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6 22:45

양귀자 - 모순 재밌게 읽었습니다.

조회 수 129 추천 수 5 댓글 1

이주 전인가, 책 쇼핑을 한 번 다녀왔었습니다.


다자이 오사무 - 인간 실격

양귀자 - 모순

헤르만헤세 - 유리알 유희


였는데, 일본 한국 독일 3국의 조화가 이뤄진 균형적인 쇼핑이라고나 할까요.

얇은 순으로, 즉 인간 실격 - 모순 - 유리알 유희 순으로 읽고자 했습니다.


그래서 그 중간에 저 양귀자 작가의 <<모순>>을 읽는데, 생각보다 너무 재밌게 봤습니다.


삶과 죽음, 고통과 쾌락, 가벼움과 무거움의 모호한 경계선을 콕 집어 내는 문학적 장치들과 묘사가 마음에 들었습니다. 제 취향에 알맞더군요. 전 이런 내용을 좋아합니다. 인간이 가진 필연적인 이중성을 묘파해내는 것... 그 오묘한 둘 사이의 모순을 짚어내고자 하는 것입니다.


요즘 삶의 의욕을 많이 잃고 있습니다만.. 





지리멸렬한 삶에 대한 환멸과 고통스런 삶에서 찾아낸 모순적인 행복간의 애매모호함. 이만큼 기묘한 게 또 있을까 싶습니다.


마치 헤르만 헤세 - <나르치스와 골드문트>에서 골드문트가 수도원을 떠난 것 처럼,

임솔아 - <최선의 삶>에서 주인공(이름은 기억 안납니다만...)이 그렇게 살아야 했던 이유처럼....


삶은 투쟁의 연속이며, 투쟁하지 않는 삶은 가치가 없다고 느끼는 요즘입니다. 그러나 또한 어째서인지 아직 투쟁의 욕구는 솟아오르지 않는 요즘입니다.

어쩌면 이 소설 속 이모와 같은 최후를 맞이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추천합니다!


[포텐 금지 설정된 글]
  • [레벨:12]rusender 2020.03.27 03:02
    감상 잘 읽었습니다

글 목록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소설 1 - 2 [레벨:3]84haisse 2020.03.28 138  
소설 1 - 1 [레벨:3]84haisse 2020.03.28 22 1
소설 1 장. 낯선 장소 [레벨:3]84haisse 2020.03.28 24 1
소설 0 장. 의문의 사내 1 [레벨:3]84haisse 2020.03.28 75 2
이주의 주제 주제탐구 <오해> [레벨:35]FCB9 2020.03.28 22 2
그림 저장2 1 첨부파일 [레벨:2]크쿸킄 2020.03.28 86 1
이주의 주제 타협을 합니다. [레벨:30]지숙 2020.03.28 53 1
항상 그랫듯이, 봄은 왔다 1 [레벨:23]오바메얌 2020.03.28 33 1
낙서 오글주의) 당신이란 자동차는 오늘도 목적지에 빨리 도착하기 위해 과속중인가요? [레벨:2]DinDin 2020.03.28 49 2
음악 자작곡 - 산들산들 2 동영상 [레벨:19]제이오 2020.03.28 21 2
창작 편지 2 [레벨:11]곤재 2020.03.27 21 2
이주의 주제 타협 [레벨:1]그림 2020.03.27 186 1
감상 동구권 SF소설 이야기-2 1 [레벨:23]튀렌의지리교실 2020.03.27 241 5
낙서 세상사는게 힘들고 대인관계가 힘들어서 1 [레벨:20]조상무 2020.03.27 143 9
그림 천안함을 추모하며 그림 그렸습니다. 4 첨부파일 [레벨:1]불닭볶음면 2020.03.27 247 29
봄비 1 [레벨:22]끝없는갈증 2020.03.27 153 6
어떤 날 [레벨:23]시랑꾼 2020.03.27 81 3
음악 자작곡 - 비 눈물 2 동영상 [레벨:19]제이오 2020.03.27 62 3
감상 양귀자 - 모순 재밌게 읽었습니다. 1 [레벨:24]Sakgofbd 2020.03.26 129 5
낙서 20200326 목요일 낙서 +횡설수설 첨부파일 [레벨:12]rusender 2020.03.26 33 7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130 131 132 133 134 135 136 137 138 139 ... 다음
/ 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