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4 16:51

여기서 정리해보는 코비드 백신의 메커니즘

조회 수 3417 추천 수 22 댓글 18
Screenshot 2020-11-24 at 13.33.16.png 여기서 정리해보는 코비드 백신의 메커니즘

1. 생백신과 사백신

백신에는 생백신과 사백신 등 여러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생백신이란 살아있는 바이러스나 세균의 독성을 약화시켜 주입하는 백신으로 홍역, 결핵 등의 기성 백신이 이에 해당합니다. 이 백신은 면역력이 강한 반면 균주가 살아있기 때문에 취약한 이들에게 접종하면 원래의 병원성을 회복하여 발병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어요. 안전성 문제 때문에 SARS-CoV-2(코비드 바이러스)에 대한 생백신은 개발하더라도 접종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균주를 화학물질 등으로 처리하여 사멸시킨 불활성백신(사백신)이 있습니다. 불활성백신은 생백신보다는 안전성이 높은 반면에 면역 지속기간이 상대적으로 짧아서 추가 접종이 필요할 수도 있죠. A형 간염 등의 백신이 이에 해당하는데, 독감백신도 불활성백신에 포함됩니다. 바이러스의 경우 ‘죽었다’는 것은 적합하지 않은 표현일 수 있으므로 불활성백신이라고 부르는 것입니다. 코비드 백신 중에서는 중국 시노팜 백신과 시노백의 코로나백 백신이 불활성백신입니다.


Screenshot 2020-11-24 at 13.34.33.png 여기서 정리해보는 코비드 백신의 메커니즘

2. mRNA 백신의 메커니즘

그렇다면 이번에 화이자 등에서 개발한 mRNA 백신은 어디에 해당할까요? 생백신이나 사백신은 세균이나 바이러스 등 전체 균주를 주입하는 방식이지만, 이들과는 달리 인공적으로 합성한 DNA나 RNA 또는 단백질 등을 주입하는 백신을 '유전공학 백신'이라고 합니다.

mRNA란 핵 안에 있는 DNA의 유전정보를 세포질 안의 리보솜에 전달하는 RNA로서 messenger RNA(전령 RNA)라고도 합니다. 단백질의 합성 과정에서 아미노산 배열을 지령하는 것이 리보솜에 결합한 mRNA이기 때문에, DNA 내에 저장되어 있는 유전 정보가 단백질이라는 형태로 발현이 되려면 mRNA에 의한 번역 과정을 반드시 거쳐야만 해요. (이건 <생명과학 I>도 아니고 <통합과학>에서 가르칩니다.)

다시 말해 mRNA 백신이란 사람 몸에 주입된 mRNA가 체내에서 바이러스 단백질을 만들고, 그 특정 단백질에 대하여 인체의 면역계가 항체를 형성하도록 유도하는 방식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바이러스 균주 자체가 항원 즉 면역반응을 유도할 수 있는 분자가 되는 생백신이나 불활성백신과 달리 mRNA에 의해 만들어진 바이러스 단백질이 항원이 되는 것이죠.


1024px-SARS-CoV-2_without_background.png 여기서 정리해보는 코비드 백신의 메커니즘

(빨간색 돌기가 S-protein(스파이크 단백질)입니다. 단백질의 기둥에 해당하는 부위가 세 개의 관절 부위를 갖고 유연하게 꺾여 인체 세포와의 결합력을 극대화한다고 하죠.)

한편 전자현미경 사진 등을 통하여 코로나바이러스의 생김새와 구조가 확인되었고, 이 바이러스가 인체에 침입, 증식하면서 감염병을 일으키는 과정도 역시 그간의 연구에 의해 밝혀진 바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가 인체에 침투하려면 바이러스의 표면에 돌기처럼 달려 있는 S-protein(스파이크 단백질)이 인간 세포 표면의 수용체인 ‘ACE2’와 결합하여야 합니다.

