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18:56

[토크스포츠] 이번시즌 벤치를 따뜻하게 데워준 PL 영입생 Top 10

조회 수 17843 추천 수 114 댓글 55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는 선수 영입에 16억 4천만 파운드를 지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32%의 영입생들만이 출전명단에 포함되었을 때 경기당 평균 60분을 뛰었다.

더 놀라운 것은, 영입생 중 거의 절반에 가까운 47%의 선수들이 이번시즌 대부분을 벤치에서 따뜻하게 보냈다는 것이다.

실제로 이들이 출전명단에 포함되었을 때 출전시간은 경기당 45분이 되지 않았다.

이번시즌 벤치에서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10명의 영입생을 소개한다.

10. 루크 프리먼(셰필드), 1일 5시간 58분 (83.2%)
9. 무하메드 베시치(셰필드), 1일 6시간 25분 (88.2%)
8. 주앙 칸셀루(맨시티), 1일 6시간 55분 (60.6%)
7. 데니스 프라트(레스터), 1일 8시간 8분 (63%)
6. 벤 오스번(셰필드), 1일 11시간 9분 (78.1%)

5. 체 아담스(소튼), 1일 11시간 35분 (65.9%)
4. 알비안 아예티(웨스트햄), 1일 15시간 48분 (94.8%)
3. 모이스 킨(에버튼), 1일 16시간 5분 (74.2%)
2. 저스틴 제임스(레스터), 1일 16시간 10분 (70.5%)
1. 필 자기엘카(셰필드), 2일 2시간 (92.6%)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8729 8730 8731 8732 8733 8734 8735 8736 8737 8738 ... 다음
/ 10,0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