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13:24

포텐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조회 수 6713 추천 수 48 댓글 28

USS Enterprise Trilogy #1
Yorktown Class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인류 역사상 최대규모의 해상 전쟁으로 불리는

태평양 전쟁

그 치열했던 전쟁 속에서

동료함들을 모두 잃고 홀로 남은 절망적 상황에서

그대로 적과 맞서싸워 한 나라의 해군력을 통째로 박살내며

조국을 승리로 이끌고 해전사의 전설로 남은 항공모함이 있었다

오늘은 그 항모에 대한 첫번째 이야기






1931년

미 해군은 새로운 항공모함을 만들 준비를 하고 있었다

당시 미군이 원했던 항모는

그냥 모든 면에서 적당한 무난한 항모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그러니까 적절한 속도에 적절한 항공기 탑재량 적절한 방어력을 가진

그런 평범한 항모를 원하고 있었다

그간의 항모 운용경험과 연구결과에 따르면

이런 정말 모난데 없는 평범한 항모를 만드는데 필요한 배수량은

 20,000t 정도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발생하니

미 해군은 이 20,000t급 항모를 3척을 제작할 생각이었으나

워싱턴 군축조약으로 인해 써먹을 수 있는 항모의 배수량에 제한이 걸렸는데

이게 정말로 애매하게 55,000t 정도로 제한이 걸린 것

20,000t급 항모 3척을 만들고는 싶었지만

이렇게 하면 배수량 초과로 무슨 마찰이 빚어질지 알 수 없는 상황

그렇다고 55,000t 그대로 무식하게 3등분해서 만들었다간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그냥 전에 만들었던 레인저급 항공모함 3대 뽑고 땡인 상황

레인저급 항공모함 자체가 미 해군이

어떻게 하면 항공모함이란 것을 제대로 만들 수 있을까

하는 고민에서 나온 실험적인 배였던 만큼

실제로 써먹기에는 너무 작고 방어력도 약하고 느리고 쓸데없는 요소까지 많았다

(특히 가변형 연통)

애초에 이 레인저급 항공모함의 데이터를 통해

적어도 20,000t은 되어야 쓸만하게 만들 수 있다는 결론을 얻었던 해군이었던지라

이 문제로 상당히 골머리를 앓다가 결국은


에라 모르겠다

이왕 55,000t 쓰는거

20,000t짜리도 만들긴 해야겠고 댓수도 3대는 맞춰야 하니

그냥 20,000t급 2대 + 15,000t급 1대를 만들어서 알뜰하게 써먹자


라는 실로 쌈박한 결론을 내고 3대의 항공모함 제작에 들어간다

이렇게 제작에 들어간 항모 3척은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미국 독립전쟁 당시

7000여명의 영국군 포로를 잡으면서

전쟁의 향방을 미국의 승리로 쐐기를 박아버린

요크타운 전투를 기리는 의미로 함명이 정해진

20,000t급 정규 항공모함 요크타운급 네임쉽

CV-5 USS Yorktown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독립전쟁 중 나포한 배였던 70t급 범선 USS 엔터프라이즈부터 시작되어

정말 지극히 평범한 함선, 경비정 등으로 함생을 살아오며

그때까지만 해도 그냥 아 그런 이름이 있었지 하면서

그렇게 존재감 있지는 않던 이름으로 붙었던

이번 이야기의 주인공

20,000t급 정규 항공모함 요크타운급 2번함

CV-6 USS Enterprise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55,000t 제한으로 인해