이번에 개발된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의 'BNT162b2' / 모더나, 미 국립 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미 생물의약품첨단연구개발국(BARDA)의 'mRNA-1273'이 인류 최초의 mRNA 백신입니다.

코로나바이러스의 S-protein 부분 유전자가 담긴 mRNA를 '플라스미드'라는 유전자 전달체를 활용해 우리 세포 안으로 전달하는데, 이렇게 주입된 유전자가 항원 역할을 하는 단백질로 발현돼 우리 몸에서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원리입니다. 플라스미드는 세포내에서 독자적으로 증식할 수 있는 동그란 모양의 유전자 전달체로 일부 유전자 치료제에 쓰이고 있는데 인체 내에서 면역반응을 일으키지 않아 매우 안전하다고 하네요.

1920px-Model_of_mRNA.svg.png 여기서 정리해보는 코비드 백신의 메커니즘
▲ 유전정보를 전달하는 mRNA의 구조

mRNA 백신은 유전공학 백신이기 때문에, 생백신이나 사백신 등 기존의 백신에 비하면 여러 가지 장점이 있습니다. 바이러스 자체를 직접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감염될 우려가 전혀 없습니다. 백신에 주입하는 유전자는 감염을 일으키는 특정 유전자 부위를 변형, 제거해 실제 코로나바이러스와 구별이 가능하고 독성이 없어 안전성이 높습니다.

항원 단백질을 쉽게 형성하도록 mRNA를 다양하게 변형시켜 제조할 수 있어 변종 바이러스에 대응하기 쉽고, 동물의 세포나 달걀 등 유정란 등에 바이러스를 배양해 생산했던 기존 백신에 비해 신속하면서도 저렴한 수준으로 대량생산이 가능합니다. 또한 우리 면역체계가 몸 안에 들어온 바이러스 유전자를 인식할 수 있으며, 이로 인해 면역 반응을 강화하기 위해 항원과 면역증강제를 함께 주입하는 일반 백신과 달리 한 번에 항원제시 능력과 면역증강제 역할이 가능합니다.

다만 이들 백신에 대해서는 해당 방식으로 개발되는 첫 백신이라는 점 때문에 실제 접종했을 때 부작용 등의 측면에서 합격점을 받을 수 있느냐에 대해서는 여전히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또 백신이 최대한 안정적인 상태를 유지하려면 매우 낮은 온도(영하 70도 또는 20도)를 유지해야 하는데, '액체질소 같은 냉매가 필요한 것 아니냐'라는 우려는 덜었지만 생산-보관 및 이송-접종이라는 전 과정에서 저온을 유지하는 것도 쉽지만은 않아요.


AST192_SC030_Viral_Vector_DNA_No_Cross_Section_HD_Stills_0069.jpg 여기서 정리해보는 코비드 백신의 메커니즘
▲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에 쓰이는 아데노바이러스 벡터의 그래픽

3. 바이러스 벡터 방식

또 다른 방식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는 면역력을 확보하는 백신도 3상 마무리 단계에 있습니다. 바이러스 벡터 백신은 코로나바이러스를 다른 안정된 바이러스 운반체(벡터)에 담아 체내에 집어넣는 방식으로, 이것 역시 백신을 접종하면 코로나바이러스에서 사람 세포에 침입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이 생성돼 항원으로 작용합니다.

어제 이슈가 되었던 아스트라제네카가 2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임상시험 중인 백신, 바로 아데노바이러스 벡터 백신인 'AZD1222'입니다.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들어왔을 때 이를 공격할 수 있는 단백질을 우리 몸이 만들 수 있도록 하는 유전자를 우리 몸에 주입할 때 감기의 원인 바이러스인 아데노바이러스를 이용하죠. 비교적 안전한 벡터에 유용한 유전자를 심어 투약하는 방식으로 체내 항체 형성을 유도하는 것입니다. 아스트라제네카의 AZD1222 외에도 존슨앤존슨의 Ad26.COV2.S, 러시아의 스푸트니크 V 백신이 바이러스 벡터 방식입니다.

