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9 04:21

[Pain In the Arsenal] 에메리: 플랜A 와 맞춤형전술 사이

조회 수 1239 추천 수 23 댓글 21

https://paininthearsenal.com/2019/08/26/arsenal-unai-emery-identity-vs-adaptability/


By Andrew Dowdeswell



[Pain In the Arsenal]  에메리:  플랜A 와 맞춤형전술 사이


우나이 에메리는 거의 대부분 아스널을 상대팀에게 맞춰서 전술을 짜는 맞춤형 전술을

선보여 왔다. 리버풀전도 그런 맞춤전술의 한가지 예로 들수있겠다. 

허나 매일 바뀌는 맞춤형 전술이 팀의 아이덴티티를 없애고 결국 팀을 약하게 하진

않을까? 하는 걱정을 일으킨다.




토요일 패배한 리버풀전에서, 에메리는 다이아몬드 442형식을 썼다. 

클롭 감독이 인터뷰에서 말한듯이 아스널의 다이아 형태는 프리시즌에도 보지못한 전형이고, 

지난 시즌에도 오직 5번만 실험되었던 전형이다.



지난 시즌 다이아 442형태로, 아스널은 3승 2무를 기록했다. 

하지만 오직 한경기만이 탑6와의 경기였고 (첼시 2대0 경기)  그리고 나머지 두번은

브라이튼과의 홈어웨이 무승부 경기들이었다. 게다가 그 때의 아스널 다이아몬드 전형은

리버풀전과의 다이아몬드랑은 달른 컨셉이었다. 


지난시즌 다이아몬드전형을 쓸때는 에너지 넘치는 램지를 공미자리에 세운뒤 

수비가 아닌 전방에서 압박을 먼저하는 형태로 사용하는 다이아몬드 442를 썼었다.



이 말인 즉슨, 에메리가 아무도예상치못한 전술카드를 사용했다는 것이다.

아마 그의 맞춤형 전술의 극치를 보여준 예라고 할수있다.  지난 시즌 아스널

올해의 선수마저도 그의 맞춤형 전술극대화를 위해 배제하면서 까지 말이다.

이것이 바로 에메리인것이다.



그의 이런 맞춤형 전술이 옳은것인지 아닌지에 대해서 논쟁은 끊이질 않는다. 

많은 언쟁들이 있지만 그 중에서도 가장 중요한 질문은, 과연 맞춤전술이 우승을

도전하는 팀에게 맞는 툴인가 하는점이다.  전술적으로 유연함을 가지면서 

자신의 아이덴티티는 잃어버리는게  사실 우승에는 도움이 되는가? 하는 점말이다.



뭐 에메리가 북런던에 입성할때 한 인터뷰를 생각해보자, 그가 한말은 알쏭달쏭했다.

그의 입단 프레스컨퍼런스에서 에메리는 클럽이 어떤 플레이스타일을 보여줄것인지 

질문을 받았고 그는 2가지 중요한 핵심 요소를 보여주고싶다 하였다.


"내 아이디어는 매경기마다 주인공이 되는것입니다. 아스널의 역사가 하나의 요소이고-

아스널은 점유를 즐기는 팀이고요,  하지만 만약 아스널이 점유를 하고있지 못한 경기는

매우 강력한 압박을 하고있길 바랍니다.  점유와 압박 이 두가지가 저에게 중요합니다."



같은 문맥으로, 지난 시즌 마감할때 아스널 공홈에서 에메리에게 그의 아이덴티티와 

아스널의 미래 계획, 팀 플레이 스타일이 어찌될것인지 물었는데, 그 인터뷰의 대부분의

내용은 천천히 팀에 철학을 녹여갈것이고, 캐릭터를 만들어가는것, 에메리는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있으며 그걸 팀이 융합시킬수있길 바란다는 내용이었다. (플랜 A가 있다는말?)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로파 결승 바로전 엘문도 와의 인터뷰에선


"나는 우리팀이 카멜레온 같은 팀이길 바랍니다. 점유에도 능하고 역습도 가능한 그럼팀이요"



비슷한 형태로 콜라시냑에 대한 질문을 들었을때, (콜라시냑이 포백에서 수비가 가능할지)

에메리는 팀이 두가지 경기방식 모두 잘적응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두가지의 전술 모두 사용하고싶고 두가지 플랜 모두 훈련중에 있습니다. 

하지만 일단 우선적으로는 4백을 사용하고싶습니다.  4백을 기용하기 위해 계속

노력중이고 무엇보다,  4백일때 수비가 더 안정적인것 같습니다."


"4백 3백 두시스템 모두 가동할수있는거는 전술적 풍요함을 가져온다 생각합니다."




그래서 에메리.  팀에 아이덴티티를 넣고싶으면서 다른 인터뷰에선 카멜레온 같은팀을

만들고싶다라. 아니면 아예 이걸 넘어서 전술적 유연함이 팀의 아이덴티티가 된다는 말일까? 

