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21:17

포텐 [공홈] 은꼴로 캉테와 10문10답

조회 수 17990 추천 수 131 댓글 30
[공홈] 은꼴로 캉테와 10문10답
은골로 캉테가 지난 주 첼시 유니폼을 입고 200경기 출전 기록을 세웠습니다. 그래서 우린 다음 인터뷰를 우리팀의 마에스트로인 캉테와 하기로 정했어요.

1. NG! 200경기 출전을 진심으로 축하드려요. 이런 날이 찾아올거란 걸 생각해본 적 있나요?
감사합니다, 한번도 생각해본 적 없어요. 직원분이 말해줘서 알았어요. 정말 영광이에요, 앞으로도 쭉 더 많은 경기에 출전하고싶습니다.

2. 첼시 유니폼을 입고나서 지금까지 기억중에 가장 기억나는 것은?
그건 너무너무 많은데.. 제 첫 첼시 홈경기도 있고, 데뷔골을 넣었던 거, 그리고 프리미어리그 우승을 달성했던 순간도 있어서.. 그래도 이 중에 하나를 고르라면 리그 우승을 결정짓던 WBA전으로 할래요. 이 경기 당시 전 벤치에만 있었지만 Michy가 결승골을 넣던 순간만큼은 정말... 그 시즌의 가장 결실을 맺는 순간이었어요. 다들 정말 노력했고 다사다난한 시즌이었거든요. 네, 이 때가 제 첼시인생 가장 기억나는 순간이네요.

3. 그렇다면 가장 마음에 드는 골은?
제 골중에서요? 우리 홈경기였는데, 맨유와 맞붙었던 정말 치열한 경기였죠. 정말 아름다운 골이었어요.

4. 자기가 언제가 가장 잘하는 시기였다고 생각해요?
안토니오 콘테가 있던 당시 우리는 열경기넘게 연승을 달렸었어요. 이 때 당시만해도 우린 경기장에서 정말 자신감이 넘쳐흘렀죠. 우린 정말 탄탄했고 상대를 압도하며 승리를 쟁취했었습니다. 저도 그라운드위에서 컨디션이 정말 좋았고요. 훌륭한 시절이였어요.

5. 이젠 팀에서 몇차례 주장 완장을 달기도 했잖아요. 자기 자신은 어떤 유형의 주장이라고 생각하는지?
모두가 자기만의 성격이 있잖아요? 팀을 최고로 끌어올리기위한 주장만의 방법이 있는거고요. 시간이 흐르면서 저도 나이를 먹었고 주위에 어린 선수들이 많이 생겼어요. 제가 그 친구들에게 어려울 때 저의 여러 경험을 공유해줄 수 있지않나싶어요.

'팀의 주장'이 된다는 건 사실 완장만이 다가 아니에요. 가장 먼저 존 테리가 떠오르네요. 클럽의 모든 사람이 그를 주장이자, 리더, 레전드로 생각했어요. 클럽과 팀의 성공가도는 그에게 많은 걸 의미하고 있었죠. 그는 첼시선수가 된다는 게 어떤 것인지, 그가 이뤄낸 것들이 어디서부터 온 것인지 저에게 알려줬습니다.

6. 저희팀엔 당신과 비슷한 키에 비슷한 포지션에서 뛰는 빌리 길무어가 있잖아요. 그렇다면 그에게 여러 지도를 해준적이 있는지?

우린 오랜 시간 훈련을 같이 진행했고 얘기도 나눴어요. 그 애가 뭘 좋아하는지, 제가 좋아하는게 뭔지 그 아이도 알죠.  국대에서 겪은 것들, 제 이전 소속팀들에서 느낀 점들을 공유해줬어요. 길무어는 성격도 좋은 훌륭한 선수입니다. 훈련때도 정말 열심히 해요. 분명 첼시의 중요한 자산이 될 것 입니다.

7. 토마스 투헬 밑에서 'Double-Six' 역할을 수행하고 있는데, 해보니까 어떤가요? 어색하진 않던가요?

이 포지션은 제가 레스터와 대표팀에서 여러번 소화해본 자리에요. 이건 제 최적의 포지션일뿐아니라 팀에게도 가장 좋은 방식이라고 생각해요. 제가 전방으로 갔을 때 후방을 맡아줄 선수가 곁에 있단 것도 좋고 그 반대여도 좋구요.

8. 투헬이 PSG에 있을 때 당신을 노렸었다고 밝혔었는데..

저도 투헬이 PSG의 감독으로 있을 때 몇차례 접촉을 시도했다곤 들었어요. 그치만 별로 내키진 않았어요. 결국 무산됐죠, 전 첼시 생활이 좋았으니까요. 참고로 저걸로 아직 투헬과 얘기해본 적은 없어요.

9. 당신은 샤이보이지만 경기 휘슬이 울리면 때로 수만명이 보는 앞에서 퍼포먼스를 보여야하잖아요. 성격상 대조되는 그 부분들을 어떻게 극복하나요?

