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6 23:29

포텐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조회 수 15144 추천 수 85 댓글 23

3521.jp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by Michael Cox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에서 9년간 지휘봉을 잡았지만 디에고 시메오네는 이번 경기 전까지 라 리가에서 단 1번도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승리하지 못했었다. 

 

바르셀로나는 아틀레티코보다 강팀이다. 그래서 아틀레티코가 승리를 거두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린건 놀라운 일이 아니다. 그러나 다음과 같은 사실들을 고려해보자 : 2010년 2월 이후 아틀레티코는 바르셀로나 상대로 승리가 없었다. 당시 감독은 키케 산체스 플로레스였다. 그 이후로 지금까지 <에르쿨레스, 레알 소시에다드, 헤타페, 오사수나, 아슬레틱 빌바오, 발렌시아, 레알 바야돌리드, 그라나다, 셀타 비고, 말라가, 세비야, 알라베스, 데포르티보, 레반테, 레가네스, 레알 베티스, 레알 마드리드> 총 17개 구단이 바르셀로나를 상대로 승리를 1번 이상 거두었다. 그러나 아틀레티코는 같은 기간동안 단 1승도 챙기지 못했다.

 

지난 토요일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시메오네의 승리는 교과서와도 같은 승리였다. 시즌 개막 이후, 아틀레티코는 공격적인 운영을 펼치며 찬사를 받았으나 이번 경기에서는 다시 아틀레티코의 기본으로 돌아갔다. 시메오네의 조직력에 의한 1-0 승리. 그리고 야닉 카라스코 활용은 두드러진 이 경기의 특징이었다.

 

카라스코가 여전히 아틀레티코에서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사실이 놀랍게 다가올 수도 있다. 지금으로부터 약 3년 전, 카라스코는 중국 슈퍼리그의 다롄 이팡과 계약을 체결했다. 중국행에 대한 일반적인 인식은 선수가 조기 은퇴를 선언하는 것과 동등한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중국으로 향하는 선수들은 2배 이상의 급여를 받으면서 자신의 커리어를 점차 마무리 짓는다. 카라스코의 벨기에 동료였던 무사 뎀벨레와 마루앙 펠라이니가 그러한 절차를 밟고 있다.

 

그러나 카라스코의 여정은 중국을 떠나 보루시아 도르트문트 중원의 핵심으로 자리매김한 또 다른 벨기에인 악셀 비첼의 행보와 닮아있다. 지난 1월 임대신분으로 아틀레티코에 복귀한 카라스코는 올 여름 완전이적을 확정지었다. 그리고 지난 토요일 아틀레티코 승리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했다.

 

카라스코의 기여는 크게 2가지로 나뉠 수 있겠다. 하나는 이 경기의 유일한 골을 기록한 것이고, 다른 하나는 이 경기에서 시메오네의 전술의 키로 왼쪽에서 평소와는 다른 역할을 수행했다는 것이다.

 

서류상으로 시메오네는 9년간 선호했던 라인업 4-4-2를 꺼내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경기를 보면 볼수록 평소와는 달라보였다. 바르셀로나는 전방까지 호르디 알바를 전진시켜 알바-페드리-리오넬 메시-앙투안 그리즈만-오스만 뎀벨레 라인업을 구성한다는 것을 고려한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시메오네는 백4라인이 과부화되는 것을 원하지 않았으며, 좌우로 폭넓게 포진하는 것도 원하지 않았다. 따라서 수비진에 숫자 1명이 더 필요했고 따라서 백4라인에 카라스코를 윙백으로 추가했다. 카라스코는 수비와 미드필드 중간 지대에 포진했다. 왼쪽 측면에 알바는 비슷한 역할을 수행하는 선수와 맞대결을 펼치지 않았는데 반면, 오른쪽에 위치한 오스만 뎀벨레는 카라스코에게는 주요한 경계 대상이었다. 



A1.pn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카라스코에 주어진 역할은 결코 맨마킹이 아니었다. 바르셀로나가 수비진영에서 공을 전개하기 시작할 때, 카라스코는 바르셀로나의 라이트백인 세르지 로베르토를 압박할 준비가 되어 있었다.

A2.pn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바르셀로나가 오른쪽이 아닌 알바가 위치한 왼쪽으로 경기를 풀어나가기 시작하면 카라스코는 재빠르게 후퇴하여 

A3.pn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수비숫자 5명을 맞춰주는 위치에 포진하게 된다. 아틀레티코의 서류상 4-4-2는 이제 5-3-2로 바뀌었다.