과연 그게 팀에 도움이 되는길인가?




확실하게 매경기마다 이길수있는 확률이 높아지는 형태의 전술들이 있긴하다. 

리버풀전에 아스널이 나왔던 역습형태 같은것들말이다.  수비 맞춤전술의 대가

무리뉴, 베니테즈, 퍼거슨 모두  약삭빠르고, 유연했으며, 유럽전체를 호령했던 방법들이다.



하지만 현대축구에 들어와선  클롭, 펩 현재 트렌드를 이끌어가는 감독들은 분명

철학 이라는게 갖추어져있어야한다는게 증명되고있다.  팀이 가는 방향이 있는것

그것이 가장 성공에 직결되는  접근이라는것 말이다.



에메리의 리빌딩 2년차가 시작되었다.  올시즌에는 아이덴티티 라는게 생기길 바라는 마음들이

가득했다. 하지만 리버풀과의 경기에서 아마 펩과 클롭과같은 자기만의 아이덴티티는 아마

기대하기 힘들거라 예상되는 아스널의 맞춤형 전술이 보였다.  에메리의 아이덴티티는 

카멜레온인듯하다.  이것이 정답일지는 시간만이 해답을 알고있다.

 







  • [레벨:5]우스날FC 2019.08.29 04:35
    성공하면 맞춤형 전술의 귀재이고
    실패하면 플랜 A의 부재

    늘 케바케
  • [레벨:24]메물로 2019.08.29 04:42
    아스날이 챔스에 도전하는 팀이지 우승에 도전하는 팀은 아니잖아

    리버풀전도 후반은 안봐서 모르겠고 전반에는 페페메양 조합 무섭던데
  • [레벨:28]자카방출기원 2019.08.29 04:48
    클롭도 펩도 처음 4위 6위 할떄부터 자기 컨셉이 있었지.
    성공하려면 자기 색이 있어야한다는 주장에도 일리가있음.
    물론 성적 내기에 맞춤형 전술이 좀더 효과적일수도있는것도 맞고.

    근데 결국엔 나는 자기 컨셉이 있어야 한다 생각함.

    아이덴티티 있는 축구를하면 맞춤형 전술보다 성적이 무조건 안나온다고 정해진것도아니고
  • [레벨:30]토끼유 2019.08.29 11:36
    자카방출기원 근데 사실 자기 컨셉 가지고 운영하려면 팀에 자본이 많아아햠...

    리버풀도, 펩도 결국 자기 입맛에 맞는 선수를 살 수 있는 자본이 충분하니까 꾸준히 팀을 발전시켰지 뭐...

    챔스 못나가서 돈 나올 곳 없는 개집 현재 형편에는 에메리가 맞지 싶음
  • [레벨:28]자카방출기원 2019.08.29 12:02
    토끼유 솔직히 지난시즌은 그 핑계가 되겟지만 올시즌은 본인이 원한 포지션 모두 보강 성공해주고 투자도 해줬으니 리빌딩 시즌을 팬들이 기대 할만도 하다고도 봄
  • [레벨:30]토끼유 2019.08.29 12:20
    자카방출기원 올시즌은 기대치를 보여줘야져 ㅋㅋㅋ
  • [레벨:1]kaliel 2019.08.29 05:36
    저말대로 되기전에 계약종료
  • [레벨:13]주장형MF자카 2019.08.29 05:36
    기본 베이스가 되는 전술이 아직까지 뭔지 모르겠음 ㅋㅋ 맞춤전술은 좋다고 보는데
  • [레벨:17]아스날감독에메리 2019.08.29 05:53
    주장형MF자카 역시 붙박이 주전이라 날 잘알고있구먼..
  • [레벨:25]우나이에메리 2019.08.29 14:48
    아스날감독에메리 내가 찐인데
  • [레벨:17]아스날감독에메리 2019.08.29 15:48
  • [레벨:22]Fierro 2019.08.29 06:15
    근데 굳이 플랜a가 필요한지는 잘모르겠다 플랜a만들어놓고 쓰는데 부진하면 전술변화가 필요하다고 할꺼면서
  • [레벨:24]아다는슬퍼요 2019.08.29 06:23
    Fierro 당연한거지만 전술변화도있어야지 하지만 그전술변화를 그 플랜A른 변형방식으로하지 획획바뀌지는 않음..
    선수풀이 제한되어있는걸 생각하면 플랜A는 있는게 맞는듯
  • [레벨:3]후랑키띠용 2019.08.29 07:21
    개집팬들은 왤케 에메리 싫어하는지 모르겠음
    진짜 밑바닥을 찍어야 아스날에 에메리보다 나은감독이 지금 없다는것과 안 온다는걸 알텐데 ㅋㅋ
  • [레벨:28]자카방출기원 2019.08.29 07:40
    후랑키띠용 댁은 어디팬이오
  • [레벨:3]후랑키띠용 2019.08.29 22:27
    자카방출기원 콥덩이라오
  • [레벨:30]토끼유 2019.08.29 11:35
    후랑키띠용 난 조아
    근데 개빠들만 까는게 아니라 보통 PSG 에메리 경험한 사람들 + 벵감님을 못잊은 사람들