맞아요, 전 내성적이고 조신한 사람이에요. 그렇지만 그것이 제가 좋아하고 자신있어하는 일까지 방해하진 못하는 걸요. 전 항상 축구할 때 '오늘이 여태껏 준비해온 것들이야, 매일같이 생각해왔던 것들이야'라고 생각해요. 경기장에 선다는 건  자기 능력을 보이고 바라던 것을 얻기위해 싸울 수 있는 기회라는거예요. 이것이 제가 최선을 다하고 즐기며 팀을 돕는 이유죠.

https://www.chelseafc.com/en/news/2021/03/03/10-questions----n-golo-kante


하나는 부상얘기인데 좀 뻔한 얘기라 느껴서 걍 생략했음

첨부 파일
첨부파일

글 목록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기사 [더선] 아스날 팬, 토트넘에 분노 ‘일정 변경에 불만’ 88 포텐 [레벨:34]kjw0074 2021.03.03 42803 107
번역기사 [미러] 멜리에의 에이전트가 최근 쏟아지는 빅클럽들의 관심에 관하여 입을열다. 3 첨부파일 [레벨:13]Ars4ever 2021.03.03 213 20
번역기사 [공홈] 은꼴로 캉테와 10문10답 30 첨부파일 포텐 [레벨:18]맛있는버블티 2021.03.03 17990 131
번역기사 [Daily Mail] 아스날은 이번 여름 우드슨 에두아르 영입전에 참여한 여러 클럽 중 하나이다 6 첨부파일 [레벨:34]정섯 2021.03.03 1786 11
번역기사 [풋볼런던] 토트넘 팬들이 사랑할 만한 메시지를 전달한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98 첨부파일 포텐 [레벨:34]후벵디아스 2021.03.03 33000 141
번역기사 [익스프레스] 마르셀 자비처, 율리안 나겔스만을 따라 토트넘으로 이적? 28 첨부파일 [레벨:34]후벵디아스 2021.03.03 2430 26
번역기사 [football.london] 미켈 아르테타는 여름 이적시장을 앞두고 윌리엄 살리바와 콘스탄티노스 마브로파노스를 예의주시하고 있음을 밝혔다 10 첨부파일 [레벨:34]정섯 2021.03.03 241 18
번역기사 [ES] 아르테타: "발로건이랑 긍정적인 재계약 대화 중이다." 12 첨부파일 [레벨:34]후벵디아스 2021.03.03 308 13
번역기사 [바바리안풋볼] 스콜스 "티아고 클롭과 맞지 않는 선수" 188 첨부파일 포텐 [레벨:40]Noel갤러거 2021.03.03 32883 109
번역기사 [팀토크] 에버튼은 임대생인 조슈아 킹을 영구히 영입하길 원한다. 4 첨부파일 [레벨:31]oh co 2021.03.03 271 11
오피셜 [공홈] 올랭피크 드 마르세유 안드레 빌라스-보아스 감독과 계약 해지 6 첨부파일 [레벨:40]Noel갤러거 2021.03.03 622 28
번역기사 [스포르트빌트] 팀이 졌는데 웃고 있어요!!! 10 첨부파일 [레벨:40]Noel갤러거 2021.03.03 2482 18
번역기사 [디 에슐래틱- 제임스 피어스] 리버풀의 현실적인 공격진 영입 목표에 대해. 60 첨부파일 포텐 [레벨:5]디오구알칸타라 2021.03.03 23337 73
번역기사 [팀토크] 베식타스의 스트라이커인 카일 라린을 원하는 웨스트햄 1 첨부파일 [레벨:31]oh co 2021.03.03 446 4
번역기사 [풋볼런던] 노리치 감독 다니엘 파크: "토트넘 팬들, 올리버 스킵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15 첨부파일 [레벨:34]후벵디아스 2021.03.03 1129 38
번역기사 [마르카] '발데스 포함' 안수 파티가 뽑은 최고의 팀 동료&탑 5 4 첨부파일 [레벨:34]카카메시 2021.03.03 1319 8
번역기사 [익스프레스] 브랜트포드의 포워드인 이반 토니를 원하는 아스날 5 첨부파일 [레벨:31]oh co 2021.03.03 241 13
번역기사 [하늘운동] 크리스티안 하이델 "샬케가 이지경이 된거 내탓 아님" 2 첨부파일 [레벨:40]Noel갤러거 2021.03.03 225 8
번역기사 [공홈] 하비 블레어, 리버풀 FC와 계약 연장 체결 2 첨부파일 [레벨:34]후벵디아스 2021.03.03 573 16
번역기사 [미러] 유벤투스는 아스날의 엑토르 베예린을 영입하기 위해 더글라스 코스타와 아드리앙 라비오를 제시할 의향이 있다. 9 첨부파일 [레벨:31]oh co 2021.03.03 1139 9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197 198 199 200 201 202 203 204 205 206 ... 다음
/ 10,0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