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7 14:18

[as] 레알은 베일에게 분당 23,800유로를 지급하고 있는 셈이다

조회 수 4801 추천 수 17 댓글 12
그의 토트넘으로 임대 이적이 확정적인 상황이고 한편으로는 마드리드의 잔고를 완화할 수 있는 기회이다. 클럽은 지난 시즌 가능한 출장시간 중 단 27%만을 뛴 그에게 3천만 유로를 지급해야 했다. 

937AC8EA-5BBF-4488-B52E-F44036099826.jpeg [as] 레알은 베일에게 분당 23,800유로를 지급하고 있는 셈이다

가레스 베일에 1억 1백만 유로가 들었고 그는 중요한 골을 넣었던 몇몇 순간들로 부터 멀어져 긴 의료 기록만을 남겼고, 마드리드가 달갑게 여기지 않는 축구 외적인 논란을 더 많이 남겼다. 이 웨일즈 선수는 지난 시즌 클럽으로 부터 3천만 유로를 받았고 경기장 위에서 거의 1,260분도 뛰지 못한 것에 비하면 어마어마한 금액이다. (가능한 출전시간의 27.5%) 마드리드는 베일에게 분당 23,800유로를 지급한 셈이다. 

그의 활약은 다른 나머지의 것들보다 다음 두 경기에서 그의 실력을 가늠케했다. 하나는 2014년 바르셀로나를 상대로한 스페인 국왕컵 결승에서 축구종목에서 기록으로 남을 만한 스프린트 속도와 함께 바르트라를 무너뜨리고 넣은 골이다. 다른 한가지는 몇달 전, 호날두가 유벤투스를 상대로 했던 것처럼, 13번째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결정지은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나온 바이시클 킥이다. 그 결승에서 그는 경기 MVP를 수상했고 많은 매체들이 이 공격수에게 마이크를 건내었고, 그는 모든 경기에서 뛰고 싶다고 말했다. 

지단 감독과의 의견차이

그날 지단 감독과의 균열을 더 나쁘게 만들었다. 그것은 해결되지 않았고 이 웨일즈 선수의 경기에서의 기여도는 그가 받는 엄청난 연봉에 비해 두드러지지 않았으며 그러면서 지난 여름 중국과의 이적 작업에서 낭패를 본 후 마드리드는 급하게 그를 내보낼 다른 팀을 찾고 있었다. 베일은 두 클럽과 협상했고 지단 감독은 베일이 나가길 바란다는 의미가 담긴 전형적인 말을 던졌다. “내일보다 오늘이 더 낫다”. 

베일은 마드리드 선수로서 그의 선수 생활에 종지부를 찍는 것에 아주 가까워졌고 (계약은 2022년까지) 6년전 이적한 이후부터 그 동안 마드리드의 셔츠를 입고 251경기에서 105골과 68개의 도움을 기록했다. 그 기간동안 4번의 챔피언스리그, 2번의 라리가, 한 개의 국왕컵, 3번의 유로파 슈퍼컵, 한 개의 스페인 슈퍼컵 그리고 4번의 클럽 월드컵 우승컵을 들어올렸고 2018년 피치치 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첨부 파일
첨부파일

요청하신 페이지 번호는 목록 기능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100 페이지 이하로 접속하시기 바랍니다.
1 페이지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