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8 20:25

포텐 [442.list] 이보다 강렬할 수는 없다… ‘별별 데뷔전’ 10선

조회 수 12461 추천 수 78 댓글 20

http://fourfourtwo.co.kr/bbs/board.php?bo_table=contents&wr_id=5333

2728265401_M8Jt7WGL_805fec07ac85db533d94170fdf3bb0781744618c.jpg [442.list] 이보다 강렬할 수는 없다… ‘별별 데뷔전’ 10선

1. 데뷔전부터 범상치 않아
메시가 A매치 데뷔전에서 47초 만에 퇴장당했다는 사실을 기억하는 팬들은 많지 않다. 당시 18세이던 그는 헝가리와 친선경기에서 후반 18분 그라운드를 밟으며 데뷔전을 치렀다. 하지만 자신의 유니폼을 잡고 늘어진 빌모스 반차크에게 메시는 팔꿈치를 휘둘렀고 곧바로 퇴장당했다.


2. 폭동으로 망가진 데뷔전
워렌 바튼은 잉글랜드-아일랜드 친선전에서 A매치 데뷔전을 치렀지만 경기 시작 27분 만에 그의 데뷔전은 허무하게 끝이 났다. 관중석에서 팬 간 충돌이 있었고 그라운드까지 난입한 팬들 때문에 경기를 이어갈 수 없었다.


2728265401_SCdOgUyp_b1873b20d82b159eb21990e0a09d9d0ca249eb3e.jpg [442.list] 이보다 강렬할 수는 없다… ‘별별 데뷔전’ 10선

3. 11초 만에 중단된 데뷔전
1996년 에스토니아 카드리오그 경기장에서 스코틀랜드와 에스토니아의 경기는 원래 저녁에 예정돼있었다. 하지만 스코틀랜드가 FIFA에 조명 문제를 제기하면서 경기 시간이 오후 3시로 바뀌었다. 홈팀 에스토니아는 이에 대한 항의로 경기장에 나타나지 않았고 11초 만에 주심이 경기를 끝냈다. 스코틀랜드의 3-0 승리로 기록되어 이날 잭키 맥나마라와 빌리 도즈는 A매치 데뷔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후에 FIFA는 중립지역에서 재경기를 지시했고 0-0으로 끝났다.

4. 골키퍼가 쫓겨난 7가지 이유

허먼 룰란더는 1981년 부상 당한 디터 부르덴스키를 대신해 프랑크푸르트전에서 데뷔전을 치렀다. 룰란더는 그 경기에서 자책골을 포함하여 7골을 내준 끝에 오토 레하겔과 교체되었다. 2주 후에 그는 약 3만7000 파운드를 받고 브레멘과 계약을 해지했다. 

5. 어린 선수를 지켜줍시다

모든 골키퍼가 7골을 내줬다고 해서 매몰차게 버려지지 않는다. 1979년 번리 골키퍼 빌리 오루크는 자신의 데뷔전인 QPR전에서 7골을 실점했다. 경기가 끝나고 그는 눈물을 보이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지역 신문 ‘번리 익스프레스’는 눈물을 보인 열아홉 살짜리 소년이 불쌍했던지 그를 경기 최우수 선수로 선정했다. 결국 모든 욕은 수비수들이 먹었다고.


2728265401_oBklEDQ0_b1873b20d82b159eb21990e0a09d9d0ca249eb3e.jpg [442.list] 이보다 강렬할 수는 없다… ‘별별 데뷔전’ 10선

6. 데뷔에서 계약해지까지 단 4일
솔 캠벨은 2009년 노츠카운티에서 악몽같은 데뷔전을 치렀다. 모어캠전 킥오프 4초 만에 끔찍한 백패스 실수로 1-2 패배의 빌미가 됐다. 4일 뒤 구단과 상호 합의하에 5년 계약을 해지했다. “에릭손 감독은 아직까지 나를 영입한 것에 미안해 한 적 없다. 그저 미안하다는 말이면 되는데.” 

7. 서글픈 ‘백조의 노래’

로난 르 크롬은 오세르에서 11년 동안 단 3경기밖에 출전하지 못하고 그 후에 프랑스 리그 클럽들을 돌아다녔다. 그는 38세 나이에 PSG의 세 번째 골키퍼가 되었다. 2012-13시즌 로리앙과 시즌 마지막 경기서 교체출전 하며 자신의 존재감을 알릴 기회를 받았다. 하지만 21분 후 그는 퇴장을 당하며 다시 벤치로 돌아와 눈물을 보였다. 그의 마지막 경기였다.

8. 장벽을 부신 선수
 
2013년 2월, 가브리엘 카디프는 19세 나이로 바이타르예루살렘(이스라엘) 최초의 이슬람 선수가 되었다. 분노한 팬들의 방화로 구단 사무실이 망가진 이틀 뒤였다. 경기 종료 10분여를 앞두고 그가 투입되자 관중의 야유는 함성으로 바뀌었다. ‘폭력과 인종차별? 우리 홈에선 있을 수 없는 일’. 경기장에 내걸린 현수막 중 하나다. 가끔은 착한 사람이 이긴다.