어쩔 수 없이 구색맞추기 용으로 만들어진

어떻게 보면 참 안타까운 출생의 비밀을 가진

15,000t급 경항모 와스프급 네임쉽

CV-7 USS Wasp

이렇게 3척이었고

이 항공모함 제작 계획의 주인공이었던 요크타운급은

기준배수량 19,800t에 만재배수량 25,500t에 달하는 크기로

최대 90대의 함재기 탑재가 가능하고

243m에 달하는 길디 긴 비행갑판으로 항모의 역할도 충실히 하며

방어용 무장도

130mm 38구경 대공포 8문

28mm 4연장 75구경 함포 4문

20mm 기관포 30정

으로 나름 충실하게 구성한 데다가

최대 90대의 함재기를 효율적으로 잘 운용할 수 있도록

3대의 함재기 엘리베이터가 들어가고

빠른 속력을 위해 120,000hp짜리 엔진으로 최대속도 32노트를 찍었으며

비록 배수량 제한에 빡빡하게 맞추느라 어뢰 대응 능력은 좀 떨어졌지만

(이는 1943년 엔터프라이즈에 어뢰 격벽 및 벌지 부착등의 대규모 개수를 벌이며 어느 정도 해결한다)

개방형 격납고 구조로 급강하 폭격을 당할 시

관통한 폭탄의 폭발 에너지가 공중으로 퍼지게 만들어

피해를 최소화하게 한 구조를 채택하고

(반대로 일본은 폐쇄형 격납고를 채택했다가 태평양 전쟁에서 그야말로 폭탄 한방에 골로가는 상황을 자주 맞이한다)

측면 4인치, 갑판 1.5인치짜리 장갑까지 두르며 방어력도 어느 정도 잡은

그야말로 당시 미국이 원하던 항공모함의 정석이었다

이렇게 요크타운급 2대와 와스프급 1대로 제작이 끝나는가 싶었던 이 계획은

한가지 반전을 맞이하게 되는데

1938년 일본의 조약 폐기로 배수량 제한이 완화되면서

항공모함도 이 혜택을 받게 되었고

당시 전함 개발에 정신이 없었던 남자의 집단 미 해군은

그대로 요크타운급 3번함의 제작을 진행하여

약간의 설계 개선을 하고 바로 제작을 하게 되니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20,000t급 정규 항공모함 요크타운급 3번함

CV-8 USS Hornet이 그 주인공이었고

이로써 요크타운급 항공모함은 우리가 아는 3자매로써 완성되게 된다





이렇게 완성된 요크타운 3자매는

사실 처음부터 그렇게 활약한 편은 아니었다

그도 그럴게

당시의 항공모함이라 함은 그야말로 단순한 비행기 셔틀이어서

1차대전 당시에는 초계기 정도만 날리면서 정찰하는 용도로만 썼고

1차대전이 끝나고 온갖 조약이 걸렸던 1930년대는

바야흐로 거함거포 시절이었던지라


배수량 제한 걸려서 전함을 맘대로 못 만드니까 걍 이거라도 만들자


수준의 땜빵 취급을 당할 정도로

지금와서 생각해보면 참 어이가 날아갈 정도로 존재감이 없던 함종이었다

그랬던 고로

이 요크타운 자매들도 처음에는 그렇게 눈에 띄는 일을 하진 않았다

그냥 전함들 곁에서 졸졸졸 따라다니며 정찰, 대잠전 등을 해주거나

섬 한복판의 비행장에 놓을 비행기들을 실어다가 택배로 보내주는

그런 극히 평범한 임무들

그렇게 1941년 12월 초까지 요크타운급 항모들은 평화로운 생활을 하였다

요크타운은 연합군이 제해권을 잡은 대서양으로 유보트 사냥하러 출장을 갔고

엔터프라이즈는 웨이크 섬에 비행기 택배를 보내고

12월 6일까지 진주만으로 복귀하는 임무를 수행하다 태풍을 만나버려서

하루 늦게 진주만에 복귀할 예정이었으며

호넷은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현역으로 끌려가 이제 막 취역하여 임무를 수행할 준비를 하던 중이었다






그리고 1941년 12월 7일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세상이 뒤집혔다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진주만에서의 일본 함재기들의 기습 공격으로

