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00:02

윤성빈 야매 스카우팅 리포트

조회 수 406 추천 수 5 댓글 11

윤성빈.jpg 윤성빈 야매 스카우팅 리포트

윤성빈 기록.PNG 윤성빈 야매 스카우팅 리포트

굉장히 슬픈 현실이지만 롯데의 투수 코어 유망주는 프로 1년차에 1군 5선발로 뛴 서준원을 빼면 일단은 윤성빈이다.


이 다음으로 코어 유망주라고 할 만한 선수는 26살의 김원중과 29살의 구승민이며,  이 병신들은 이미 한계가 드러난 선수이기에 더 이상 유망주로 불러주기도 애매하다.


구단에선 아직도 윤성빈을 차세대 선발 자원으로 보고 있는듯 하며, 기대를 버리지 못하고 일본으로 연수를 보냈지만 뭔가 성장한건 아무것도 없었다.


야매 스카우팅 리포트라곤 하지만 도저히 뭔가 좋은 말을 써줄 수가 없다. 키가 계속해서 자라며 밸런스가 붕괴된 상황이라는 썰도 돌고 있다. 2군에서 7월 17일 이후로 등판 일자가 없는 이유도 허리통증으로 인해 시즌을 접어서 그렇다.


이새끼를 메이저리그로 보낼려고 했던 조찬희는 정신병자가 분명하다.



볼넷이 많지 않은건 그나마 고무적인 일이지만 짤의 시범경기 때 모습하곤 달리 구속도 150대가 나오지 않는다는 기사가 여러번 시즌 도중에 나왔다.


뭔가 확실한 변화구를 장착한거 같지도 않다.


결국 시즌 도중 윤성빈을 포기했다는 말이 나올정도로 기대치가 매우 떨어진 모습이다. 일본 유학이 오히려 독이 되었다는 말이 나온걸 보면 지바 롯데가 짜준 웨이트 트레이닝을 못견딘게 아닌가 하는 의심이 매우 강하게 든다. 한때 롯데 최고의 유망주라 불렸던 투수가 맞는가?


2019년 1+1 실패 이후 간간히 보이던 윤성빈의 소식은 기사가 아닌 서면에서의 포착 짤로 더 많이 볼 수 있었다. 집이 서면 근처라는건 변명이 될 수 없다. 2군 구장이 서면에 있나? 상동에서 나와서 서면까지 놀러다닌다는걸로밖엔 의심할 수 없다.


기본적인 위닝 멘탈리티가 굉장히 부족한것으로 의심되며, 어느덧 프로 3년차임에도 불구하고 발전은 커녕 떨어져만 가는 구속과 제대로 컨트롤도 안되고 발전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 슬라이더와 스플리터. 그리고 밋밋해진 구위.


비록 1차지명이기에 아직까진 팀에서 포기하지 않았으나 이런 모습이 계속 이어질 경우 그의 모습은 최대성 Mk.2가 될것이다.


잘좀하자 새끼야. 니가 어느정도 해줘야 롯데가 산다.

짤줍
짤줍
  • [레벨:31]봄감자가맛있단다 2019.10.21 00:04
    서면빈이는 세웅이처럼 유망주를 진작 넘을줄 알았더니
  • [레벨:34]위키유동닉 2019.10.21 00:05
    봄감자가맛있단다 솔직히 지금 상황에선 ㄹㅇ 답이 없는 상황임.

    썰대로 키가 계속 자라고 있어서 밸런스가 무너진거면 이건 누가 와도 못고치는 상황이라서...
  • [레벨:31]봄감자가맛있단다 2019.10.21 00:06
    위키유동닉 아로요한테 바라기도 참... 차라리 면빈이 포기하고 세웅이 좀 더 튜터해주고 원중이 준원이 민기나 집중케어해줬음
  • [레벨:31]김원중 2019.10.21 00:06
    걍이제 기대가안댐
  • [레벨:34]위키유동닉 2019.10.21 00:09
    김원중 김원중은 아직 기대감이 있는데 윤성빈은 ㄹㅇ 망한 1픽인듯
  • [레벨:31]김원중 2019.10.21 00:10
    위키유동닉 김원중은 내년에 잘할거같은데

