07.26 2693 -5
공포/심령 은근히 괴기스러운 외계인 애니메이션 14 첨부파일 [레벨:38]부산홍보대사 2019.07.26 9027 7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2510 2511 2512 2513 2514 2515 2516 2517 2518 2519 ... 다음
/ 4,7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