A4.pn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이러한 역할은 오른발잡이인 카라스코에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었다. 때때로 카라스코는 뎀벨레의 스피드에 고전하기도 했다. 경기 초반 뎀벨레는 카라스코를 빠른 속도로 제치고 가까운 포스트에 위치한 그리즈만에게 좋은 기회를 만들어주기도 했다.

 

게다가 뎀벨레가 여유를 가지고 속도를 올려 돌파를 시도하는 상황에서도 뚫리는 장면이 있었고 서투른 태클로 뎀벨레에게 제쳐지는 경우도 있었다. 

 

뎀벨레를 마킹하지 않고 전방으로 올라갔다가 공이 끊긴 상황에서 상대에게 파울을 저지르며 경고를 받기도 했다. 그러나 이러한 플레이는 카라스코가 수비적인 기여 뿐만 아니라 아틀레티코에서 가장 위협적인 공격수였기 때문에 발생하는 상황이었다. 카라스코 덕분에 아틀레티코는 오른쪽 측면에서 왼쪽 측면으로 경기장 방향 전환을 시도할 수 있었다. 


D1.pn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왼쪽 측면에서 공을 받은 카라스코는 혼자 드리블을 통해 팀을 앞으로 전진시켰다.

D6.pn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아틀레티코 진영에서 뎀벨레가 공을 잡았을 때, 카라스코는 최대한 뎀벨레 가까이 위치했다. 그러나 반대의 상황 (뎀벨레가 카라스코를 막는 상황)은 좀처럼 일어나지 않았다. 

 

카라스코는 아틀레티코의 5번째 수비수였지만, 때때로 아틀레티코 최전방에 위치한 선수였다. 두명의 포워드인 앙헬 코레아와 주앙 펠릭스는 경기 내내 깊숙히 내려와 카라스코와 마르코스 요렌테까지 합쳐 팀이 4-2-4 포메이션을 형성하도록 만들었다.


E4.pn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공격 진영에서 카라스코의 역할은 바르셀로나에게 큰 문제거리였다. 전반 5분만에 바르셀로나를 향한 경고 신호가 있었다. 세르지 로베르토와 뎀벨레 모두 피치 중앙에 있었고 카라스코는 왼쪽 측면에 홀로 위치해 있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F1.pn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카라스코는 박스 바깥 부근에서 사울 니게스를 향한 컷백을 시도했고 마르크-안드레 테어 슈테겐이 공을 가까스로 막아냈다. 

F2.pn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이후 코케가 전방을 향해 달려가는 카라스코를 향해 로빙 패스를 날려주는 장면도 있었다. 코레아의 쇄도로 좋은 찬스가 만들어졌으나 결국 오프사이드 선언으로 상황이 종료되었다.

 

카라스코의 득점 장면은 선수의 전술적 역할을 모두 담은 골이었다. 우선 카라스코는 수비진영에서 뎀벨레를 막고 있었다.


G1.pn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불과 6초 뒤에 공의 소유권이 바르셀로나에서 아틀레티코로 넘어갔다. 이 상황에서 카라스코는 아틀레티코 선수들 중 가장 전진한 위치에 포진한 선수였다.

G2.png [The Athletic] 시메오네의 바르샤전 첫번째 승리를 만들어낸 야닉 카라스코

그리고 9초 후 앙헬 코레아의 영리한 로빙 패스를 받아 멋진 터치로 테어 슈테겐을 제치고 25야드 거리에서 골을 만들어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카라스코는 "우리는 오랜만에 바르셀로나 상대로 승리를 기록해 매우 기쁘다. 나는 수비적인 포지션을 소화해야 했지만 팀을 위해 적응했다. 벨기에에서도 때때로 윙백으로 경기를 뛴다. 윙백이 나에게 완전히 새로운 포지션은 아니다. 올해 우리는 이전보다 더 많은 패스를 시도하고 있다. 그러나 우리는 여전히 좋은 수비력과 역습 능력을 가진 팀이다. 그 덕분에 우리는 득점할 수 있었다." 라고 말했다.

 

시메오네의 아틀레티코에게 자주 있는 일인 것처럼, 1골이면 충분했다. 아틀레티코와 바르셀로나의 격차는 이제 승점 9점으로 벌어졌다. 이날 시메오네의 팀은 확실히 바르셀로나보다 뛰어났고 확실히 라 리가 우승에 도전해볼만 하다.