바이러스 벡터 백신은 항원이 세포표면물질인 경우이기 때문에 인체로 들어간 항원이 우리 모의 T림프구(T세포; 항체를 만드는 면역반응을 관장하는 림프구)를 자극하여, T림프구의 활성화, 증식, 분화를 촉진하는 세포 면역까지 활성화시켜 '이론적으로는' 예방 효과가 더 높습니다. 반면 재조합하기는 했지만 살아 있는 바이러스를 몸속에 넣는 거라서 척수염증 같은 합병증 위험성이 있다고 하네요. 아스트라제네카 임상실험 중에 발생한 횡단성 척수염 같은 신경계통 질환은 다발성 경화증 등 매우 심각한 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어 부작용 중에서도 아주 심각한 편에 속해(한번만 더 발생하면 허가가 나오지 않을 정도)안전성에 대한 우려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covid-vaccine.jpg 여기서 정리해보는 코비드 백신의 메커니즘

4. 합성항원 백신의 메커니즘

한편 서브유닛 백신이라고도 불리는 합성항원 백신은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바이러스, 즉 항원의 일부 단백질(서브유닛)만 선별해 유전자재조합 기술을 이용해 합성한 백신입니다. 코비드 예방을 위한 대부분의 합성항원 백신은 코로나바이러스 전체를 백신에 주입하는 게 아닌 세포와 결합하는 부위인 S-Protein 또는 S-Protein과 결합하는 세포 부위와 같이 특정 부위만을 합성해서 백신에 주입합니다.

바이러스 전체가 아닌 방어에 필요한 항원부위만 면역 반응이 일어나기 때문에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고, 혹시 면역력 형성이 방해되는 간섭현상도 최대한 줄일 수 있습니다. mRNA 백신이 가장 진보된 백신이라 불리지만 아직 상용화된 사례가 없는 반면, 합성항원 백신은 이미 시장에서 검증된 사례가 다수 있는데, 인유두종바이러스를 재조합해 자궁경부암 백신으로 사용되고 있는 MSD 개발 '가다실'과 GSK의 '사바릭스'가 대표적입니다. 코비드 백신 중에서는 노바백스의 NVX-CoV2373가 대표적이지만, 아직 3상 성공이 불투명하다는 것이 단점이죠.



제가 무슨 전문가는 아니고 최근에 쏟아진 백신 관련 기사를 정리한 거라 오류가 있을 수 있습니다...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알겠지만 그래도 한번 올려봅니다.

장담은 못하지만 우리가 내년 봄에 도입하는 백신은 아스트라제네카 AZD1222 백신일 가능성이 높아보이네요.
여론이나 분위기도 그렇고 실제 정부 협상 정보도 그렇고 아스트라제네카로 가는 것 같습니다.