미 전함 전력들이 한동안 고자가 되어버리며

그나마 진주만의 광풍에서 무사히 살아남은 항공모함

본격적으로 전함들을 대신해 전투를 벌이기 시작했고

이 전투들을 겪으며 요크타운 3자매의 운명도 완전히 갈려버리게 된다






1번함 요크타운의 경우

최초의 항공모함간의 전투라 불리는 산호해 해전에 투입되었다가 중파되어

전치 3개월 판정을 받았으나

엘리베이터, 엔진 등의 주요 장비는 대충 살아있었던지라

니미츠 제독의


동력과 엘리베이터가 멀쩡하다면 그걸 놀릴 이유가 없다

딱 3일 주겠다 알아서 수리해

요크타운 & 정비병 : 아 쉽라 저 행보관 XX


라는 골때리는 명령에 따라

진주만에서 공습에 무사했던 모든 장비들과 정비공을 갈아넣어

기적적으로 3일만에 동원가능한 상태로 복구되어 그대로 미드웨이 해전에 투입

해전 내내 함재기를 날리면서도 수리중 상태로 전투에 임하는 근성을 발휘하며

일본 해군이


요크타운이 저기에 나타날 리가 없다!


를 외치며 미 항공모함 댓수를 잘못 계산하게 만드는 페이크를 시전,

(전투 전에는 저게 올리가 없다로 한번 페이크를 넣고 미드웨이 해전이 진행되는 동안은
신나게 쳐맞았는데 30분만에 그걸 다 복구해서 다른 항공모함이 작전 중인 것처럼 두번 페이크를 넣었다)

운명의 5분 동안 요크타운 소속 급강하 폭격부대가 소류를 골로 보내는 활약을 하며

정말 있는대로 얻어맞고 그걸 또 응급수리로 계속 고치는 패턴을 반복해

최후의 최후까지 버틴 후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전투의 마지막 순간 I-168의 어뢰에 결정타를 맞고 천천히 가라앉으며

미드웨이 해전 그 자체를 상징하는 항공모함으로 역사에 남게 되었다






또한 3번함 호넷의 경우도 만만치않게 고생이 심했는데

엔터프라이즈와 함께 비밀 임무 둘리틀 특공대 작전에 동원되어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팔자에도 없던 육군 폭격기를 날리는 일을 벌이고

미드웨이 해전에는 당연히 참전,

그 후에 벌어진 산타크루즈 해전에서

엔터프라이즈와 함께 쇼가쿠, 즈이호를 각각 대파, 중파 시키며 전선이탈 시켜버리지만

동시에 벌어진 일본군의 반격 상황에서

엔터프라이즈가 스콜 속에 숨어버리는 바람에

엔터프라이즈가 맞아야할 공격까지 전부 혼자서 두드려 맞아 대파되어

결국 함을 포기,

자침처분을 위해 미 해군이 어뢰 16발에 5인치 포탄 400여발을 들이부었으나

누가 요크타운의 자매 아니랄까봐

저기서 어뢰를 12발씩이나 맞고도 무사한 똥맷집을 자랑한 후

(거꾸로보면 역시 미국 어뢰 퀄리티라는 말이 나올 수밖에 없는 일화다)

일본군의 어뢰 3발까지 얻어맞고 나서야 침몰되어 생을 마감하게 된다

물론 이와중에 격렬한 저항으로 일본군 조종사들을 뭉텅이로 길동무로 삼아버려

일본 항공모함 전력을 사실상 반토막내게 만든건 덤






그 후 요크타운과 호넷은

천조국이 그들의 활약을 어여삐여기사

각 함의 전훈을 기리는 의미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에식스급 항공모함으로 부활하여

태평양 전쟁 후반 제해권을 상실한 일본군에게 피의 복수를 하게 되는데

2번함으로 배치된 요크타운

적기 472기 격추 및 1,886기 피해, 함선 119척 격침 및 피해 329척

4번함으로 배치된 호넷

항공기 668기 격추, 지상 파괴 742기

함선 격침 73척, 함선 격침 추정 37척

함선 피해 413척의 기록을 세우며

그야말로 자신들을 한번 죽인 대가를 사채 이자까지 붙여서 되갚아버린다






그럼 저기서 언급되지 않은

2번함 엔터프라이즈는 어떤 생을 살게 되었는가 하면


긍정적으로 생각하면 태평양 전쟁 초기 홀로 무쌍을 찍으며 미 해군을 승리로 이끌어

그야말로 태평양의 여제가 되 신화를 넘어 전설로 남게 되었고


부정적으로 생각하면 그야말로 X뺑이란 X뺑이는 있는대로 치면서도

끝까지 악으로 깡으로 살아남으며 일본군에게 통곡의 벽이 무엇인지 보여주는


진짜 여러 의미로 미친듯이 구르는 군생활을 하게 되는데

본문 이미지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눈물없인 볼 수 없는 그녀의 함생은 다음 편에...


