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1 21:41

포텐 Cicada 3301의 암호문(2012) - 4부 -

조회 수 21143 추천 수 90 댓글 22

Cicada 3301의 암호문(2012) - 1부 -

BGM : Cicada 3301 - The Instar Emergence (2013년 퍼즐 中)



펨창들아 안녕.


지난번 3부에서 2012년의 모든 암호는 다 풀어봤었어


이번에는 3301의 모든 암호를 풀었을 때 무슨일이 일어나는지 한번 적어볼까 해.



3301의 모든 퍼즐이 끝나고 2월 6일, 코드 저장 사이트인 pastebin에 한가지 글이 익명으로 올라왔어.


이 사람은 자신이 3301의 모든 퍼즐을 풀었고, 그 이메일을 받았다고 주장하고 있어.


무슨 글인지 한번 보자.




3301 cicada, this has been modified from your orriginal text in order to remove your uber sekret 0hd4y identifications signature.  If you think it belongs to any particular applicant it does not; and you DO know what I mean. u mad?


---BEGIN FU ENCODING STRIPPED MESSAGE---

DO NOT SHARE THIS INFORMATION!


Congratulations your month of testing has come to an end out of the thousands who attempted it you are one of only a few who have succeeded.


There is one last step although there will not be any hidden codes or secret messages or physical treasure hunts this last step is only honesty we have always been honest with you and we shall continue to be honest with you and we expect you to be honest with us in return.


You have all wondered who we are and so we shall now tell you we are an international group we have no name we have no symbol we have no membership rosters we do not have a public website and we do not advertise ourselves we are a group of individuals who have proven ourselves much like you have by completing this recruitment contest and we are drawn together by common beliefs a careful reading of the texts used in the contest would have revealed some of these beliefs that tyranny and oppression of any kind must end that censorship is wrong and that privacy is an inalienable right.


We are not a *hacker* group nor are we a *warez* group we do not engage in illegal activity nor do our members if you are engaged in illegal activity we ask that you cease any and all illegal activities or decline membership at this time we will not ask questions if you decline however if you lie to us we will find out.


You are undoubtedly wondering what it is that we do we are much like a *think tank* in that our primary focus is on researching and developing techniques to aid the ideas we advocate liberty privacy security you have undoubtedly heard of a few of our past projects and if you choose to accept membership we are happy to have you on-board to help with future projects.


Please reply to this email with the answers to the next few questions to continue:


* Do you believe that every human being has a right to privacy and anonymity and is within their rights to use tools which help obtain and maintain privacy cash strong encryption anonymity software etc?


* Do you believe that information should be free?


* Do you believe that censorship harms humanity?


We look forward to hearing from you.


3301

---END FUUUUUUUUUUU---


We look forward to hearing from you.


Anonymous



이 글은 특정 서명을 제거하기 위해서 원본 텍스트에서 수정된 것이야. 만약 네가 이 글이 어느 지원자의 것과 동일하다고 생각한다면 그건 아니야; 그리고 넌 이게 뭔 뜻인지 알거아냐. 화났냐?(u mad?)


---BEGIN FU ENCODING STRIPPED MESSAGE---

이 정보를 공유하지 마시오!


한 달에 걸친 테스트에 도전한 수많은 사람들 중 테스트에 통과한 것을 축하드립니다.

당신은 테스트에 성공한 극소수의 사람들 중 한 명이 되셨습니다.


이제 마지막 단계만 남았는데 어떤 숨겨진 코드나 비밀 메시지나 물리적 단서도 찾아낼 필요는 없습니다.

이번 마지막 단계는 정직함입니다.

우리는 언제나 당신에게 정직했으며, 앞으로도 계속 정직함을 지킬 것이니 당신도 우리를 정직하게 대해주시기 바랍니다.


그 동안 우리가 누구인지 궁금했을 테니

이제는 우리가 누구인지 알려드리겠습니다.

우리는 세계적인 집단입니다.

어떤 이름도 갖고 있지 않고 어떠한 상징도 존재하지 않습니다. 회원 명단도 갖고 있지 않으며 공식 사이트도 존재하지 않고

스스로를 알리고 다니지도 않습니다.


우리는 당신과 마찬가지로 테스트에 통과함으로써 스스로를 증명한 개인들의 집단이며,

독재나 탄압은 반드시 종식되어야 한다는 것과 검열은 잘못되었고 

사적 영역은 불가침의 권리라는 것과 같은 몇가지 믿음들을 바탕으로 뭉쳐있는 집단입니다.