중국 백신 이야기도 나와서 걱정했는데 내년 안에는 경제재개 할 수 있을 것 같아 다행...
  • [레벨:20]다큐아칸 2020.11.24 17:00
    Rna백신 저게 지금까지 사람 대상으로 허가낸 적이 없는데 이번이 최초라서 도키도키함
  • [레벨:24]Malarkey 2020.11.24 20:14
    다큐아칸 본문 보시면 아시겠지만 유전자 백신이라는 게 대단히 혁신적인 기술이고, 독감백신을 훨씬 상회하는 성능을 보이는만큼 다소의 우려가 있더라도 허가가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 [레벨:24]Malarkey 2020.11.24 20:16
    다큐아칸 그게 아니라면 기존 백신을 맞아야 하는 건데 그건 그것대로 문제가 많아서 나온 게 유전자 백신이나 바이러스 벡터 백신이라서요. 지금 백신을 개발하시는 분들은 (중국백신 빼고) 사실상 전인미답의 길을 가고 계시는 겁니다...
  • [레벨:30]오렌지병 2020.11.24 17:14
    1년에 2번씩 맞아도 좋으니 백신만 나와다오..
  • [레벨:24]Malarkey 2020.11.24 20:17
    오렌지병 치료법과 진단법도 확립이 되어야겠지만 일단 백신이 나오지 않으면 종식의 희망이 없으니... 그때까지 조금만 참아보자고요
  • [레벨:22]아메리카노진하게 2020.11.24 19:05
    그렇다면 1차접종 후 2차 접종 전 중간기간에 코로나 바이러스에 노출되면
    코로나에 걸릴수도 있고 안걸릴수도 있는건가요?
  • [레벨:24]Malarkey 2020.11.24 20:21
    아메리카노진하게 https://www.nejm.org/doi/full/10.1056/NEJMoa2028436
    모더나의 경우에는, 이 논문을 보면 설명이 되어 있는데, 핵심은 1차 접종-4주 뒤 2차 접종-그리고 1주 뒤까지 항체가 거의 생기지 않는다는 겁니다. 아스트라제네카나 존슨앤존슨 백신은 어떻게 되는지 나와봐야 알겠네요.
  • [레벨:21]공가르 2020.11.24 21:03
    예상되는 부작용은 뭐가 있을까유
  • [레벨:24]Malarkey 2020.11.24 23:03
    공가르 mRNA 백신의 3상 결과에 따르면 71세 이상 코호트에서 고열이 2건 발생한 게 다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물론 3상이라고 해도 실제 접종하면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하는 사례가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지만, 바이러스를 인체에 주입하지 않는 백신 플랫폼 자체의 특성 상 부작용 가능성은 상당히 낮을 것으로 보입니다.
  • [레벨:24]Malarkey 2020.11.24 23:06
    공가르 아스트라제네카 같은 바이러스 벡터 백신의 경우에는 벡터인 아데노바이러스로 인한 부작용이 있을 수 있겠죠. 아스트라제네카 3상 중에 발생한 횡단성 척수염은 대단히 심각한 사항입니다만, 회사와 영국 정부에서 3상을 재개하면서 인과관계는 파악할 수 없다고 발표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우려를 어느정도 고려할 필요는 있다고 봅니다.
  • [레벨:9]65kg 2020.11.24 22:00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적은 용량을 투여했을 때, 더 효과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게 어떤 의미인가요?
  • [레벨:24]Malarkey 2020.11.24 23:08
    65kg 그건 회사 측에서도 왜 이런 결과가 나타났는지 모른다고 해서 아직은 알기 어렵습니다. 아스트라제네카 CEO 말대로 공급량이 한정된 상황에서 더 많은 사람이 백신을 투여받을 수 있는 투약 방법을 개발했다는 좋은 소식으로 봐야겠죠.
  • [레벨:24]Malarkey 2020.11.24 23:21
    65kg https://www.nature.com/articles/d41586-020-03326-w?utm_source=Nature+Briefing&utm_campaign=bbb69b275e-briefing-dy-20201123&utm_medium=email&utm_term=0_c9dfd39373-bbb69b275e-45641310

    여기에 대해서 네이처지를 확인해봤더니 공동개발 중인 옥스퍼드대 제너연구소에서 벡터로 쓰인 아데노바이러스도 면역반응을 일으키기 때문에 고용량으로 투여하면 아데노바이러스의 면역반응이 코로나바이러스의 면역반응을 가려 효과가 낮아졌을 수 있다는 분석을 내놨더군요.

