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13:33

포텐 출생신고도 없이 엄마 손에 숨진 8세딸, 마지막 말은 “엄마 사랑해”

조회 수 52736 추천 수 140 댓글 103
2021011903139_0_20210120181658921.jpg 출생신고도 없이 엄마 손에 숨진 8세딸, 마지막 말은 “엄마 사랑해”

18일 오후 인천시 미추홀구의 한 장례식장. 빈소에는 사흘 전 숨진 A(46)씨의 영정과 8세 앳된 얼굴의 여아 B양의 영정이 나란히 놓여 있었다. A씨는 B양의 친부다. 지난 8일 A씨와 사실혼 관계였던 친모 백모(44)씨가 딸의 호흡을 막아 숨지게 했고, 그로부터 일주일 간 집에 시신을 방치하다 15일 오후 3시 27분이 돼서야 119에 “구급차를 보내 달라. 아이가 죽었다”고 신고했다. 신고 7분 만에 구급대가 도착했다. 경찰은 잠긴 문을 두드리고 있었다. 타는 듯한 매캐한 냄새가 집에서 새어 나와 강제로 문 손잡이를 부수고 들어갔다.

백씨는 현장에서 경찰에 “내가 아이를 죽였다”고 진술했다. 숨진 아이는 침대 위에 눕혀져 부패가 진행되던 상태였다. 백씨는 이불과 옷가지를 모아 불을 피우고, 화장실에 쓰러져 있었다. 몸에는 수차례 자해한 흔적이 있었다. 백씨는 병원으로 후송됐다가 살인 혐의로 긴급 구속됐다. 별거 중이던 친부 A씨는 이날 경찰의 참고인 조사를 받고 밤 10시 30분쯤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 조사를 마치고 나선지 2시간 만이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딸에 대한 죄책감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휴대전화 메모장에는 ‘OO(동생)야! 미안하다! 아이를 혼자 보낼 수도 없고, 딸 없이 살 자신도 없어’라는 세 문장이 유서처럼 남겨져 있었다. 세 가족에겐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

평소 친부 A씨는 딸을 끔찍히 아꼈다고 한다. A씨 유족들은 딸과 함께 A씨를 보내려고 빈소를 하루 늦게 차리고, 빈소에도 딸 B양의 사진을 같이 올려 뒀다. 18일 B양의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부검이 끝날 때까지 장례를 미뤘다.

하지만 법의 한계로 친부 A씨는 딸과 함께 장례를 치르지 못할 뻔했다. A씨는 사실혼 관계였던 백씨와 8년 전(2013년) B양을 낳았지만, 백씨가 출생 신고를 줄곧 거부해왔기 때문이다. 백씨는 10여년 전 남편과 헤어진 뒤 이혼을 하지않고 A씨와 사실혼 관계로 동거를 해왔다. 작년 6월부터 두 사람은 별거 상태였다.

이 때문에 부검을 마친 딸은 졸지에 ‘무연고시신’이 됐다. 출생 신고도 하지 않았고 친모는 구속, 친부는 사망했기 때문이다. A씨 유족들은 “아빠와 딸이 함께 장례라도 치를 수 있게 해 달라”고 구청 측에 사정했지만, “실제 아이 아빠임을 증명해야 한다”는 답만 돌아왔다. 결국 경찰이 ‘무연고사망이 아니고, 친부가 있다’는 확인서를 써 줬다. 19일 오후 부녀는 인천의 한 공원에 나란히 안치됐다.

A씨의 유족과 동창 등에 따르면, 택배 기사로 일하는 A씨는 매 주말마다 딸과 시간을 보냈다고 한다. “딸과 조금 더 시간을 보내고 싶다”고 입버릇처럼 말하기도 했다. 직장 동료들에게 딸을 소개하며 함께 밥을 먹거나, 택배 차를 타고 나들이도 다녔다. 실제 본지가 확인한 A씨의 휴대전화 앨범 속엔 딸과 유원지, 공원 등에서 찍은 사진 수십장이 남아 있었다. 작년 초에는 딸을 위해 휴대전화도 사줬다. A씨는 지난 8일 이후 딸과 연락이 되지 않자 주변에 불안함을 호소했고, 친모 백씨는 딸의 안부를 묻는 A씨에게 “딸이 내 고향집에 갔다” 등의 이유를 댔다고 한다.