테스트에 사용된 문구들을 주의 깊게 읽었다면 이미 어느정도 눈치채셨을 겁니다.


우리는 해커집단이 아니며 와레즈 집단 또한 아닙니다.

우리는 불법적인 활동에 가담하지 않으며 멤버들도 마찬가지로 가담하지 않습니다.

만약 당신이 불법 활동을 한다면 우리는 당장 그만둘 것을 요청할 것이며 이에 응하지 않을 경우 멤버 자격을 박탈할 것입니다.

우리는 어떤 물음도 제기하지 않을 겁니다.

만약 당신이 우리에게 거짓말을 한다면 우리는 이를 밝혀낼 것입니다.


당신은 확실히 우리가 하는 일이 무엇인지 궁금할 것입니다.

우리는 싱크탱크에 가까우며 우리의 주요 관심사는 아이디어를 돕는 기술을 연구하고 개발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자유, 사생활, 보안을 지지합니다.

의심할 여지 없이 당신은 우리의 과거 프로젝트 몇 가지를 들어봤을 것이며

만약 당신이 멤버로 들어온다면 우리는 기쁘게 당신이 앞으로의 프로젝트들을 돕게 해드릴 겁니다.


계속 하시려면 다음 질문에 답을 하여 답장해주세요.


* 당신은 모든 인간이 사생활, 익명성을 보장받을 권리를 갖는다고 생각하십니까? 그리고 자신의 사생활, 돈, 튼튼한 보안, 익명성, 소프트웨어 등을 얻거나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 도구를 사용할 수 있는 당연한 권리를 갖는다고 생각하십니까?


* 당신은 정보가 무료로 이용되어야 한다고 생각하십니까?


* 당신은 검열이 인간성을 해친다고 생각하십니까?


당신의 답변을 기대하겠습니다.


3301


---END FUUUUUUUUUUU---

당신의 연락을 기다리겠습니다.


익명



원문 : https://pastebin.com/RmqxWcnB



이게 진짜인지 구라인지 알 방법은 없어.


다만 글 작성자는  3301이 합격자들의 이메일에 조금씩 다른 단어를 사용했을 것을 고려해서 원문을 수정하고, PGP 서명도 없앴다고 주장했어.


여기서 가장 중요한건 PGP 서명이 없다는거야



public-key-cryptography.jpg Cicada 3301의 암호문(2012) - 4부 -


PGP는 무엇일까?


이메일 보안 중에 하나야.


1편에서도 나왔는데 잘못 적어놔서.. 대충 간단히 원리만 적어볼께.


두개의 키가 있다고 하자. 이걸 각각 공개키, 개인키라고 부를꺼야


공개키로 암호화한 내용은 개인키로만, 개인키로 암호화한 내용은 공개키로만 복호화할 수 있어.


이게 가장 핵심적인 내용이야.


공개키를 다른 사람에게 알려주던가, 공개키 서버에 올려두는 방식으로 다른 사람들에게 공개하고


메세지를 보낼때는 개인키로 암호화하는거지.


그러면 상대방은 내 공개키를 알고 있으므로 이를 해독해서 원래 글을 볼 수 있겠지?


반대로 상대방에게 이메일을 보낼때는 상대방의 공개키로 암호화 하면 돼.


그러면 상대방이 가진 개인키로만 원문을 볼 수 있으므로 보안이 지켜지게 되는거지.



-----BEGIN PGP SIGNATURE-----
Version: GnuPG v1.4.11 (GNU/Linux)

