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6 17:33

포텐 "할아버지 뵙고 싶었어요" 에티오피아 6 25참전용사 후손 '잔잔한 감동'

조회 수 22931 추천 수 142 댓글 39
다운로드 - 2020-02-16T173107.156.jpeg "할아버지 뵙고 싶었어요" 에티오피아 6 25참전용사 후손 \'잔잔한 감동\'

다운로드 - 2020-02-16T173100.509.jpeg "할아버지 뵙고 싶었어요" 에티오피아 6 25참전용사 후손 \'잔잔한 감동\'

다운로드 - 2020-02-16T173045.679.jpeg "할아버지 뵙고 싶었어요" 에티오피아 6 25참전용사 후손 \'잔잔한 감동\'


"할아버지 뵙고 싶었어요" 에티오피아 6·25참전용사 후손 '잔잔한 감동'

입력 2020.02.16. 11:55
수정 2020.02.16. 11:56

https://news.v.daum.net/v/20200216115551761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후손, 화천 참전용사 방문
직접 만든 에티오피아 전통 커피 대접하며 위문

에티오피아 참전용사 손녀들과 강원 화천지역의 6·25 전쟁 참전용사들의 만남이 잔잔한 감동을 주고 있다.
16일 강원 화천군에 따르면 화천산천어축제장 에티오피아 전통 커피점에서 근무 중인 라헬(24·여), 마흐렛(29·여), 렐레나(24·여)씨는 지난 15일 화천읍의 6·25 참전유공자회 화천군지회 사무실을 찾았다.

이들은 모두 에티오피아 참전용사들의 손녀다.
화천군의 장학사업 수혜자이기도 한 이들은 자신들의 할아버지와 같은 전장에서 피를 흘린 참전용사들을 만나기 위해 교육복지과에 만남을 부탁해 이날 성사됐다.
6·25 참전유공자회 화천군지회 김상형(88) 회장은 “잊지 않고 찾아줘서 고맙다”며 이들을 이들을 맞았다.
김 회장은 “에티오피아 군인들과 함께 적근산에서 싸웠다. 정말 용감한 군인들이었다. 지금도 멀리 타국까지 와 대한민국을 위해 피흘려준 그들에게 말할 수 없이 고마운 마음 뿐”이라고 했다.

에티오피아는 아프리카 유일의 참전국으로 6·25 전쟁 당시 황실근위대 6037명을 파병해 658명의 사상사를 내며 화천 적근산 전투 등에서 253전 253승을 올렸다.
화천군은 정전 60주년을 맞아 2009년부터 이들의 후손에 대한 장학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현재까지 308명이 장학생으로 선발돼 도움을 받았고, 현재 한림대와 명지대에서 각 1명씩 유학을 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장학생 중 현지에서 의사 2명이 배출됐다.
이날 화천의 참전용사들을 만난 라헬 양은 국제 변호사를 목표로 학업을 이어가고 있고, 마흐렛 양은 한림대학교에서 컴퓨터 공학 석사과정을 밟고 있다.

렐레나 양은 에티오피아 현지 대학에서 경영학을 공부 중인 재원으로 성장했다.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사건/사고 일본에서 있었던 끔찍한 오토바이 사고 6 첨부파일 [레벨:23]헤롱씌 2020.02.16 2907 5
문명/역사 파탄난 가정을 위한 꿀팁 61 첨부파일 포텐 [레벨:18]슾튽훈 2020.02.16 51917 209
공포/심령 (스압주의) 24시간의 악몽 3 동영상첨부파일 [레벨:22]tanho001 2020.02.16 1754 3
자연/생물 뜨거워진 남극 영상 20도 기록.. 173 첨부파일 포텐 [레벨:34]초원이 2020.02.16 53449 386
문명/역사 대감집 담장의 네모난 구멍, 용도가 무엇인고 하니 41 첨부파일 포텐 [레벨:34]미키마우스쨩 2020.02.16 36701 111
미스터리/미제 한국 내 일본 문화 최전성기 시절의 일화 119 포텐 [레벨:37]이별ktx 2020.02.16 60137 326
문명/역사 삼국지를 종결시킨 서진, 그 몰락의 원인들 51 포텐 [레벨:22]카자리아 2020.02.16 35383 83
사건/사고 흔적조차 남기지 않고 사라진 남성 '지미 호파' 102 첨부파일 포텐 [레벨:32]따사로운말 2020.02.16 40789 164
문명/역사 ???? : 나치독일은 인류역사상 최악의 국가 91 첨부파일 포텐 [레벨:40]Noel갤러거 2020.02.16 44889 130
문명/역사 식민지 조선에 온 러시아인들의 짧은 이야기 19 첨부파일 포텐 [레벨:33]뷔페니즘 2020.02.16 26237 82
문명/역사 세계적 기업들의 첫 번째 상품 5 75 포텐 [레벨:34]처음해보는펨코 2020.02.16 43825 166
미스터리/미제 에펨하면서 겪었던 신비한 사건들 14 [레벨:5]Godphago 2020.02.16 3314 12
썰/괴담/번역 불교에 대해 잘 아시는 분?(+지나가던 누나가 사주봐준 썰) 18 [레벨:2]띠링디링 2020.02.16 912 6
문명/역사 초한지)한신의 어그로 목록 80 포텐 [레벨:22]유찌지 2020.02.16 20166 96
문명/역사 "할아버지 뵙고 싶었어요" 에티오피아 6 25참전용사 후손 '잔잔한 감동' 39 첨부파일 포텐 [레벨:34]미키마우스쨩 2020.02.16 22931 142
탁상공론 향을 담는 방법은 없을까 90 첨부파일 포텐 [레벨:22]2020년. 2020.02.16 32203 228
우주/과학 실제 블랙홀 발견 135 첨부파일 포텐 [레벨:2]정청 2020.02.16 59053 326
자연/생물 카타르에서 찍힌 '악마의 뿔'.jpg 66 첨부파일 포텐 [레벨:27]이글이글뿔보 2020.02.16 61188 311
문명/역사 러시아의 식문화를 바꾼 사람 36 첨부파일 포텐 [레벨:22]튀렌의지리교실 2020.02.16 47369 155
사건/사고 앵카를 올렸는데 딸려온것 67 첨부파일 포텐 [레벨:40]Noel갤러거 2020.02.16 36621 106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211 212 213 214 215 216 217 218 219 220 ... 다음
/ 3,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