    하지만 이를 비판하는 입장에서는 90%라는 숫자는 정량을 투여한 집단과 반량을 투여한 집단의 시기상 차이에서 발생한 단순한 우연이고, 오히려 항체가 빠르게 소실된다는 근거라고 주장하기도 합니다. 저는 전자 쪽을 더 신뢰합니다만 마냥 낙관할 수도 없을 것 같아요.
  • [레벨:9]65kg 2020.11.25 00:03
    Malarkey 헐 친절한 댓글 감사합니다 ㅠㅠ
    아스트라제네카에 대한 의문 표하는 기사들이 많길래 궁금했거든요 ㅠ
  • [레벨:29]죽전역2번출구 2020.11.25 13:37
    완벽하게 이해했어
  • [레벨:32]병무청 2020.11.25 15:29
    ㅊㅊ
  • [레벨:22]pluto9123 2020.11.25 16:18
    mRNA 백신은 플라즈미드를 접종하는 것이 아니라 플라즈미드를 이용하여 인공적으로 mRNA를 전사하여 정제한 후에 이 mRNA를 접종합니다. mRNA 백신의 큰 장점 중 하나가 mRNA를 생산하는데 대형 공장이 필요하지 않고 단백질보다 훨씬 짧은 시간에 생산이 가능하다는 점이죠.
  • [레벨:24]국산맥주 2020.11.25 16:20
    한국말로 설명해주세요

글 목록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문명/역사 쿠바 미사일 사태 당시 플로리다 해변에 설치한것 59 첨부파일 포텐 [레벨:40]Noel갤러거 2020.11.24 31224 150
문명/역사 이탈리아 독재자 무솔리니의 최후 48 첨부파일 포텐 [레벨:26]케인즈 2020.11.24 31144 185
문명/역사 고려 최고의 무장 척준경도 다굴에는 장사없었다 14 [레벨:1]안칠라 2020.11.24 1904 9
리뷰(스포有) 미국 군대 기본 훈련 / 직업 훈련 썰 수요 있나여? 19 첨부파일 [레벨:7]소녀전선 2020.11.24 355 5
질병/상처 백신은 뭘로 이루어져 있나요? 10 [레벨:22]닭집수비수준ㅋㅋ 2020.11.24 1744 3
문명/역사 핵탄두에서는 방사능 안 나오나요?? 3 [레벨:28]비엔나소세지볶음 2020.11.24 852  
문명/역사 소주 가격의 변천사 133 첨부파일 포텐 [레벨:24]정치는대국적으로 2020.11.24 64560 197
자연/생물 여기서 정리해보는 코비드 백신의 메커니즘 18 첨부파일 [레벨:24]Malarkey 2020.11.24 3417 22
문명/역사 서양 왕들의 별명 121 포텐 [레벨:25]역사게시용 2020.11.24 21613 61
자연/생물 여기는 태평양 바닷속 1 동영상 [레벨:29]가나다라마법학과 2020.11.24 1534 1
문명/역사 처세의 달인. 가후 73 첨부파일 포텐 [레벨:2]MYOB 2020.11.24 16383 80
사건/사고 2000년 전남 고흥에서 일어난 새마을금고 이사장 살인사건 6 첨부파일 [레벨:34]오예크시맨 2020.11.24 2248 11
질병/상처 코로나 백신의 미스테리 11 첨부파일 [레벨:9]65kg 2020.11.24 3479 18
문명/역사 타우러스 공대지 순항 미사일 9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9]츄는사랑입니다 2020.11.24 1438 2
사건/사고 역대급 기레기 사건으로 불린 나주 초등생 성폭행 사건 97 첨부파일 포텐 [레벨:40]BJ박민정 2020.11.24 41876 240
문명/역사 이집트의 마지막 왕 이야기 32 첨부파일 포텐 [레벨:24]정치는대국적으로 2020.11.24 22864 128
문명/역사 명량 해전 이순신 장군님의 연설 1 동영상 [레벨:21]배돈 2020.11.24 1377 2
썰/괴담/번역 살면서 겪은 소소한 일 17 첨부파일 [레벨:3]호구마밤구마냠 2020.11.24 1776 8
문명/역사 이건 너무한거 아니냐 국방부 새끼들아?? -제독들의 반란- 29 첨부파일 포텐 [레벨:27]Intruder 2020.11.24 39496 130
질문/요청 수류탄을 철모로 덮으면 어떻게 됨?? 21 [레벨:36]Torukia9 2020.11.24 5462 5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617 618 619 620 621 622 623 624 625 626 ... 다음
/ 4,7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