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2 17:54

최후의 유럽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별세

조회 수 2263 추천 수 20 댓글 5

1bf7106a6df40fba4c5ef1cc855076a300d150dd.jpg 최후의 유럽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별세







"아베에게 사과 받기 전엔 못 죽는다" 던 최후의 유럽계 위안부 떠나다


입력 2019.09.11. 17:23


영국의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의 부고(訃告)란은 최근 영면한 인물 중 세계적으로 울림을 가진 이들을 선택해 집중 조명한다.
최신호(9월7~13일)가 다룬 이는 네덜란드계 호주인 얀 루프 오헤른(1923~2019)이다.
일본군에게 납치돼 인도네시아에서 3개월 동안 ‘위안부’로 강제 수용됐던 여성이다.
유럽계 위안부 피해자 중 그간 유일한 생존자였다.

그는 생전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사과를 받기 전까지는 절대 죽고 싶지 않다”고 말했지만 그 소망은 이뤄지지 않았다.
그는 지난달 19일 호주 애들레이드 자택에서 96세를 일기로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

과거를 감추고 평범한 주부이자 두 딸의 엄마로 살던 그는 1991년 고(故) 김학순 위안부 할머니가 최초로 위안부 사실을
공개 증언한 것을 우연히 본 뒤 용기를 냈다.
이듬해 호주 언론에 자신의 피해 사실을 알렸고, 이후 미국ㆍ유럽ㆍ일본 등지에서 증언 활동을 펼쳤다.
김학순 할머니 등 한국의 위안부 피해자들과도 활발히 교류했다.
자서전 『50년간의 침묵(Fifty Years of Silence)』은 6개 언어로 번역됐다.

이코노미스트는 오헤른이 인도네시아 일본군 위안소에서 겪은 일도 소상히 소개했다.
네덜란드령 인도네시아 자바섬의 부유한 무역상의 딸로 태어난 그는 수녀가 되기 위해 공부 중이었다.
그러다 42년 일본군이 인도네시아를 침공했고, 2년 뒤인 44년 납치됐다. 당시 21세였다.

오헤른이 쓴 자서전의 한국어판 표지엔 그와 길원옥(92) 할머니 등 한국인 위안부 피해자들이 손을 꼭 잡고 미소 짓는 사진이 실려있다.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를 다루는 정의기억연대에 따르면 길원옥 할머니 등 피해자 할머니들의 건강은 그다지 좋지 않은 상황이라고 한다.
정의기억연대 관계자는 11일 통화에서 “오헤른 할머니는 (위안부 문제가) 동아시아에 국한된 사안이 아닌
인류 보편의 인권 문제 임을 국제사회가 인식하는 데 큰 역할을 하셨다”며 “고인께서 겪으신 큰 아픔을 기억하겠다”고 추도의 뜻을 밝혔다.
국내에선 올해 들어서만 1월에 김복동 할머니, 3월 곽예남 할머니 등 5명의 피해자 할머니가 별세했다.
이에 따라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중 생존자는 20명으로 줄었다.





36300ee769e1e39d77e552851482ec721b3e3be1.jpg 최후의 유럽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별세

  • [레벨:25]냉면내놔 2019.09.12 19:16
    궁금하네 일뽕들은 이런기사 보면 무슨생각들까..
  • [레벨:34]힘차게 2019.09.12 19:58
    냉면내놔 ???: "시간이 약이다"
  • [레벨:24]재밌는풋볼 2019.09.13 01:11
    할시 장군 그립습니다
  • [레벨:10]맛좋은드록바 2019.09.13 12:04
    저분이 그 아이캔스피크여였나 거기에 나오는 사람인건가?
  • [레벨:10]이아모84 2019.09.14 20:31
    유독 일본넘들만 이런짓거리가 심하네...통제가 가능한 상황에서도 아예 위안부를 만들지않나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문명/역사 1500여년 전 로마 시대 손 꼭 잡은 유골들 "두 사람 모두 남자" 8 첨부파일 [레벨:34]미키마우스쨩 2019.09.13 3742 20
문명/역사 문화승리 ㄷㄷㄷㄷ ㅡ 美 캘리포니아주 의회 '한글날' 기념일 제정 108 포텐 [레벨:34]미키마우스쨩 2019.09.13 47784 329
미스터리/미제 자위하다 죽었단 남자의 진실 41 첨부파일 포텐 [레벨:5]보보가 2019.09.13 103884 289
미스터리/미제 보이지 않는 울타리 - 시골 텃세 137 첨부파일 포텐 [레벨:5]보보가 2019.09.13 34892 329
자연/생물 두달째 기침하는 강아지...죽을 위기....JPG 58 첨부파일 포텐 [레벨:5]보보가 2019.09.13 61838 364
문명/역사 노병의 증언 마지막 편 휴전협정 죽어간 동료들 전쟁 후유증 37 첨부파일 포텐 [레벨:2]냄새나고털난구슬 2019.09.13 25480 116
사건/사고 약혐)압사 사고.mp4 166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5]ㅁㅁㅁㅁㅁㅁㅁㅁㅁ 2019.09.12 67579 138
질병/상처 기형 턱을 가진 여성.jpg 130 첨부파일 포텐 [레벨:38]부산홍보대사 2019.09.12 78364 165
공포/심령 조명속 섬뜩한 얼굴 5 첨부파일 [레벨:40]Noel갤러거 2019.09.12 12098 22
문명/역사 (재업) 나는 알라이다. 5 [레벨:33]악바르 2019.09.12 1005 15
문명/역사 ??? : 스페인 개새끼들.. ㅂㄷㅂㄷ 더러운 침략자놈들 127 첨부파일 포텐 [레벨:40]김흑백 2019.09.12 55834 389
문명/역사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5 [레벨:24]엄마.. 2019.09.12 2376 16
링크/정보 포텐간 한국 치안 세계 1위는 포도다 145 첨부파일 포텐 [레벨:25]블레셋 2019.09.12 46217 259
자연/생물 끔찍한 훔바 54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28]M16A1 2019.09.12 35064 137
문명/역사 고대 이스라엘 사람들이 맹세하는 방법.jpg 4 첨부파일 [레벨:38]부산홍보대사 2019.09.12 6933 12
미스터리/미제 서울시에서 쥐약을 놓을수 없는 이유....JPG 86 첨부파일 포텐 [레벨:5]보보가 2019.09.12 55353 314
탁상공론 나는 전과자의 자식입니다. 그래서 아무도 우리를 도와주지 않습니다 17 첨부파일 [레벨:5]보보가 2019.09.12 6910 18
탁상공론 근데 진짜 궁금한데 6 [레벨:10]전사소년제티 2019.09.12 1640 2
문명/역사 최후의 유럽계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 별세 5 첨부파일 [레벨:5]보보가 2019.09.12 2263 20
문명/역사 [삼국지 기행] 위나라 최고의 맹장 장합! 목문도에서 죽다 2 [레벨:3]양양이1234 2019.09.12 3141 4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1287 1288 1289 1290 1291 1292 1293 1294 1295 1296 ... 다음
/ 3,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