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23 21:49

경주김씨의 비밀

조회 수 1873 추천 수 -10 댓글 15
https://youtu.be/2uyZs8pd83w


시조 김알지가 훈족(흉노)출신으로 조상이 한무제에 정복된 후 중원에 살다가 한반도로 흘러들어와서 지배층이 됐다네요 신기..

기록은 없지만 엄연히 유라시아에 걸쳐 대제국을 이룬 훈족의 피라니 ㄷㄷ
  • [레벨:26]데일리멀티 2019.12.23 21:50
    아닙니다
  • [레벨:25]컬버린 2019.12.23 21:51
  • [레벨:2]턱걸이2년 2019.12.23 21:54
    흉노가 하나의 민족이 아니라 북방기마민족들은 다 흉노라고 부름,,
  • [레벨:2]뷰티풀싸커 2019.12.23 22:11
    턱걸이2년 훈족이 선비, 돌궐등으로 나눠진거일수도 있잖음?
  • [레벨:12]fdaa 2019.12.23 22:20
    뷰티풀싸커 그 선비 돌궐도 다민족 연합체
  • [레벨:7]게바라 2019.12.23 22:08
    북방계 남방계 혼혈인데 뭐 그놈의 순혈주의
  • [레벨:25]qsdwdww 2019.12.23 22:17
    그냥 자기핏줄 신격화 하기위해서 해논 썰도 있음
  • [레벨:1]문세문지 2019.12.23 22:59
    애초에 부여,고구려,백제,신라 전부 북방 유이민과 남방 토착민의 결합으로 형성된 나라인데;;(백제 빼곤 다 이 내용의 설화가 있음)
  • [레벨:21]HLEB 2019.12.23 23:14
    신문왕이 지들 가문이 흉노에서 기원했다고 쓴 기록,
    북방식 무덤양식이랑 짬뽕된 부분,
    ~간 ~찬이 칸에서 비롯됐다는 추측 등 말이 많은데
    흉노주제로 공부했을 때 흉노랑 신라왕족이랑 결부시키는 설은 거의 놀림감취급받았던 걸로 기억됨. 나도 논문 몇개 들춰본게 전부지만..
  • [레벨:2]뷰티풀싸커 2019.12.23 23:28
    HLEB 본인들이 북방민족의 후예로 자각하고 있었다는
    정도일까요...흉노의 정통성을 잇는다던지 그런 의도는 아닌거같고ㅎㅎ 부여고구려백제와는 또다른 느낌이라 신기하네요
  • [레벨:21]HLEB 2019.12.23 23:35
    뷰티풀싸커 말씀해주신대로 이해하는 게 맞는것 같네요. 또 다른 소스로는 귀금속으로서의 ‘금’을 갖고온 집단(신라, 가야 일부 김씨) = 유목민족출신이라는 설도 있다고 합니다ㅎㅎ
  • [레벨:8]롬토 2019.12.24 00:02
    딱히 비추받을 만한 건 아닌데 비추가 많네. 당사자들이 흉노 후손이라고 생각했던거 말고, 사실 아무도 알 수 없는거잖아.
  • [레벨:20]빤따지스따 2019.12.24 01:17
    저 방송을 다 본 내가 느낀 점
    굉장히 논리 정연하게 알타이산맥의 훈족이 신라로 유입됐을 경로와 이유를 잘 서술했음
    또 중국 중심의 단어 흉노가 아닌 강대한 훈족에 대해서도 잘 설명해줫고
    왜 신라왕들이 자신들이 흉노의 후손을 알리는 묘비 내용을 기록했는지 역시 이해가 됨

    경주 김씨 종친회에서 시조의 뿌리에 대해서 듣고는 벙찐 표정이 웃음 포인트 ㅋ
    흉노의 김씨, 캄챠카의 석씨 모두 우리 조상님들이고
    부끄러울 게 없음 제발 중국 중심의 역사관에서 벗어날 필요가 있음
  • [레벨:7]캐얌 2019.12.24 04:59
    우리는 대부분 몽골로이드인데 뭐가 신기?
  • [레벨:20]굳은의지 2019.12.24 06:18
    지배자의 피가 흐로고있는지 김일성도 북한의 지배자로서 군림했음

    김일성의 본가인 전주 김씨 시조는 사실 경주 김씨의 일파[23]인 김태서로서 그 후손 전주 김씨는 몽골 침입 당시 경주를 떠나 이주한 방계이며, 한동안 전주에 있다가 평양으로 이주했다.[24] 즉 근원적인 조상은 신라쪽으로 닿는다.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문명/역사 조선 상수도이야기 67 첨부파일 포텐 [레벨:30]레모네 2019.12.23 35946 177
질문/요청 혹시 외국 고스트헌터 영상 질문!! 2 [레벨:4]넨마의혀놀림 2019.12.23 288  
자연/생물 쥐라기 공룡이 백악기에 비하면 ㅈ밥인 이유... jpg 68 첨부파일 포텐 [레벨:16][김학범] 2019.12.23 39293 196
탁상공론 경주김씨의 비밀 15 [레벨:2]뷰티풀싸커 2019.12.23 1873 -10
사건/사고 남성 AV 배우가 말하는 일하면서 가장 괴로웠던 사건...JPG 164 포텐 [레벨:5]판판야 2019.12.23 125810 775
문명/역사 역대급 간척 계획 甲 48 첨부파일 포텐 [레벨:40]김흑백 2019.12.23 66054 279
자연/생물 극혐) 쥐 반갈죽 하는 악어거북 40 동영상첨부파일 [레벨:29]01 2019.12.23 13381 45
문명/역사 사이버펑크 꼬레아 61 첨부파일 포텐 [레벨:31]풍운록 2019.12.23 32918 131
문명/역사 태국 왕족을 알현하는 방법....JPG 224 첨부파일 포텐 [레벨:5]판판야 2019.12.23 64055 453
문명/역사 의외로 한때 식용 버섯'이었던 것' 8 첨부파일 [레벨:40]김흑백 2019.12.23 2145 -1
문명/역사 [연재5] 백제 영웅 '근초고왕'을 알아보자(feat.조조전 모드) 모바일 사진수정완료.. 88 첨부파일 포텐 [레벨:25]조클미카엘 2019.12.23 23804 115
문명/역사 촉나라에서 불쌍하다고 생각하는 양반 14 첨부파일 [레벨:36]아스모 2019.12.23 3474 25
문명/역사 경제전문가가 설계한 총기 65 첨부파일 포텐 [레벨:23]왜구왕루피 2019.12.23 63419 219
문명/역사 국제법상 무력복구는 어디까지 가능할까? 60 포텐 [레벨:30]악바르 2019.12.23 23469 120
문명/역사 정말로 실전에서 쓰였던 검.jpg 151 포텐 [레벨:5]판판야 2019.12.23 70121 402
문명/역사 소련 화가들이 그린 군인 4 [레벨:2]Sso! 2019.12.23 3248 16
일생/일화 짱구로 알아보는 결혼문화 변화.jpg 105 첨부파일 포텐 [레벨:39]부산홍보대사 2019.12.23 62632 368
미스터리/미제 음료수 기계에서 음료수가 나오는 원리.jpg 262 첨부파일 포텐 [레벨:40]고예림 2019.12.23 80984 278
자연/생물 눈을 처음 본 하이에나의 반응.gif 65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8]월트디즈니 2019.12.23 63896 145
문명/역사 개인적으로 가장 폭풍 간지의 명언 67 첨부파일 포텐 [레벨:24]등지고몇번딱딱 2019.12.23 65881 303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838 839 840 841 842 843 844 845 846 847 ... 다음
/ 3,5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