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8 15:07

정운찬이 총재되고 나서 한 짓을 알아보자

조회 수 193 추천 수 11 댓글 4

1.총재 취임하자마자 KBO 자유게시판과 Q&A게시판을 폐쇄




캡처9.PNG 정운찬이 총재되고 나서 한 짓을 알아보자


마치 모 여성대통령과 같은 소통의 부재






2.아시안게임 당시 선동렬 감독에게 책임전가






캡처.PNG 정운찬이 총재되고 나서 한 짓을 알아보자

그런데 정 총재는 생각지도 못한 발언들을 쏟아냈다. 작금의 사태와 관련, 선 감독에게 책임을 모두 뒤집어 씌우는 뉘앙스였다. 정 총재는 "(9월12일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선수 선발 관련 자신이 사과한 것에 대해) 선수 선발은 원칙적으로 감독 고유의 권한이나 선발 과정에서 여론의 비판을 선 감독에게 알리고, 선발 과정에 참고했으면 좋겠다고 내가 말했다면, 또 선 감독이 이를 받아들였더라면 좋았을 텐데 그러하지 못한 걸 사과했다"고 말했다. 선 감독이 선수를 잘못 뽑아 이 모든 일이 발생했다는 뜻이다. 

-기사본문 내용중-


가장 큰 책임을 저야 될 KBO의 수장이 모든 책임을 감독한테 저버리는 추태





3.출장을 빌미로 한 해외여행






캡처2.PNG 정운찬이 총재되고 나서 한 짓을 알아보자

캡처3.PNG 정운찬이 총재되고 나서 한 짓을 알아보자

메이저리그 출장은 그렇다치고 런던 출장은 더 할말이 필요한가?





4.특정구단 의도적 따돌림 및 특정구단 편애




캡처4.PNG 정운찬이 총재되고 나서 한 짓을 알아보자

유일하게 대기업이 모구단이 아닌 키움을 상대로 노골적으로 따돌리는 모습을 보여왔으며, 
스폰서쉽 계약을 맺은 키움증권 관계자가 인사하러 오자 문전박대하는듯 노골적으로 따돌리는 모습을 보임
심지어 자신은 두산팬임을 천명하며 가장 좋아하는 선수가 김재환임을 밝혔음;;
이로 인해 2018년 한국시리즈에서 두산에 유리한 판정이 여럿 나왔으며 두산이 한국시리즈 탈락하자 현행 포스트시즌 제도에 대한 온갖 언플이 이어짐





5.클린 베이스볼?ㅋㅋ




캡처5.PNG 정운찬이 총재되고 나서 한 짓을 알아보자
캡처6.PNG 정운찬이 총재되고 나서 한 짓을 알아보자

캡처7.PNG 정운찬이 총재되고 나서 한 짓을 알아보자

더 할말이 없다;;





6.FA상한제 강요




캡처8.PNG 정운찬이 총재되고 나서 한 짓을 알아보자

선수협에 FA를 최대 80억으로 강요하는 짓을 하면서 이를 반대하는 선수협을 자신의 이익을 생각하는 치졸한 집단으로 언플을 해버림;;
경제학을 전공했다는 사람이 자유시장경쟁의 근본인 가격경쟁을 봉쇄시켜버림




7.첨언

KBO는 과거에 인기에 기대에 현재의 현안을 제대로 처리하고 있지 못함
팬들이 궁극적으로 원하는 것은 프로야구 신뢰도와 질적 향상, 
그리고 야구 인프라 발전인데 
신뢰도는 오히려 내려갔으며, 질은 그대로 낮고, FA거품을 끈다면서 경쟁시스템을 봉쇄해 KBO가 셀링리그로 전락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 주었음.
KBO가 계속 지금에 위치를 믿고 막나가다가는 2000년대초반의 암흑기가 재래하는 것이 멀지 않을것 