 

출처 : theathletic.com/2214115/2020/11/23/atletico-simeone-tactics-barcelona/

짤줍
  • BEST [레벨:24]예쁘미나 2020.11.27 00:00
    중국가서 오히려 성장하고온새끼.. 10번 다시 못달아도 잘하는새끼.. 잘생긴새끼.. 르마나가면 11번가지면 좋겠다.
  • BEST [레벨:2]도라이구나고 2020.11.27 00:01
    르마도 중국물 2년정도 먹고 오자
    파울리뉴 비첼 카라스코등 타율이 좋아 최근에
  • BEST [레벨:20]StarLord 2020.11.27 00:09
    요새 심버지 (리그만) 전술 타율 꽤 좋아서 고무적이다 백업st랑 풀백 정도만 무조건 보강하자
  • BEST [레벨:24]예쁘미나 2020.11.27 00:00
    중국가서 오히려 성장하고온새끼.. 10번 다시 못달아도 잘하는새끼.. 잘생긴새끼.. 르마나가면 11번가지면 좋겠다.
  • BEST [레벨:2]도라이구나고 2020.11.27 00:01
    르마도 중국물 2년정도 먹고 오자
    파울리뉴 비첼 카라스코등 타율이 좋아 최근에
  • BEST [레벨:20]StarLord 2020.11.27 00:09
    요새 심버지 (리그만) 전술 타율 꽤 좋아서 고무적이다 백업st랑 풀백 정도만 무조건 보강하자
  • [레벨:31]심버지 2020.11.27 00:17
    ㅊㅊ
  • [레벨:8]사울니게스 2020.11.27 02:29
    진짜 사랑한다
  • [레벨:2]애기자칼 2020.11.27 03:23
    그 뭐냐 이번에 시메오네 나가고 시몬스라는 감독이 온거도 큼 ㅇㅇ
    442만 쓰던 시메오네와 다르게 변형 3백쓰거나 좀더 공격적으로 전술짜는데 시몬스 감독이면
    우승할듯
  • [레벨:19]아무르티그로 2020.11.27 04:50
    애기자칼 이건 무슨 드립이야
  • [레벨:22]레이용 2020.11.27 05:05
    애기자칼 침대는 시몬스지 ㅇㅈ
  • [레벨:7]청하눈나 2020.11.27 08:12
    애기자칼 농갤에서 왔니
  • [레벨:2]구노하 2020.11.27 03:47
    중국다녀오면 왜 죄다 각성하냐
  • [레벨:21]시메오네사랑해 2020.11.27 03:49
    사랑해 카라스코
  • [레벨:26]굳굳굳 2020.11.27 03:49
    시발 저런 애들 4명이 한팀애서 뛰어 댕기니 케이리그팀들이 어떻게 이기냐 개씨발
  • [레벨:34]벵거영감 2020.11.27 03:50
    17개구단중 하나 에르쿨레스 저때 트레제게가 골넣고이겼나 어시했나? 그랬던걸로 기억하는데 ㅋㅋ 그건 레알인가? 골키퍼 위로 넣었는데 ㅋㅋ
  • [레벨:26]빤쓰바람에롱패딩 2020.11.27 03:55
    중국갈때 폼떨어져서 간거 아니었음??
  • [레벨:23]일카이귄도안 2020.11.27 03:57
    빤쓰바람에롱패딩 폼 떨어지기도 했고 돈 벌로 가기도 했는데 중국가서 축신 되서 옴
  • [레벨:18]존콘스탄틴 2020.11.27 04:08
    빤쓰바람에롱패딩 드리블 원툴이라 여러모로 욕먹고 현타와서 중국 갔는데
    가서 깨달음을 얻고 돌아옴
    드리블은 여전한데 이제 팀플레이도 함
  • [레벨:23]아츠카네 2020.11.27 06:10
    빤쓰바람에롱패딩 화타한테 치료받고옴. 2년동안 재활운동하다가 온거임.
  • [레벨:23]선착순 2020.11.27 03:58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35]금발태닝김광규 2020.11.27 10:27
    선착순 챔스에서는 8광땡에서 두번 다 깨진걸로기억 ㅋㅋㅋ
  • [레벨:1]비비큐알바생 2020.11.27 03:59
    골넣기전 퍼스트터치한건 볼때마다 놀랍네 ㄹㅇ
  • [레벨:31]펨코의신 2020.11.27 04:04
    파울리뉴도 그렇고 중국갔다와서 잘한선수들도 꽤 있네
  • [레벨:16]우측풀백 2020.11.27 07:50
    펨코의신 심지어 파울리뉴는 왔을때만큼 큰 이적료로 1년만에 리턴함ㅋㅋㅋ
  • [레벨:24]언우밤지 2020.11.27 04:11
    챔결인가에서 골넣고 여친한테 달려가는거보고
    엄청 크게 될 놈이다 생각했는데
    갑자기 중국가서 망하나 했더니
    복귀해서 더 잘하는 새끼..

요청하신 페이지 번호는 목록 기능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100 페이지 이하로 접속하시기 바랍니다.
1 페이지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