    이렇게 까는듯
  • [레벨:22]붉은새 2019.08.29 13:01
    후랑키띠용 나도 조아
  • [레벨:4]T.월콧 2019.08.29 08:40
    내가본 맞춤형 감독 최고봉은 퍼거슨과 무리뉴
  • [레벨:25]디에서콱 2019.08.29 08:42
    이렇게 저렇게 맞춤전술 짜다가 선수터지고 최적조합짜여지면 그게 플랜A가 되는거 아닌가? 플랜A를 위해 선수단 구성하는건 지금 아스날로는 무리고
  • [레벨:1]리스넬슨 2019.08.29 09:25
    확실한 축구 색과 철학을 보여주면 좋겠지만 보장기간 2년인 사람한테 팹과 클롭처럼 팀 만들어서 자기 축구 해봐라고 요구하는 것도 무리가 있다고 봄.

글 목록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기사 [모하메드 부합시 - RMC] 바르셀로나의 오퍼를 거절한 PSG, 언제나 요구치와는 거리가 멀어 69 첨부파일 포텐 [레벨:39]Matthijs 2019.08.29 19021 87
국내기사 [골닷컴 ]첼시 출신DF "올 시즌 첼시, 아약스 같아" 45 포텐 [레벨:2]램파드종신기원 2019.08.29 23595 85
번역기사 [공홈] LOSC의 빛나는 별 빅토르 오시멘, 생테티엔을 격침시키다 6 첨부파일 [레벨:36]브라힘하메스크로 2019.08.29 400 12
번역기사 [디마르지오] 나폴리의 엘세이드 히사이 임대를 노리는 발렌시아 [레벨:2]페란 2019.08.29 334 10
오피셜 [공홈] UEFA 챔피언스 리그 참가 32개팀 포트 확정 127 첨부파일 포텐 [레벨:34]바발바발 2019.08.29 23341 105
번역기사 [스카이스포츠] 카라바오컵 3라운드 대진표 38 첨부파일 포텐 [레벨:4]에펨코리아120 2019.08.29 12636 57
번역기사 [RMC-모하메드 부합시] 티에무에 바카요코, 완전 이적 조항 달고 모나코 리턴. 36 첨부파일 포텐 [레벨:38]황예지. 2019.08.29 19568 106
국내기사 [OSEN] '벨기에 이적' 이승우, 메디컬 테스트 완료-9월 1일 경기 출전[단독] 17 첨부파일 [레벨:34]권경원 2019.08.29 2859 19
번역기사 [Pain In the Arsenal] 에메리: 플랜A 와 맞춤형전술 사이 21 [레벨:28]자카방출기원 2019.08.29 1239 23
번역기사 [풋볼런던] 맨유의 산체스 영입이 좋은 딜이 아니라고 말했던 아스날 레전드 7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8]DEADP00L 2019.08.29 957 13
정보 [공홈] 카라바오컵 2라운드 번리 VS 선덜랜드 AFC 라인업 8 첨부파일 [레벨:1]빛번리팬 2019.08.29 441 11
번역기사 [Soccer Link] 나바스는 파리행에 동의했다 65 포텐 [레벨:2]파리챔우승 2019.08.29 12997 64
오피셜 [공홈] 볼튼, 풋볼 벤쳐스로의 인수 완료 46 첨부파일 포텐 [레벨:31]조세폰테 2019.08.29 23507 250
오피셜 [공홈] 올랭피크 리옹, 레오 뒤부아 재계약 4 [레벨:37]RN8 2019.08.29 331 18
번역기사 [모하메드 부합시 독점] 두 클럽은 화요일에 약 130m+뎀벨레로 합의에 매우 가까웠으나 뎀벨레의 거부로 무산 132 포텐 [레벨:2]파리챔우승 2019.08.29 28308 133
오피셜 [공홈] FC 폴렌담, 프란세스코 안토누치 임대 [레벨:37]RN8 2019.08.29 209 6
오피셜 [공홈] 발렌시아 CF, 크리스티아노 피치니 메디컬 리포트 5 [레벨:37]RN8 2019.08.29 252 12
오피셜 [공홈] 지롱댕 보르도, 가에탕 푸생 재계약 [레벨:37]RN8 2019.08.29 1404 8
오피셜 [공홈] 지롱댕 보르도, 가브리엘 르모인 영입 2 [레벨:37]RN8 2019.08.29 622 15
번역기사 [풋볼 이탈리아] 인테르, 페르난도 요렌테 영입?.. 에이전트 방문 6 첨부파일 [레벨:34]다케시 2019.08.29 2043 23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3545 3546 3547 3548 3549 3550 3551 3552 3553 3554 ... 다음
/ 10,0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