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00:45

포텐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조회 수 30503 추천 수 181 댓글 77
skysports-jack-grealish_4854615.jp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아스톤 빌라의 유스 출신이자 캡틴,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이 글을 작성하게 된 계기는 축소통이나 해축갤이나 그릴리쉬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가 나올때마다 다른 정보들이 난무하길래 적어봅니다.

그릴리쉬에 대한 관심은 챔피언쉽에 있을때, 토트넘 핫스퍼와 진한 링크가 뜹니다.
손흥민 덕분인지 그릴리쉬에 대한 관심도 증가했고, 그에 따른 기사들이나 칼럼 등에 잘못된 정보들로 베스트 댓글을 먹는걸보면서 안타까움을 느꼈음.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하자면, 우선 13/14시즌으로 돌아가야함.
그는 13/14시즌 노츠카운티로 임대되어 리그1에서 프로데뷔를 시작하였음.
이때 그의 포지션은 좌우윙과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했지만, 주로 왼쪽 윙어로 출전했고 37경기 5골 7도움을 기록했음.

그리고 시즌 말에 아스톤 빌라로 복귀하였고,
그 시즌, 폴 램버트 체제에서 맨체스터 시티를 상대로 교체 출전하게됨.

그리고 그 다음 시즌인 14/15시즌에는 1군 스쿼드 멤버로 대부분 컵대회나 교체 출전으로 출전하게됨.
시즌 막바지에 주전들의 부상과 순위가 거의 확정된 상황에서의 선발 출전을 하게됨.
이때 역시 포지션은 주로 왼쪽 윙으로 출전하여 17경기 1개의 도움을 기록하게됨.

그리고 강등을 당했던 빌라 최악의 시즌이었던 15/16시즌에는 리그 초반 출전 기회가 많았지만 팀은 ㅈ박았....
이때도 왼쪽 윙과 공격형 미드필더 번갈아 출전했지만 그릴리쉬가 있었는지 기억도 안날정도...


그리고 맞이한 챔피언쉽 시즌인 16/17시즌에는 리그 명성에 맞지않게 챔스 우승 감독이 부임하게되는데...


1.PN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이때 챔피언쉽에는 베니테즈의 뉴캐슬 유나이티드가 있었기때문에, 챔피언쉽에 챔스 우승 감독이 2명이라며 ㅎㄷㄷ했었지만...
그는 불과 4달만에....빠이염....
디 마테오 체제 아래에서 잭 그릴리쉬는 대부분 왼쪽 윙어로 출전했지만 여전히 성장은 느렸고, 챔피언쉽에서도 그저 그런 선수가 되어가고있었음.


그리고 4달만에 디 마테오가 경질당하며 새로운 감독이 선임되는데...


2.PN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사실 브루스가 선임됬을때 ㅈ됬다 싶었음... 기대감 1도 없고, 그래 승격만 시키고 빨리 잘려라...하는 마음이 드는 순간이었음.
하지만 이게 잭 그릴리쉬와 아스톤 빌라의 매우 중요한 순간이었음을 이제는 알게되었음.



1122.PN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디 마테오가 잘리고 스티브 브루스 감독이 오면서 왼쪽 윙어로 출전하던 잭 그릴리쉬는 중앙으로 완전한 포지션 변경을 하게되었음.
공격형 미드필더라기보다는 왼쪽 중앙 미드필더, 에펨코리아식으로 fm의 포지션에 얘기한다면 메짤라 공격 역할이라 보면될듯함.

이건 브루스의 전술적 특징때문에 일어난 상황이기도함.
전술의 철학, 특징같은게 딱히 없고, 무슨 축구를 하려는지를 모르겠는데
확실한건 공격을 주로 선수 개인 능력에 맡긴다는 거임. 특히 양쪽 윙어는 발이 빠르고 돌파력이 있어야하는데
잭 그릴리쉬는 발이 빠르지않음. 그래서 윙어로서는 성공하지 못하고 포텐이 정체되어있던거임.
이때문에 중앙으로 옮긴 포지션에서 잭 그릴리쉬는 마침내 포텐이 터져버림... 지..지렸....!


