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7 16:54

포텐 [데일리메일] 13살의 어린친구를 잃은 고통에 대해 밝힌 라힘 스털링

조회 수 27463 추천 수 103 댓글 49

16537644-7289765-image-a-2_1564148682833.jpg [데일리메일] 13살의 어린친구를 잃은 고통에 대해 밝힌 라힘 스털링

라힘 스털링은 지난 12월 그에게서 절대 잊혀지지 않을지도 모르는 오후의 감정을 회상하며 목이 메였습니다.


스털링의 눈빛은 항상 강렬하지만 지난 3월 백혈병을 이겨내지 못한 13살의 Damary Dawkins에 대한 얘기를 할때만큼은 그렇지 않습니다.


스털링은 먼 곳을 응시하며 런던의 한 대학병원에서 이들이 처음 만났던때에 대해 회상하였습니다.



16537640-7289765-image-a-3_1564148685433.jpg [데일리메일] 13살의 어린친구를 잃은 고통에 대해 밝힌 라힘 스털링



라힘 스털링 曰


"이렇게 감정적여지네요. 저에게 있어 이 주제는 참 감당하기 힘들어요. 정말 충격이였었죠."


"우리는 항상 병원을 방문했어요. 왜냐면 가능한한 많은 꼬마친구들을 보고싶었으니까요."


"앉아서 대화하고 그 친구를 알아가며 그를 이해해가는것 그 이상이였어요. 저는 그를 바라봤고 그 나이때의 저를 생각했었죠."


"나는 어땠을까. 참 와닿더라구요."






스털링은 친구를 통해 이 어린친구가 겪었던 고난에 대한 얘기를 들으며 특별한 방문을 위해 런던에 있었습니다.


이들은 가족과 함께 기차를 타고 내려와 함께 당구를 치며 시간을 보냈고 그 뒤에도 꾸준히 연락하고 지냈습니다.


Dawkins는 축구선수를 꿈꿨던 매력적인 아이였고 크리스탈 펠리스 디벨럽먼트 프로그램에서 뛰기도 했었습니다.


아프리카계 카리브인의 줄기세포 기증자는 많지 않았고 이때문에 스털링은 자신의 가족들에게도 연락을 하였었습니다.


16537696-7289765-image-a-4_1564148704256.jpg [데일리메일] 13살의 어린친구를 잃은 고통에 대해 밝힌 라힘 스털링


스털링의 지원으로 세계적으로 기증자를 찾기 시작했고 Dawkins는 결국엔 기증자를 찾았으나 그의 병은 악화되기 시작했었습니다.


스털링은 Dawkins이 세상을 떠나고 5일 후, 체코와의 국가대표 경기에서 득점을 하였고 그의 죽음을 기리기 위해 유니폼속에 입고있던


티셔츠를 보이며 셀레브레이션을 하였습니다. 스털링은 또한 Dawkins의 장례식 비용을 지불하기도 하였습니다.




스털링 曰


"그 셀레브레이션은 세상에 자각심을 가져다주기 위한것이였어요. 사람들은 도움을 필요로 해요."


"때때로 사람들은 집에 앉아 당신의 하늘 혹은 작동하지 않는 인터넷에 대한 불만을 제기하기도 하죠."


"그리고 사람들은 저 밖에 자신들보다 훨씬 더 큰 곤경에 빠진 사람들이 있다는걸 깨닫기도 하구요."


"제가 Dawkins를 봤을때 그는 정말 행복하고 외향적이였어요. 부끄러워하지 않고 다운되지도 않았었죠."


"Dawkins의 이런 모습은 저에게 하여금 제 삶과 모든것에 대해 감사하다고 느끼게 해주었어요."


"모든것에 감사하라. 정말로 저를 감동시켰었고 그는 그와 계속해서 연락을 주고받아야 했어요."