9. 데뷔전 해트트릭

“우리는 골 넣기 위해 프레디를 데려왔다. 그가 해내는 걸 보게 될 거다.” 사우스엔드의 감독 스티브 틸손은 이렇게 말했다. 프레디는 자신의 데뷔전인 스완지전에서 첫 골을 넣는 데 걸린 시간은 불과 7.7초였다. 그리고 해트트릭까지 기록했다. 한 달 후 그는 사우스엔드로 완전 이적했다. 그 페이스를 유지했다면 지금쯤 336,623골을 넣었을 텐데.


2728265401_1Zn6txYG_c8ebf585ac5b9e9a19c12e5dfdf36ea4a073531b.jpg [442.list] 이보다 강렬할 수는 없다… ‘별별 데뷔전’ 10선

10. “골은 내가 넣을게, 골문은 누가 지킬래?” (feat.박미선)
상주상무는 종종 해외 토픽 주인공이 된다. 군팀이니까. 이 말은 곧 골키퍼가 없거나 문제가 생길 경우 대체 자원 영입이 어렵다는 뜻이다. 2011년 이윤의는 상주에서 첫 경기를 풀타임으로 소화했다. 서울을 상대로 골문을 지켰다. 한 가지 문제는? 그의 포지션이 풀백이었다는 점이다. 심지어 필드 플레이어 중 골키퍼를 대체할 수 있는 첫 번째 옵션도 아니었다. 그럼에도 전반 45분간 무실점을 기록했다. 비록 후반전에 세 골을 내주며 무너지긴 했지만 투지만큼은 대단했다.


글 목록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기사 [BBC] 셀틱은 오른쪽 수비수 Moritz Bauer을 임대로 영입하였다. 첨부파일 [레벨:31]oh co 2019.08.28 382 7
번역기사 [beIN Sports Türkiye] (속보) 히카르두 콰레스마 카슴파샤 이적!! 24 첨부파일 [레벨:34]GS1905 2019.08.28 4320 22
오피셜 [공홈] 세비야의 기예르메 아라나, 아탈란타BC 임대 5 첨부파일 [레벨:38]크림빵 2019.08.28 293 19
번역기사 [fox sports asia] 챔피언스리그 조추첨, 레알마드리드에게 Best, Worst 시나리오는? 18 첨부파일 [레벨:31]oh co 2019.08.28 1609 15
번역기사 [fox sports asia] 챔피언스리그 조추첨, 첼시에게 Best, Worst 시나리오는 ? 71 첨부파일 포텐 [레벨:31]oh co 2019.08.28 30995 100
국내기사 [인터풋볼 - 더 선 인용] 맨유 훈련장, '포그바 아웃' 빨간색 스프레이 테러 당했다 110 첨부파일 포텐 [레벨:34]A.Fati 2019.08.28 19259 91
번역기사 [수페르]피찌니의 심각한 부상 6 첨부파일 [레벨:14]No.21 2019.08.28 995 20
번역기사 [텔레그래프] 토트넘, 아스날전 앞두고 우풀백 초토화 143 첨부파일 포텐 [레벨:33]지오반니로셀소 2019.08.28 27311 188
번역기사 [더 선] 바카요코는 밀란으로 다시 돌아가고 싶어한다 18 첨부파일 [레벨:36]Woooooo 2019.08.28 1334 18
번역기사 [더 선] 요아킴 안데르손 "아스날을 거절한 이유? 챔피언스 리그를 위해" 51 첨부파일 포텐 [레벨:36]Woooooo 2019.08.28 12444 129
오피셜 [공홈] 헤타페의 메르베이 은독킷 NK 오시예크 임대이적 첨부파일 [레벨:9]헤타페 2019.08.28 376 8
국내기사 [442.list] 이보다 강렬할 수는 없다… ‘별별 데뷔전’ 10선 20 첨부파일 포텐 [레벨:4]뺑오쇼콜라 2019.08.28 12461 78
번역기사 [BeSoccer] 우스만 뎀벨레 에이전트 "울뎀벨레의 미래? 무조건 종신." 93 첨부파일 포텐 [레벨:38]황예지. 2019.08.28 16248 109
오피셜 [공홈] 바이에른 뮌헨 스토어 오픈식 55 첨부파일 포텐 [레벨:40]Noel갤러거 2019.08.28 21288 86
번역기사 [스카이] 인테르의 가비골, 플라멩구행 임박.. 이적료 18M 49 첨부파일 포텐 [레벨:34]다케시 2019.08.28 17917 94
국내기사 [스포탈코리아] 맨유팬들 속았다"...프레드, 400억 손해에도 이탈리아 보낼 판 51 첨부파일 [레벨:2]angelino 2019.08.28 4883 38
번역기사 [아스] 네이마르에 500m 베팅 90 첨부파일 포텐 [레벨:2]알뽄소데이비스 2019.08.28 36490 137
번역기사 [HITC]브루스는 토트넘전 롱스태프의 활동량에 놀랐다고 인정했다. 5 [레벨:1]뉴캐슬잔류해 2019.08.28 2600 19
번역기사 [더 선 독점 - 맥그라스] 아스날의 샘 그린우드는 유벤투스와 밀란의 타겟이다 42 첨부파일 포텐 [레벨:36]Woooooo 2019.08.28 20253 74
국내기사 [스포티비뉴스] 귄도안이 말한 맨시티에 리버풀이 필요한 이유 11 첨부파일 [레벨:34]바발바발 2019.08.28 2537 37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3548 3549 3550 3551 3552 3553 3554 3555 3556 3557 ... 다음
/ 10,0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