iQIcBAEBAgAGBQJPGOY0AAoJEBgfAeV6NQkP7KQQAJ7qfuZgtthyD6hXiPvrYXCl
Dnbj4viLPeiwVC/dYHn76yixqImr4+gzWEGzr+MrNpaPRBtCxu7kmBtwuyNHoqlz
KINmTLuwjpLkU/VBi02b17Z5UbCguEn8ZZDq8HFJgl3I8teQOBpmNorfsR0+CmjM
btuLdiZkLS0f9LS4mCivnlJmr6ULIwiAh7KaCQbj3s908raMQL+uIg6GXort1ilo
sppcEaykOHUmz+cxG2xpOD1KVt/IqSawimB3xfveCcLyRRfRQp4ACyL+eBiTzuT9
IJ9NmCrE3OcFtzJa0S2JjlOI5x1h70GEl1D/rpTu3zOR6I3YF68RufIxtnfpDsx3
6OORSR0kWVO1fVAotL3QfPxq6cjsy5Q+Gm5QeAvI+e5k2lGIL83d3JS23s0IjopS
gJWHwwIF5q9uHrg8oPIJkYkc1Dxzrvgc5DcHsYo+KQxWYsPhjh7nQp8hl0KpK8Q/
I8yFg3afBfH1ci15HifKVwAJGtrki3+NkPDw7IuwFDtW6NCd4SJ6XQv9fw7NyYQk
/qxbiOrz4yD7MOY9tKapdDMc5B4jIBaGULoKiMqk4KBHc05Z8I4yqaCfWI0BfijJ
VvKgLCx8mLillkKKH8A+f4CG191MKd0LwfrWNDCC62e5vWRaulV0coR2DTrCFFDA
FZL1IQd0u3QtmG5aRBhi
=kTmp
-----END PGP SIGNATURE-----

3301은 항상 이렇게 마지막에 PGP 서명을 달았어.

이를 3301의 공개키인 7A35090F로 해독하면 원래의 글이 나오게 돼.

이는 3301의 공개키와 한쌍이 되는 개인키로 암호화됐다는 뜻이므로, 서명의 효과를 가져.

3301은 가짜 퍼즐이 돌아다닐 것을 고려해서 퍼즐 맨 마지막에 항상 서명을 달았고, 다시 말하자면 PGP 서명이 없으면 3301이 아니야.


위의 유출된 이메일에서는 PGP서명과 수신인의 공개키로 암호화된 텍스트가 있으면 3301이 알아차릴 수 있으니까 이를 누락했다고 주장하고 있어.

PGP 서명이 있었다면 확실했겠지만, 서명이 없기 때문에 이게 구라인지 진짜인지 알 방법이 없음.

나는 개인적으로 구라라고 생각하지만 말야.


다만, 위 글에서처럼 3301의 관심분야가 익명성과 암호화라는건 타당해 보여.



이제 다른 글을 보도록 하자.

마르쿠스 워너라는 사람의 글인데 친구인 녹스(Nox Populi)라는 사람의 유튜브에 올라왔어.

녹스는 본인을 2013년 퍼즐의 승자라고 주장하고 있고 (실제로 PGP로 암호화된 3301의 이메일을 받음)

마르쿠스는 2012년 퍼즐의 승자로 롤링스톤에서 인터뷰한 적도 있어.

이것도 진실인지 아닐지는 모르겠지만, 어쨌건 위 이메일보다 신빙성이 있는 것 같긴 하네.

rs-181124-141205_cicada3301_126.jpg Cicada 3301의 암호문(2012) - 4부 -
마르쿠스 워너, 당시 15세