백씨는 범행 전날인 지난 7일 오후 11시 22분 A씨에게 아이가 수학 문제 100점을 받은 시험지와, A4 용지에 적힌 손글씨 사진을 각각 보냈다. 아이는 삐뚤빼뚤한 글씨로 ‘사랑해요, 좋아해요, 힘내세요. 엄마, 아빠’라는 문구와 하트 10개를 그려 넣었다. 이 메시지를 받은 A씨는 “100점 맞은 것 축하한다고 해!”라고 기뻐하며 답했다. 이어 백씨는 8일 0시 5분에 아이가 라면을 먹는 동영상을 추가로 보냈고, “(라면을) 다 먹는데 대단하다”고도 했다. 백씨는 이 메시지를 보낸 당일 인천시 미추홀구 자신의 집에서 딸을 살해했다.A씨는 최근까지도 꾸준하게 백씨에게 생활비와 양육비 등을 보냈다. 백씨는 당초 경찰 조사에서 “생활고로 힘들었다”며 범행 이유를 진술했지만, 경찰 관계자는 “(아빠가) 성실했고, 최근까지 백씨에게 돈을 보내준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알려진 것처럼 백씨는 ‘기초생활수급자’도 아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백씨는 휴대전화도 친부 A씨 명의로 개통했고, 매달 청구 비용과 계좌번호를 A씨에게 보냈다. 전기요금 등 공과금도 “내일까지 내라고 한다”며 납부를 요구했다. 백씨가 딸과 함께 살던 인천의 집도 10년 전쯤 A씨 이름으로 계약됐다. 집 주인은 “매달 월세를 밀리지 않고 꼬박꼬박 냈다”고 했다.

A씨의 카카오톡에는, 백씨가 보낸 ‘내일 필요하니 7만원을 보내라’ ‘쌀과 반찬을 사야 한다’ ‘아이 약을 사야 한다’ ‘시장에서 김 좀 사달라’ ‘인터넷 비용과 야쿠르트 값을 달라’ 등의 메시지가 남아있다. 배달 횟집에서 4만2000원어치 회를 시키고 계좌 번호와 금액을 보내며 “입금하라”고 한 적도 있었다. A씨는 이런 요구에 ’10만원 보내놨다' ‘돈 보내겠다’ 등으로 답했다. 백씨의 자택 현관문에 걸려 있는 우유 가방에 현금을 놓고 가기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백씨는 딸을 살해한 이유에 대해 “생활고를 비관해서 죽였다”고 주장하고 있는 상태다. 경찰은 “추가 수사를 통해 진위 여부를 따져보겠다”고 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인천 미추홀경찰서 관계자는 출생 신고 문제에 대해서 “우린 살해 사건만 따질 뿐”이라고 했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23/0003590885


[단독]"父 충격 받으라고…" 8살 딸 숨지게 한 母의 범행 이유

"왜 (딸을) 죽였느냐고 물었더니, 우리 형 충격 받으라고 죽였대요."

'인천 8세 친딸 살해 사건'.

친모 백모(44)씨에게 딸이 잔인하게 살해당한 사실을 접하고, 딸의 친부 A(46)씨는 슬픔을 이기지 못해 스스로 생을 마감했다. A씨는 지난 15일 투신 직전 동생 B씨에게 '딸을 혼자 보낼 수 없다, 미안하다'는 글을 남겼다. 20일, 기자를 만나 형의 죽음에 대해 털어놓는 B씨의 얼굴에는 슬픔보다는 분노가 차갑게 서려 있었다.

자주 만나 살갑게 대하지는 못했지만 B씨는 또래보다 키가 빨리 자라는 조카를 위해 철마다 새 옷을 챙겼다. 그런 소중한 아이에게 모진 범죄를 저지른 친모의 범행 동기는 "딸을 죽이면 A가 충격을 받을 것 같아서"였다고 했다.

백씨가 경찰에 이같이 진술했다는 말을 들은 B씨의 마음은 무너졌다. "그 얘기를 듣고 미쳐버리는 줄 알았어요" B씨의 말이다.

https://n.news.naver.com/article/079/0003457983
  • BEST [레벨:30]모카커피 2021.01.21 13:35
    개씨발련 진짜 어후
  • BEST [레벨:15]파워후단벌신사 2021.01.21 20:58
    모카커피 부모란 하나의 중요한 직업이다. 그렇지만 여태까지 자식을 위해 이 직업의 적성 검사가 행해진 적은 없다.