그리고 중앙으로 포지션을 변경한 후 맞이하는 17/18시즌에는


22.PN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팀 사정상 (부상 등) 윙어로 출전해야하는 경기가 아니면 모든 경기를 중앙에서 플레이하기 시작했고
그 시즌 아스톤 빌라는 승격을 눈앞에 뒀었음.
승격 플레이오프에서 미들즈브러를 꺾고, 최종 라운드에 갔지만 풀럼에게 패배하며 다음 시즌을 맞이해야만했음.


그리고 챔피언쉽에서의 마지막 시즌이자 승격 시즌인 18/19시즌
이때 시즌 초반 마치 번아웃걸린 토트넘 핫스퍼마냥 빌라도 시즌 초반 정체성을 잃은 플레이들이 난무했음.
결국 스티브 브루스와도 거기까지였고, 마침내 지금의 감독인 딘 스미스가 부임하였음.

3.PN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이때 딘 스미스는 브레드포드를 7위에 올려놓은 상태였고, 아스톤 빌라는 15위에 있는 상태였기때문에 왜 더 아래 팀으로 갔냐는 말이 있었지만
이제는 많은 사람이 알다시피 딘 스미스 감독은 아스톤 빌라가 챔피언스 리그 우승을 할때 직관을 했던 꼬맹이이자 팬이었음.
그가 아스톤 빌라에 부임하면서 팀은 다시 승격권에 들어갔음.

특히 딘 스미스 체제 아스톤 빌라에서의 잭 그릴리쉬 의존도는 너무 심한 편이었는데

4.PN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잭 그릴리쉬가 부상으로 빠진 경기에서 단 2승을 거두면서 승격이 좌절될뻔했으나
복귀 후 아스톤 빌라 역사상 가장 긴 10연승을 기록하면서
딘 스미스와 잭 그릴리쉬는 아스톤 빌라를 플레이오프로 데려갔음.

그리고 플레이오프에서 웨스트브롬위치를 그리고 램파드의 더비 카운티를 잡으면서 마침내 극적인 승격을 이뤘음.
이때 또한 잭 그릴리쉬의 포지션은 중앙 미드필더였음.

33.PN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그리고 현재 프리미어리그 19/20시즌

123.jp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시즌 초반 아스톤 빌라는 위의 라인업을 들고나왔고, 7경기까지 단 1승에 머물렀음.
특히 이때 계약만료, 임대복귀 등등으로 1군 스쿼드의 절반이상이 빠졌기때문에 불가피하게 1000억을 넘게 투자하여 선수를 영입했고
이때 영입한 윙어들 엘가지(완전영입), 조타, 트레제게 전부 윙어들의 부진으로 경기력이 심각한 상태였음.


그리고 딘 스미스 감독은 아래 그림처럼 잭 그릴리쉬를 2선으로 올리게됨.

5.jp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라인업 상 잭 그릴리쉬가 왼쪽 윙으로 포진되고, 수비시에도 그릴리쉬는 왼쪽 윙어처럼 수비하지만
경기 실제 내용을 보게되면 절대 네버 윙어가 아님.
여전히 메짤라 윙어처럼 움직임을 가져가고있음.

그러면 누군가는 그 사이드 공간을 채워줘야하는데 이를 후라한과 맷 타겟이 수행해주고있음.

6.jp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이렇게되면 미드필더 진영에서 볼을 탈취하면, 잭 그릴리쉬는 사이드 지역보다는 하프 스페이스 지역에서 볼을 잡게되고
이때 왼발이자 킥이 좋은 후라한은 사이드 지역으로 침투하게 되면서 높은 위치에 있는 윙백처럼 행동하게됨.
이때 풀백인 타겟은 중앙으로 오버래핑을 가는 경우도 간혹 보여주고있음.

만약 잭 그릴리쉬가 중앙 지역이 아닌 사이드에서 볼을 잡게되면 타겟이 올라가는 경우를 볼 수 있음.

