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10 13:46

[번역] 로타어 마테우스가 아마도 축구 역사상 가장 '완벽한' 선수인 이유에 대해 (2)

조회 수 210 추천 수 22 댓글 2

[번역] 로타어 마테우스가 아마도 축구 역사상 가장 \'완벽한\' 선수인 이유에 대해 (2)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서독은 마테우스를 주축으로 결승에 진출했다. 불운하게도, 서독의 감독이었던 베켄바우어는 그를 전방에서 공격에 참여하는 대신 마라도나를 대인 마크하게 했다. 하지만 이는 독일 대표팀의 창의성을 없애 버렸고, 뒤늦게 마테우스에게 자유를 주었지만 부루차가의 한 방이 독일의 우승의 꿈을 가져갔다.


 마테우스는 이에 만족하지 않고, 1986년과 1987년에 분데스리가 우승컵을 차지했다. 두 시즌 동안 그는 12골 이상을 기록했고, 마지막 시즌에는 모든 대회를 통털어 21골을 기록했다. 이 시기의 골 중 가장 화려한 것은 그가 1987년 함부르크를 6-0으로 이긴 경기에서 보여준 놀라운 발리 슛일 것이다.


 세리에 A가 전성기를 맞음과 더불어, 그는 인터 밀란으로의 이적을 대표팀의 주장으로써 1988 유로에 출전하기 전에 발표했다. 사람들은 지오반니 트라파토니가 네라주리에게 7시즌 만의 우승을 가져올 것이라고 의심치 않았고, 그는 누가 자신의 부활을 이끌 것인지 잘 알고 있었다.


 마라도나가 4년 전에 그랬던 것 처럼, 마테우스는 인테 밀란에게 큰 충격을 줬다. 그의 다재다능함과 기술적인 센스는 많은 골들을 만들었고, 마테우스 자신은 1989년 나폴리를 상대로 넣은 낮게 깔린 프리킥 골을 비롯해 12골을 기록했다. 그의 창조성은 또한 알도 세레나(당시 인테르 스트라이커)가 득점왕을 차지하는데도 큰 기여를 했다. 결과적으로, 시즌의 막바지에 인테르는 그들의 80년대 첫 스쿠데토를 차지했다.


 몇몇 놀라운 순간들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나머지 세 시즌은 그의 첫 번째 시즌만큼 빛나지는 않았다. 다만 그의 트레이드마크로 자리잡은 엄청난 중거리 슛 골들은 팬들의 뇌리에 남았다. 가장 기억에 남는 골은 1991년 UEFA 컵 8강전에서 아탈란타를 상대로 35 야드 거리에서 득점한 골일 것이다. 또 AS 로마를 2-1로 누르고 우승한 그 대회의 1라운드에서, 그는 라피드 빈을 상대로 모든 수비진을 끌고 다니며 난폭하고 절묘한 중거리 슛을 집어 넣었다.


 90년대가 다가오면서 그의 우승의 영광 또한 늘어났다. 1990년 월드컵에서 마테우스는 주장으로 출전하며 자신이 팀 안 에서얼마나 큰 영향력을 지니고 있는지 보여 주었다. 개막전 조별리그에서 그는 유고슬라비아를 상대로 2골을 기록했다. 그의 공포스러웠던 2번째 골에서, 그는 하프라인에서부터 드리블을 하며 상대팀 진영으로 파고들어 골대 밑 쪽으로 빨려들어가는 중거리 슛을 선보였다. UAE전과 체코슬로바키전에서도 그의 골 세례는 이어졌고, 4강전에서는 잉글랜드를 승부차기로 제압하며 결승에 올랐다.


 대망의 결승전.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복수전이 벌어졌고, 마테우스는 4년전의 실수를 반복치 않기로 결심했다. 그의 수비적인 재능을 뽐내며 그는 홀로 마라도나를 마크했다. 원래는 게임을 결정 짓는 페널티 또한 마테우스가 차야 했지만, 그의 축구화 중 한 쪽이 전반전 도중에 부서졌기에 대신 들어온 익숙지 않은 축구화로 페널티를 차는 것을 그는 꺼려했다. 대신 그는 팀 동료인 안드레아스 브레메를 믿고, 월드컵 우승을 확정하는 영광을 넘겨 주었다.


 그런 사소한 일은 제쳐두더라도, 토너먼트에서 서독의 승리들은 마테우스가 보여줬던 퍼포먼스와 리더십의 공이 컸다. 이런 그의 퍼포먼스를 바탕으로 그는 1990년 독일 올해의 축구 선수, 1990년 발롱도르, 그리고 최초의 FIFA 올해의 축구 선수 상을 1991년 수상했다.