8.결론






역대 최고 무능 총재 정운찬 OUT

  • [레벨:22]봄비 2019.07.18 15:15
    선생님이보실땐 누가괜찮을거라보십니까
  • [레벨:25]후지와라치카 2019.07.18 15:15
    봄비 일단 다른건 모르겠지만 정치인은 다시 안했으면 좋겠네요
  • [레벨:17]하비에르바르뎀 2019.07.19 01:11
    구본능총재 그리읍니다
  • [레벨:22]귀족성수군 2019.07.20 12:26
    다른 사람이 능력이 있건 없건 이인간은 진짜 문제인게 대놓고 돡빠라고 하고 편애 존나함 메이져리그 사무총장이 la다저스 빠라고 하고 편애 존나해봐 바로 벌금 폭탄에 경질임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자유 저격에 대해 16 [레벨:36]쥐줌마 2019.11.20 1592  
질문/건의/신고 야갤 건의사항 받습니다 59 [레벨:37]유라 2019.11.20 680  
이벤트 FA 최대어 선수들의 행선지를 맞춰라! 101 첨부파일 [레벨:37]유라 2019.11.20 1299  
칼럼 스압)삼성라이온즈의 전반기 결산 2편(시즌) 1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3]후라봉봉 2019.07.20 200 8
칼럼 SK와이번스 2019시즌 중간결산 타자 19 첨부파일 [레벨:10]서진용 2019.07.20 322 16
칼럼 SK 와이번스 시즌 전반기 칼럼 - 2.선발 투수 31 동영상첨부파일 [레벨:20]LiLlLiLi 2019.07.20 339 10
칼럼 기태 냐옹이즈에서 기아 타이거즈로 -전반기 타자편 110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1]레동 2019.07.20 15644 54
칼럼 2019 전반기 두산 베어스 칼럼 下 (선수 평가 외야~투수) 90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18]만샤프트 2019.07.20 9604 59
칼럼 2019 전반기 두산 베어스 칼럼 上 (간단 스토브리그~선수평가 내야) 44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18]만샤프트 2019.07.20 8208 77
칼럼 이윤원(2014.11~2019.07) 시대를 겪으며 롯데가 얻은것은 무엇인가? 91 첨부파일 포텐 [레벨:31]위키유동닉 2019.07.20 11402 112
칼럼 KBO 최초 삼각트레이드 중간 결산 72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17]하비에르바르뎀 2019.07.20 29844 110
칼럼 스압)삼성라이온즈의 전반기 결산 1편(스프링캠프) 1 첨부파일 [레벨:33]후라봉봉 2019.07.19 121 11
칼럼 [스압] 키움 히어로즈 전반기 결산 - 누가 히어로즈의 반등을 이끌었나? 88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1]최원태 2019.07.19 12355 76
칼럼 SK 와이번스 시즌 전반기 칼럼 (上) 130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20]LiLlLiLi 2019.07.19 6533 68
칼럼 -스압-개좆쥐 전반기 결산 18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3]암흑워비 2019.07.19 808 16
칼럼 삼성라이온즈 선수 전반기 결산 - 타자편 - 2 첨부파일 [레벨:28]멜랑콜릭 2019.07.19 143 5
칼럼 (스압/데이터주이) 2019 kt위즈 전반기 결산 176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5]아이오아이 2019.07.19 7610 88
칼럼 키움 히어로즈 전반기 결산-2(투수편) 58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20]지효 2019.07.19 13738 46
칼럼 상반기 외인투수 결산 6 첨부파일 [레벨:17]하비에르바르뎀 2019.07.19 190 5
칼럼 삼성라이온즈 전반기 결산 - 용병교체 언제해주니? - 14 동영상첨부파일 [레벨:28]멜랑콜릭 2019.07.18 148 7
칼럼 정운찬이 총재되고 나서 한 짓을 알아보자 4 첨부파일 [레벨:25]후지와라치카 2019.07.18 193 11
칼럼 ㅅㅇ)19시즌 전반기 LG트윈스 선수단 리뷰-투수편 2 첨부파일 [레벨:22]깽포스 2019.07.18 219 12
칼럼 데이터 주의] Kiwoom Heros 中堅手 No.0 林秉昱 81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1]첼시9번이동국 2019.07.18 9605 32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3 4 5 6 7 8 9 10 11 12 ... 다음
/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