    윤성빈은 그냥 기본적으로 워크에씩이 부족한듯
  • [레벨:26]스나이퍼a 2019.10.21 00:09
    작년 양상문 오자말자 윤성빈 투구폼 뜯어고치는 바람에 완전히 망가진듯
  • [레벨:34]위키유동닉 2019.10.21 00:09
    스나이퍼a 그새낀 씨발 꼴데에 뭐 도움된게 없어
  • [레벨:26]스나이퍼a 2019.10.21 00:10
    위키유동닉 그리고 ㄹㅇ인게 서면에 밥 먹으러 간다고 변명해놨던데 서면빈이란 별명답게 고원준만큼 오질나게 많이 목격됐다고 하니ㅋㅋ
    말도 안됨 걍 멘탈쪽은 확실히 아닌듯
  • [레벨:16]파브르당장나가 2019.10.21 00:11
    조찬희가 정근우 한화보내고했던 그사람?
  • [레벨:34]위키유동닉 2019.10.21 00:19
    파브르당장나가 ㄹㅇ 씹새끼

    손아섭 먼저 협상하고 강민호 협상 진행한다 하더니 물밑에서 강민호 미리 삼성이랑 협상시켜놓은 새끼

    지 애비도 백차승 추신수 정수민 안태경 다 미국 쳐보내더니 조찬희 이새끼도 윤성빈도 미국보낼려했음

글 목록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칼럼 시험 끝나고 쓰는 프리미어 12 일본 대표팀 분석-타자편 PART 2(수정, 재업) 130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28]remy 2019.10.27 25250 91
칼럼 두산의 6번째 우승, 그리고 시작된 왕조 논쟁. 384 첨부파일 포텐 [레벨:34]위키유동닉 2019.10.26 24680 201
칼럼 시험 끝나고 쓰는 프리미어 12 일본 대표팀 분석-타자편 PART 1 60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28]remy 2019.10.26 23905 68
칼럼 심심해서 써보는 프리미어12 캐나다 대표팀 분석 1 [레벨:26]카이저소혜 2019.10.25 230 7
칼럼 (장문주의) 야구장에서 원정석 구분이 애매한 이유 10 [레벨:22]팔도비빔면 2019.10.24 521 25
칼럼 시험기간에 심심해서 써본 프리미어 12 일본 대표팀 투수 분석 248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28]remy 2019.10.23 28426 138
칼럼 잠실 라이벌리 그리고 미라클 두산 그 시작 507대첩 7 [레벨:3]천류연 2019.10.23 598 5
칼럼 윤성빈 야매 스카우팅 리포트 11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4]위키유동닉 2019.10.21 406 5
칼럼 올시즌 한용덕의 아쉬웠던점 - 투수편 2 첨부파일 [레벨:38]한화이글스 2019.10.19 183 7
칼럼 [장문] 올시즌 한용덕의 아쉬웠던점 - 야수편 8 첨부파일 [레벨:38]한화이글스 2019.10.19 208 10
칼럼 프로야구에도 국축식 유스시스템을 도입하면 어떨까? 10 첨부파일 [레벨:16]파브르당장나가 2019.10.19 203 7
칼럼 정주현이 주전인 한 LG 플레이오프 이상 못간다 11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4]암흑워비 2019.10.19 661 9
칼럼 사사키 로키가 마주한 어두운 현실 5 첨부파일 [레벨:28]remy 2019.10.18 2312 9
칼럼 길어져만 가는 롯데의 감독 선임 시나리오 11 첨부파일 [레벨:34]위키유동닉 2019.10.18 413 8
칼럼 비참하게 몰락하는 염경엽의 SK 와이번스 197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4]위키유동닉 2019.10.18 37902 176
칼럼 보편적인 피칭 부상 팔꿈치, 어깨 - 번역 6 첨부파일 [레벨:3]천류연 2019.10.18 214 9
칼럼 세이버 매트릭스는 어디부터 시작된 것일까? 첨부파일 [레벨:3]천류연 2019.10.17 339 5
칼럼 세계 유일의 로또 지명이 있는 리그 NPB 80 첨부파일 [레벨:3]천류연 2019.10.17 17339 47
칼럼 슼 선수단 분위기 사실이면 게임 끝난거라고 봐야지 2 첨부파일 [레벨:24]Fpen 2019.10.16 210 7
칼럼 한신만 아니면 된다! 다구치 소 1 첨부파일 [레벨:3]천류연 2019.10.16 136 5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다음
/ 6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