  이런 영광들은 그의 세리에 A 생활에 있어 마지막 커리어하이로 남았다. 그의 인테르에서의 마지막 시즌은 트라파토니 대신에 영입된 코라도 오리코 감독에게 더럽혀졌다. 오리코의 수비축구 아래서 인테르는 8위를 기록했고 마테우스는 겨우 4골을 기록했다. 옛 스승(트라파토니)를 따라 유벤투스로 이적하려는 그의 시도는 1992년 4월 파르마와의 경기에서 당한 십자인대 파열 이후에 무산되었다. 31세의 나이에 십자인대 파열. 그의 커리어가 끝나는 것처럼 보였다.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칼럼 실제 객관적 자료를 기반한 EPL 베스트 센터백은 누구인가? 75 첨부파일 포텐 [레벨:29]안필드킹 2020.04.11 22298 120
칼럼 [나름 장문] 아스날과 링크 나고 있는 CB들을 객관적으로 비교 가능한 부분만 비교 해보자! 53 포텐 [레벨:22]나나나sksk 2020.04.11 11596 127
칼럼 스쿼드 퀴즈 두번째 10 첨부파일 [레벨:4]배추와둥둥이 2020.04.11 309 7
칼럼 스쿼드 퀴즈 첫시도 11 첨부파일 [레벨:4]배추와둥둥이 2020.04.11 214 6
칼럼 [번역] 로타어 마테우스가 아마도 축구 역사상 가장 '완벽한' 선수인 이유에 대해 (2) 2 [레벨:18]아놀드종신 2020.04.10 210 22
칼럼 [번역] 로타어 마테우스가 아마도 축구 역사상 가장 '완벽한' 선수인 이유에 대해 (1) 52 포텐 [레벨:18]아놀드종신 2020.04.09 13129 105
칼럼 해외축구 심도있는 자료들을 볼 수 있는 영어사이트들 136 첨부파일 포텐 [레벨:24]검은질풍페페 2020.04.09 10038 127
칼럼 [스포르트1] 리버풀, 페란 토레스와 회담 진행. 선수는 이적 원함/이적료는 30m유로 이상 3 [레벨:34]이걸왜지냐고 2020.04.07 225 7
칼럼 (데이터주의)세기말 축구계를 호령했던 3M의 핵심 수미들을 알아보자! 136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1]NO21LAHM 2020.04.06 27947 169
칼럼 인기글에서 언급한 쿠티뉴가 볼을 돌릴줄 안다는 코멘트에 대한 첨언.txt 8 [레벨:28]모범LB로보 2020.04.06 334 24
칼럼 텔레그라프 칼럼 - 샹클리는 뭘했을까? 적어도 이딴 짓은 안했을듯ㅋㅋ 2 첨부파일 [레벨:39]길모어롱패스 2020.04.06 261 12
칼럼 [ 5대 리그 중단 3주차 1日 ] 상대 팀 Chelsea 공략 보고서 15 첨부파일 포텐 [레벨:18]역사는밤에이루어 2020.04.05 10006 88
칼럼 [칼럼 A] 감옥에 간적이 있는 축구선수들을.araboja 12 첨부파일 [레벨:22]마츠훔멜스 2020.04.05 377 18
칼럼 프랑스풋볼 선정 축구 역사상 최고의 감독 50인 - 15위 ~ 1위 191 첨부파일 포텐 [레벨:29]울산현대이동경 2020.04.03 15472 117
칼럼 [ 5대 리그 중단 3주차 1日 ] 상대 팀 Leicester City 공략 보고서 21 첨부파일 포텐 [레벨:18]역사는밤에이루어 2020.04.03 14497 112
칼럼 [Serie A 19R] 인테르 vs 아탈란타 - 특명: 인테르를 함락하라 동영상 [레벨:14]아라치 2020.04.03 214 7
칼럼 [번역 칼럼] 꿀잼 경기: 첼시 아약스 4대4 분석 5 첨부파일 [레벨:24]빨리합시다 2020.04.01 206 10
칼럼 프랑스풋볼 선정 축구 역사상 최고의 감독 50인 - 30위 ~ 16위 12 첨부파일 [레벨:29]울산현대이동경 2020.03.31 1689 23
칼럼 [헤타페 전술 분석 (3)] 공격 형태 18 첨부파일 포텐 [레벨:29]이타 2020.03.31 5813 69
칼럼 배낭여행 다니며 모은 16개 구단 스카프 올려봅니다.JPG 68 첨부파일 포텐 [레벨:37]안드리셰우첸코 2020.03.31 20697 139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4 5 6 7 8 9 10 11 12 13 ... 다음
/ 2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