"그와 연락할 수 있었던게 길지는 않았지만 저에게 오랫동안 남아있을 소중한 무언가라는것은 확실해요."


https://www.dailymail.co.uk/sport/football/article-7289765/Raheem-Sterling-reveals-pain-losing-13-year-old-friend-Damary-Dawkins-cancer.html




글 목록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번역기사 [칼치오 메르카토] 라비오 : 날강두에 대해 잘 이해하고 있어 1 첨부파일 [레벨:2]알뽄소데이비스 2019.08.23 1464 10
번역기사 [풋볼 이탈리아] 리베리 "토티처럼 40살까지 뛰고 싶어" 9 첨부파일 [레벨:34]다케시 2019.08.23 688 19
번역기사 [마르카-호펠디]나바스,PSG 이적 근접 32 첨부파일 포텐 [레벨:38]에이미산티아고 2019.08.23 9904 66
국내기사 [골닷컴]이적 시급한 백승호…지로나, 현 외인 쿼터 유지 83 첨부파일 포텐 [레벨:25]유망주발굴단 2019.08.23 28134 195
번역기사 [스카이스포츠] 호지슨: 완비사카 맨유 가서 잘하더라 ㅋㅋ 51 첨부파일 포텐 [레벨:38]크림빵 2019.08.23 14587 79
번역기사 [카데나 세르] 코케는 겨우 27세의 나이로 가비의 기록을 마주한다. 60 첨부파일 포텐 [레벨:4]뺑오쇼콜라 2019.08.23 22676 123
번역기사 [칼치오 메르카토] 사리는 다음경기 벤치에 없을 것입니다 15 첨부파일 [레벨:2]알뽄소데이비스 2019.08.23 2540 18
번역기사 [포브스] 리버풀, 나이키와 유니폼 계약 체결 임박. 프리미어리그 최대 규모 166 첨부파일 포텐 [레벨:34]이걸왜지냐고 2019.08.23 31268 203
번역기사 [토크스포츠] (스압, 약혐)14-18년간 프리미어리그에서 체포된 팬이 가장 많은 클럽은? 145 첨부파일 포텐 [레벨:3]뿌리깊은부리 2019.08.23 22456 99
오피셜 [공홈] 1라운드 파르마전과 2라운드 나폴리전 벤치에 앉지 않을 사리 감독 6 첨부파일 [레벨:39]Matthijs 2019.08.23 899 14
번역기사 [풋볼 이탈리아] 마르세유, 디에고 락살트 하이재킹 시도 1 첨부파일 [레벨:34]다케시 2019.08.23 895 14
오피셜 [공홈] 함부르크의 이토 타츠야, 신트 트라위던 이적 3 첨부파일 [레벨:38]크림빵 2019.08.23 267 16
번역기사 [디 애슬래틱-제임스 피어스] 리버풀 Q&A (안필드 로드 재개발, 클롭의 거취, 이적 예산, 마네-레알 마드리드 등) 26 첨부파일 포텐 [레벨:34]이걸왜지냐고 2019.08.23 12513 86
오피셜 [공홈] 엘라스 베로나, 소피앙 암라밧 임대 3 [레벨:37]RN8 2019.08.23 360 16
국내기사 [스포츠경향] 공격수 고민 램파드…로프터스-치크 전방배치 고려 72 포텐 [레벨:2]램파드종신기원 2019.08.23 13596 107
번역기사 [디 마르지오] 데프렐, 삼프도리아와 개인 합의.. 이적 가까워졌다 1 첨부파일 [레벨:34]다케시 2019.08.23 602 10
번역기사 [아스] 케일러 나바스 대체자로 레이나를 지켜보는 마드리드 10 첨부파일 [레벨:34]다케시 2019.08.22 3106 19
번역기사 [스카이스포츠] 당신은 기억하십니까? 아르샤빈의 안필드 4골폭격대첩 147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23]DEAN21 2019.08.22 18242 114
번역기사 [90min] 재계약을 체결해 현재 주급의 2배를 수령하게 될 반다이크 102 첨부파일 포텐 [레벨:34]이걸왜지냐고 2019.08.22 23729 121
번역기사 [공홈] 리버풀은 안필드 확장에 대한 의사를 다시 밝힙니다 106 첨부파일 포텐 [레벨:38]크림빵 2019.08.22 25567 138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3582 3583 3584 3585 3586 3587 3588 3589 3590 3591 ... 다음
/ 10,000 이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