Hey, this is Marcus, and I'm here to walk you through what happened to the winners of the first 3301 puzzle. In full disclosure, I'm a personal friend of this video's author and am not being compensated for my participation in this series. I enthusiastically endorse the series as one of the highest-quality and most accurate video records of the long-term 3301 community's experiences.    By now you should have all seen the invitation message, so we'll start from there. I received it on my anonymous email account PGP signed and encrypted, and I answered in agreement of each of the three questions, but included a comment on the conflict between resisting censorship and following the law, specifically when it comes to the conflict between free culture and copyright laws. They never answered my question, but a little while later I recieved a response saying that the next step was finally ready. I recieved a randomly generated username and a password, as well as a .onion URL. The site itself was a really lightweight thread-based forum, like a text-post-only reddit. We found this format somewhat restricting, so at our request 3301 added a simple refresh-based chat room. I think we all had a go at trying to break the site, but it seemed pretty minimalist and airtight. This type of sleek technical work is what originally attracted me to the Cicada puzzle, but unfortunately the puzzles have become somewhat more sloppy in recent years.    On the site we met about 20 other winners, I think probably half of whom had solved the puzzle with the #decipher group. There were also a few 3301 representatives. The first one we met was a mysterious figure we only heard from once, who instructed us to select and complete a project to advance technological freedom. We weren't given any ideas or examples of previous projects for operational security reasons. One of the other 3301 representatives was a sort of guide assigned to our group, and they kept an eye on our progress and gave opinions as we came up with project ideas.    As we worked on the project, we asked 3301 a bunch of questions and actually got a good number of answers. The guide said that 3301 had been created by a few friends who shared the ideals we'd been asked about in the invitiation: information and software freedom, strong anonymity, privacy, ubiquitous encryption, and so on. Members would recruit contacts who shared the same goals, and as time went on it would grow in to a group of people around the world with no official common affiliation. Each member of the group only knows the members directly above or below them in the recruiting order, but each member is familiar with all projects and operations taking place below them. This is not a chain of command, but a social structure which 3301 members can use to find collaborators on specific projects by asking up the tree, without even knowing about unrelated operations in progress. Many people who write anti-surveillance software like Tor and CryptoCat have been targetted for harassment by various governments, so the group operates in secret for the protection of its members despite strict adherence to all laws. Members use various communications security techniques to protect their identities from other group members, and to limit the impact of a breach there is no common communications platform or infrastructure. Different portions of the organization use different iconography and imagery, and the organization has no common name. As a result of this structure, I have no idea how large or deep the organization actually is. For all I really know, there could be just one person running the whole thing.    We came up with several project ideas, and eventually agreed to build a software tool that would work something like a dead man's switch for decryption key release. Citing instances of academics and investigative journalists being abducted or murdered to suppress the information they held, we recognized the need for a system that automatically publishes the key to widely-distributed encrypted material in the event that the key's owner goes missing. Wikileaks did the same with their "insurance" files, but they manage the keys centrally. We aimed to build a decentralized, anonymous counterpart to this system which would require no trust in the operator of the system.    We decided to nickname the project CAKES, which stood for Cicada Anonymous Key Escrow System. We worked together exlusively through the onion site, using a wiki that 3301 set up to host the design materials and protocol documentation. Once the plan was finished, I started work on implementing a proof-of-concept in python. I shared the project repository with the group at large, but nobody took much interest. I built some of the erasure coding and time-based cryptographic primitives, and asked the group to review my code and for input on some security decisions I wasn't sure about as a 16-year-old amateur cryptographer. As far as I know, nobody from the group or 3301 even looked at the repository. With nobody else writing code and nobody to validate my crypto, the project was stuck in a holding pattern. One day on the chat, I said as much to our handler, and gave some ideas for new puzzles that would find people with the skills we needed. I saw some of my ideas turn up during the 2013 puzzle. However, by the time that recruitment cycle came around, there was almost no one left checking the onion site. While the 2013 puzzle was still going on, the site disappeared without warning, before the few of us left were even introduced to any new recruits. I haven't received any contact from 3301 since then, and the CAKES prototype was left unfinished.


마르쿠스입니다.저는 여러분들께 첫번째 3301 퍼즐의 승자에 대해 설명드리려고 왔습니다.

저는 이 동영상 작성자의 개인적인 친구이며, 이 퍼즐에 참여한 것에 대해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저는 이 동영상 시리즈를 3301 커뮤니티의 경험을 담은 좋은 퀄리티의 정확한 동영상 중 하나로 적극 지지합니다.

지금쯤이면 모두들 초대 메세지를 보셨을텐데, 거기서부터 시작하죠. 저는 PGP사인과 암호화된 익명 계정에서 이 메일을 받았고, 이 세 질문에 각각 동의하여 답변을 했습니다.

그러나 검열에 저항하는 것과 법을 따르는 것, 자유 문화와 저작권 법 사이의 충돌에 관해서 제 의견을 포함시켰었어요.

그들은 제 질문에 대답하지는 않았지만, 조금 후에 마침내 다음 단계가 준비됐다는 대답을 받았습니다.

무작위로 만든 아이디와 비밀번호, 어니언 URL도 받았습니다. 사이트는 정말 가벼운 스레드 기반의 포럼이었습니다. 텍스트만 적을 수 있는 레딧처럼요.

우리는 이 형식이 다소 제한적이라는 것을 알았고, 우리의 요청에 3301은 간단한 새로고침(refresh) 기반의 채팅방을 추가했습니다.

우리 모두가 그 사이트를 부수려 했을거라 생각하지만, 사이트는 꽤 미니멀하고 빈틈이 없어 보였습니다.

이런 종류의 깔끔한 기술은 저에게 시카다 퍼즐에 대해 흥미를 갖게 해주었습니다. 안타깝게도 최근 들어서 퍼즐들은 조금 더 엉성하게 만들어졌지만요.