원문출처   https://m.cafe.naver.com/ca-fe/web/cafes/acecombatweb/articles/22199?useCafeId=false
  • [레벨:22]fm하고싶어 2020.11.26 13:39
    엔터프라이즈호 보면 영화 스타트랙 본거 때문에 스타트랙 우주선만 생각난당
  • [레벨:30]이가람 2020.11.26 13:46
    NCC-1701 에너프라이즈~
  • [레벨:30]Kugel 2020.11.26 14:43
    저 태퐁으로 하루 늦어진거 때문에 진주만 공습을 피할 수 있던걸 생각하면...
  • [레벨:7]업사다 2020.11.26 14:55
    재믺다 ㅋㅋㅋㅋㅋ
    그 최근에 나온 영화 뭐지 그것도 지리던데
  • [레벨:16]한강따뜻하냐 2020.11.27 04:46
    업사다 미드웨이가 이거 관한 영화지
  • [레벨:30]Kugel 2020.11.27 08:07
    업사다 작년에 나온 영화 말하는건가ㅋㅋ
  • [레벨:25]앞산순환로 2020.11.26 16:19
    NCC 1701까지 나오는거죠?
  • [레벨:31]까칠한푸우 2020.11.26 17:14
    오 엔터프라이즈 맞았네 ㅋㅋㅋ

    꿀잼 허니잼
  • [레벨:21]endhope 2020.11.26 17:29
    회색유령, 엔터프라이즈vs일본, 갑판이 웅장해지네요.
  • [레벨:37]Jokeman 2020.11.26 17:29
    맷집도 맷집이지만 미국놈들 어뢰스캔들때매 ㅋㅋㅋ 16발씩이나 ㅋㅋㅋ
  • [레벨:14]체가 2020.11.27 01:13
    스타트랙 함선 생각하고 들어왔는데,,,,,
  • [레벨:22]dadzqe 2020.11.27 08:06
    엔터프라이즈하니까 스타트렉신작안나오나....
  • [레벨:24]고슴도치루비 2020.11.27 08:08
    이름도 개간지야.. 엔터프라이즈..
  • [레벨:22]조옽픽게임즈불매 2020.11.27 08:08
    10티어 최강의 항모 엔터프라이즈
  • [레벨:21]Agonia 2020.11.27 09:26
    조옽픽게임즈불매 미드웨이가 10티어 아닌가
  • [레벨:22]쏘HEV 2020.11.27 08:32
    엔터 호넷 요크는....전설이지
  • [레벨:20]오오오오오오오옹 2020.11.27 08:37
    그레이 고스트!
  • [레벨:20]초갼 2020.11.27 08:50
    CV-6는 킹정이죠. CVN-65..는 그게 뭐죠?
  • [레벨:23]Intruder 2020.11.27 09:02
    초갼 CVN-65도... 나름 쿠바 봉쇄때 활약하고 50년 넘게 장수한 항모인데...
  • [레벨:20]초갼 2020.11.27 09:06
    Intruder 거 불세출의 항모 얘기하는데 ghettoprise얘긴 꺼내지 맙시다 ㅡㅡ