    - 버나드 쇼
  • BEST [레벨:24]권나라 2021.01.21 13:57
    애기는 뭔 죄임.. 엄마 자격도 없는 사람인데
  • BEST [레벨:27]DSierra 2021.01.21 13:47
    어휴 씨발 진짜
    저런것도 엄마라고 씨발
  • [레벨:6]접니다 2021.01.22 04:05
    미성년 양육권이 모친에게 우선권이 있는 개 줫같은 법을 개정해야함. 여성단체 개년들이 질알해서 안바뀌는 법.
    애는 학대하면서 매달 받는 양육비가 쏠쏠하거든~
    양육비 안주면 남자만 잡아 족치면되고 애는 안보여줘도 되고... 그러다 저런 사고 터지면 또 남자만 죽어라 욕하고 잡아 면죄부 받고... 이거 레알임.
  • [레벨:34]강대봉 2021.01.22 14:58
    와 진짜 개역겹네. 살아서 온갖 고통받으면서 오래오래살다가 죽어선 지옥에 떨어지길 빈다. 짐승만도 못한년.
  • [레벨:3]kth58991 2021.01.24 17:51
    한점한점 포떠가지고 죽여야돼 저런 씨발년들은

글 목록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노골적인 정치글은 제재중입니다 116 운영진독고 2021.03.08 7458  
움짤 ኈ ቼ ዽ ጿ ኈ ቼ ዽ ጿ ኈ ቼ ዽ ጿ ኈ ቼ ዽጿ ኈ ቼ ዽ ጿ 7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3]컴퓨터몰라요 2021.01.21 246 8
유머 하루만에 유튜브 구독자 200만 가능한 인간 7 첨부파일 [레벨:25]1일1 2021.01.21 3375 8
유머 아무나 못가는 텐프로 8 첨부파일 [레벨:25]Goddess 2021.01.21 3816 3
움짤 원더골 장인 포그바 이번 시즌 골모음 gif 3 동영상첨부파일 [레벨:25]블랙PINK 2021.01.21 2542 5
유머 어릴때 학교에서 들은 최고의 억지.jpg 392 첨부파일 포텐 [레벨:34]러브라이브 2021.01.21 100483 493
유머 210123 음악중심 출연진 라인업 첨부파일 [레벨:28]엘리트클럽 2021.01.21 689 2
유머 배우들에게 일침놓는 코미디언 2 첨부파일 [레벨:25]Goddess 2021.01.21 1303 4
유머 그냥 웃지요 ㅎ 2 첨부파일 [레벨:2]웅이아버지 2021.01.21 242 2
유머 후방주의 3 동영상첨부파일 [레벨:16]Mannone 2021.01.21 3157 8
유머 중국은 포도밭 잭팟 3 첨부파일 [레벨:25]1일1 2021.01.21 2522 3
유머 바르셀로나 세 얼간이.jpg 1 첨부파일 [레벨:21]닉넴짓기귀찮앙 2021.01.21 843 2
이슈 출생신고도 없이 엄마 손에 숨진 8세딸, 마지막 말은 “엄마 사랑해” 103 첨부파일 포텐 [레벨:38]호우경보 2021.01.21 52736 140
이슈 노노카 커버한 태연이 여초에서 욕먹고 있는 이유 186 첨부파일 포텐 [레벨:37]스펜서딘위디 2021.01.21 90384 546
유머 속보)삽들고 얼음 깬 여성 공무원 ㄷㄷㄷㄷㄷㄷ 14 첨부파일 [레벨:10]북명신공 2021.01.21 4117 3
유머 직장인 점심 메뉴 순위.jpg 7 첨부파일 [레벨:23]티커스 2021.01.21 2963 7
움짤 맥그리거를 도발하는 유명 유튜버.jpg 155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0]canelo 2021.01.21 111895 422
유머 엄마 vs 아들의 별점 전쟁터.jpg 6 첨부파일 [레벨:7]MOMO랜드연우 2021.01.21 1987 8
유머 세계에서 오로지 한국만을 위해 일한다는 곳 213 첨부파일 포텐 [레벨:23]용의자X 2021.01.21 125198 571
이슈 삼성자동차 희망퇴직 실시.jpg 15 첨부파일 [레벨:1]맞는말만하는사람 2021.01.21 4897 2
유머 유해진 인성 레전드 썰.jpg 6 첨부파일 [레벨:25]하상바오로조아 2021.01.21 1768 9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3878 3879 3880 3881 3882 3883 3884 3885 3886 3887 ... 다음
/ 10,0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