우리가 만난 사이트에서 약 20명의 다른 승자들을 만났는데 아마도 그 중 절반이 해독 그룹으로 퍼즐을 푼 것 같습니다. 또한 몇몇 3301의 대표자들도 있었습니다.

첫번째로 만났던 사람은 딱 한번 말했었던 미스터리한 사람이었는데, 그는 우리에게 기술의 자유를 증진시키기 위한 프로젝트를 선택하고 완성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우리는 운영 보안상의 이유로 이전 프로젝트에 대한 아이디어나 예시를 듣지 못했습니다.

3301의 다른 대표들 중 한명이 우리 그룹에 배정된 일종의 관리자였고, 그들은 우리의 진행 상황을 보며 프로젝트 아이디어를 생각해내며 의견을 제시했습니다.

그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우리는 3301에 대해 많은 질문을 했고, 많은 대답을 받았습니다.

그 관리자의 말로는 3301은 정보와 소프트웨어의 자유, 강력한 익명성, 개인 정보 보호, 유비쿼터스 암호화 등 그들의 이상을 함께 나눴던 몇몇 지지자들에 의해 만들어졌다고 했습니다.

회원은 같은 목표를 함께하는 사람들을 모집할 것이고, 시간이 지나면 소속과 관계 없이 전 세계의 사람들로 커질 것입니다.

각 그룹의 구성원은 모집된 순서에서 그들의 바로 위나 아래에 있는 구성원만 알고 있지만, 각 구성원은 그들 밑에서 일어나는 모든 프로젝트 및 운영에 대해 잘 알고있습니다.

이건 지휘계통구조가 아니라, 관련 없는 작업을 하고 있더라도 트리를 조회하여 특정 프로젝트 협력자를 찾을 수 있는 사회구조입니다.

Tor와 CryptoCat 같은 감시 방지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많은 사람들이 다양한 정부에게 괴롭힘 당하고 있기 때문에, 이 그룹은 회원들이 모든 법을 엄격하게 지키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회원의 보호를 위해서 비밀리에 운영됩니다.

회원들은 다른 그룹의 회원들로부터 자신의 신원을 보호하고 규칙 위반으로 인한 영향을 막기 위해 다양한 통신 보안 기술을 사용하고 있으며, 공통의 통신 플랫폼이나 기반 시설이 없습니다. 조직의 다른 그룹은 다른 아이콘과 이미지를 사용하고 있고, 조직은 이름을 갖고있지 않습니다.

이 구조로 인해, 조직이 실제로 얼마나 크고 깊은지 알 수 없습니다. 제가 정말로 알 수 있는 것은, 이 모든 걸 운영하는 사람이 사실 한 명밖에 없을 수도 있다는 것이죠.

우리는 몇가지 프로젝트 아이디어를 생각해냈고, 마침내 데드맨스 스위치와 비슷한 암호키를 해제하는 소프트웨어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우리는 알고있는 정보를 은폐하기 위해 학자 및 탐사보도기자들이 납치나 살해당하는 사례를 예로 들었고, 키 소유자가 사라질 경우 많은 사람들에게 배포된 암호화 자료를 자동으로 공개하는 시스템의 필요성을 인식했습니다.

위키릭스의 "보험" 파일이 이와 같은 일을 했지만, 위키릭스는 키를 중앙에서 관리했습니다. 우리는 운영자를 신뢰 할 필요가 없게 익명 대응되며 분산적인 시스템을 목표로 했습니다.

우리는 이 프로젝트를 CAKES(Cicada Anonymous Key Escrow System)라는 이름을 붙이기로 결정했습니다.

우린 오직 어니언 사이트를 통해서만 함께 일했고, 3301이 디자인 자료와 프로토콜 문서를 호스팅 하기 위해 만든 위키를 사용했습니다.

구상이 끝나자마자, 저는 파이썬으로 개념 증명(proof-of-concept) 하는 일을 시작했습니다.

프로젝트 저장소를 전체 그룹과 공유했지만, 아무도 관심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저는 이레이저 코딩과 시간 기반 암호화 기초를 만들었고, 그룹에게 제 코드를 검토하고 보안을 판단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저는 16살 암호학자로서 확신하지 못했어요.

제가 알기로는, 그룹이나 3301 중에서 저장소를 보는 사람이 아무도 없었습니다.

아무도 제 암호를 쓰지 않았고, 제 암호가 유효한지 확인해줄 사람도 없어서 그 프로젝트는 보류 상태에 있었습니다.