    사실 농담이고 세계 해군역사에 길이 남을 배긴 하죠. 세계 최초의 원자력 추진 항모기도 하고 니미츠급을 만드는데 있어서 결정적인 역활을 한 항모니깐요. (처음 만드는데 원자로가 몇개나 필요하지..아 그래 우선 8개 때려박아보자! // 사실 2개면 충분했음)
  • [레벨:23]살라오와킹마네 2020.11.27 09:03
    오와리다
  • [레벨:24]첼시토레스 2020.11.27 09:23
    엔터프라이즈라는 거 자체가 미국 그 자체인 듯
  • [레벨:8]abc8 2020.11.27 09:26
    내가 가장 좋아하는 함선 엔터프라이즈
  • [레벨:2]널뚜따할거야 2020.11.27 10:09
    재밌다!
  • [레벨:14]미리무새요 2020.11.27 12:27
    개방식 격납고가 그당시에는 좋았는데 지금은 왜 다시 폐쇄식 격납고로 바뀜? 폐쇄식 격납고의 단점을 어떻게 극복한건지 궁금하네
  • [레벨:27]bill97 2020.11.27 12:35
    미리무새요 지금은 개폐가 모두 가능합니다
  • [레벨:30]부히힉 2020.11.27 12:45
    빅E는 전설이다
  • [레벨:26]YorkTown 2020.11.27 17:36
    미갤에 요크타운 이야기 쓴 적 있는데 처참히 묻혔지... 슬프다

글 목록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일생/일화 1920년 찰리 채플린 닮기 대회 모습 2 첨부파일 [레벨:37]곤작 2020.11.26 3432 10
일생/일화 사형집행 직전 대법원의 중지명령 소식을 들은 사형수의 가족들 110 동영상 포텐 [레벨:20]화전 2020.11.26 38914 296
문명/역사 USS E엔터프라이즈 Trilogy #1 - Yorktown Class 28 포텐 [레벨:27]bill97 2020.11.26 6713 48
문명/역사 양복을 입은 영국 근위척탄연대 예비군 8 [레벨:25]유성룡 2020.11.26 2939 16
자연/생물 암소 몸에 박힌 엘크뿔 제거 73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6]카타스트로피 2020.11.26 53033 119
우주/과학 Artemis계획에 대해 알아보자 3 첨부파일 [레벨:10]NGC2024 2020.11.26 435 11
문명/역사 임정 요인 자녀의 특례입학을 청했던 김구 1 [레벨:37]곤작 2020.11.26 1217 -8
소개 러시아 랴잔 육군 고급공수지휘학교 여성 사관 후보생 38 첨부파일 포텐 [레벨:26]정치는대국적으로 2020.11.26 25477 115
사건/사고 만취 사고.gif 14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4]바린이2 2020.11.26 6976 16
질문/요청 우리나라에서 87년 이후로 누명쓰고 사형확정판결한 사례는 있을까? 10 [레벨:20]화전 2020.11.26 394 2
문명/역사 전설의 신라 대물왕 173 첨부파일 포텐 [레벨:22]디트로휴머노이드 2020.11.26 57493 250
미스터리/미제 무서운 이야기2 [레벨:1]11랄라11 2020.11.26 556  
문명/역사 블라디보스토크가 사실 부동항이 아님... 46 포텐 [레벨:30]뭐르겠다 2020.11.26 33160 112
미스터리/미제 무서운 이야기 실화1 [레벨:1]11랄라11 2020.11.26 906 1
사건/사고 사이클 대회 민폐관중들 모음.gif 3 동영상첨부파일 [레벨:5]치즈달총 2020.11.26 7048 16
미스터리/미제 펨코 난독쟁이 왤케 많은거임? ㅋㅋㅋ 7 [레벨:33]질문답해주면포퍼 2020.11.26 2158 -50
자연/생물 바다에서 발견된 라이터 65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7]곤작 2020.11.26 68035 186
우주/과학 지구에 있었던 미니문의 궤도 12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7]곤작 2020.11.26 5308 14
문명/역사 인류가 탄생된 이래 바뀌지않는 불변의 시대정신 9 첨부파일 [레벨:26]정치는대국적으로 2020.11.26 2345 11
미스터리/미제 영어처럼 한국말대화가 가능해서 미스테리 41 동영상첨부파일 [레벨:5]코모도붕알 2020.11.26 13747 31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246 247 248 249 250 251 252 253 254 255 ... 다음
/ 4,4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