어느 날 채팅을 하며, 저는 조언자(handler)에게 우리가 필요한 기술을 가진 사람을 찾을 수 있는 새로운 퍼즐 아이디어를 알려주었습니다.

저는 2013년 퍼즐을 하는 동안 몇가지 아이디어가 떠올랐지만 모집 주기가 다가올 때쯤에는 어니언 사이트를 확인하는 사람이 거의 남아있지 않았습니다.

2013년 퍼즐이 여전히 진행 중인 동안, 우리가 떠나고 신규 모집자에게 소개되기도 전에 이 사이트는 경고도 없이 사라졌습니다.

그 이후로도 3301에게 아무런 연락도 받지 못했으며, CAKES 프로토타입은 미완성으로 남아있습니다.

원문 : https://spit.mixtape.moe/view/raw/95d59989

이 역시도 사실인지 거짓인지 알 수 있는 방법은 없어. 

그래도 꽤 흥미롭지?


이 글에 나왔던 내용이 진짜인지 거짓인지는 스스로 판단해 봐. 

아직도 시카다 3301에 관한 내용은 많은 미스터리로 남아있어.



2012년에서 적을려고 생각했던 내용은 다 쓴 것 같네. 다행히도...

그 동안 읽어줘서 고마워.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썰/괴담/번역 많은 어린이를 울렸던 부곡하와이 '지옥의 길' 7 첨부파일 [레벨:39]부산홍보대사 2018.03.21 16214 21
자연/생물 우유먹는 랫서 팬더 4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4]자연 2018.03.21 4069 30
일생/일화 미켈란젤로의 다비드상 디테일ㄷㄷ 62 첨부파일 포텐 [레벨:22]식물인간회장님 2018.03.21 43868 118
미스터리/미제 '방사능 피폭' 고발하던 일본 PD가 갑자기 숨졌다 82 첨부파일 포텐 [레벨:23]아하하하 2018.03.21 44581 177
자연/생물 해가 지는 요세미티 국립공원 2 첨부파일 [레벨:22]식물인간회장님 2018.03.21 2669 16
문명/역사 담배피는 살바도르 달리와 코코 샤넬 3 첨부파일 [레벨:22]식물인간회장님 2018.03.21 8790 13
썰/괴담/번역 2ch) 물고기 꿈 첨부파일 [레벨:1]설사쟁이 2018.03.21 3011 5
문명/역사 미국 CIA의 마약 밀매 사건 1 [레벨:23]아하하하 2018.03.21 7170 8
썰/괴담/번역 산장괴담 2 첨부파일 [레벨:1]설사쟁이 2018.03.21 1776 3
미스터리/미제 Cicada 3301의 암호문(2012) - 4부 - 22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23]parklife 2018.03.21 21143 90
자연/생물 혈액을 모두 빼낸 후 심장 87 첨부파일 포텐 [레벨:25]카나데루 2018.03.21 57028 148
일생/일화 등산로 만드는 중국 인부들 85 첨부파일 포텐 [레벨:39]부산홍보대사 2018.03.21 46878 79
자연/생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6 첨부파일 [레벨:12]xMehaKEl 2018.03.21 3340 22
일생/일화 합법적으로 술 마시려고 섬 만든 뉴질랜드인들 17 첨부파일 포텐 [레벨:39]부산홍보대사 2018.03.21 36265 175
공포/심령 CANDY SHOP 104 첨부파일 포텐 [레벨:20]괴물작가 2018.03.21 39490 94
일생/일화 익스트림한 자전거들.gif 5 동영상첨부파일 [레벨:6]머리 2018.03.21 3227 10
일생/일화 31년 전 부산 시민의 위엄.jpg 37 첨부파일 포텐 [레벨:39]부산홍보대사 2018.03.21 37337 125
공포/심령 흔히 퍼져있는 귀신에 대한 짧은 속설들 12 첨부파일 [레벨:1]팡2 2018.03.21 6243 7
탁상공론 만약 음식을 먹다가 음식에서 진주가 발견 됐다면.. 13 [레벨:2]독재자 2018.03.21 6281 16
★혐오주의 바퀴벌레 튀겨먹은 디씨인의 후기.jpg 45 첨부파일 [레벨:25]마블빠 2018.03.21 15374 88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1985 1986 1987 1988 1989 1990 1991 1992 1993 1994 ... 다음
/ 3,4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