아래는 최근 맨유와의 경기장면인데
잭 그릴리쉬가 볼을 중앙에서 가지고있을때 사이드 쪽에는 맷 타겟이 윙어가 있어야할 공간에는 후리한이 위치하고있음.

7.PN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대부분 잭 그릴리쉬라는 이름을 이곳은 "에펨코리아"이기때문에 FM을 통해서 접했을거고
실제로 프리미어리그 시절, 왼쪽 윙어 유망주의 이름으로 감아차기 선플, 안쪽 침투 선플 등등 왼쪽 인사포로 좋은 체감을 보여줬기때문에
아직도 왼쪽 인사이드 포워드로 알고있는 사람이 많기때문이고

챔피언쉽으로 강등당했을때도 몇명이나 챔피언쉽 경기를 그것도 아스톤 빌라 경기를 챙겨봤을 것이며....
(본인도 해외중계가 없어서 페이스북 실시간 중계로 챙겨봤으니.. 팬이 아닌 사람은 뭐...)

븅신같은 잉글랜드 국대 감독이란 새끼는 챔피언쉽에서는 국대를 뽑힐 수 없다며 토트넘 핫스퍼 이적이나 바라는 듯한 발언이나하고
(마운트 더비 시절에는 바로 뽑아가고....)
최근에는 그의 경쟁자가 오도이, 스털링, 래쉬포드라며 병신같은 윙어 발언이나하고있으니 오해할만함.
사실 그릴리쉬의 경쟁자는 매디슨, 마운트라고 봐야하는데 말이지...


3줄 요약

- 아무튼 결론적으로 얘기하자면 프리미어리그 시절 뽀시레기 시절에는 왼쪽 윙어로 나왔고, 그때 촉망받는 유망주였음.

- 챔피언쉽에서는 디 마테오 시절에만 윙어로 출전했고, 스티브 브루스 이후로는 쭈-욱 왼쪽 중앙 미드필더 메짤라or공격형 미드필더로만 출전했음.

- 현재 EPL에서는 팀 사정상 윙어들이 다 경기력 ㅈ박아서 임시로 왼쪽에서 출전하지만, 경기내용에서는 프리롤이라고봐도 무방하다.



킹스톤 빌라

1184721094.jpg.0.jpg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EPL 27R 리버풀 vs 웨스트햄 / GER 23R 팡풋 vs 우니온베를린 22 첨부파일 [레벨:14]독고 2020.02.24 908  
칼럼 [해외칼럼] 한시 플릭 밑에서 달라진 바이에른 뮌헨의 압박 62 포텐 [레벨:35]뮌쌈무 2019.12.06 13515 86
칼럼 (칼럼?)무리뉴의 부임후 로즈의 입지가 위험해졌다. 3 첨부파일 [레벨:30]키어런트리피어 2019.12.06 627 12
칼럼 [칼럼] 위기의 아스날, 이대로 가도 괜찮을까? 2 첨부파일 [레벨:5]악스날 2019.12.06 960 25
칼럼 [맨유 토트넘 분석] '무리뉴 더비' 승자가 솔샤르의 맨유인 이유 58 첨부파일 포텐 [레벨:24]축구세상 2019.12.06 25807 150
칼럼 [맨유-토트넘] 무리뉴는 케인을 왜 플레이 메이커로 활용했나? 66 첨부파일 포텐 [레벨:28]이타 2019.12.06 31375 169
칼럼 잭 그릴리쉬, 그의 포지션에 대한 이야기... 77 첨부파일 포텐 [레벨:21]마르셀로비엘사 2019.12.06 30503 181
칼럼 융베리가 아스날 U23 을 지휘할때 어떤 스타일이었는지 누가 썻길래 번역해봄 7 [레벨:36]벵거리턴 2019.12.05 349 9
칼럼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5R 번리 VS 맨체스터 시티 프리뷰 7 [레벨:1]빛번리팬 2019.12.04 525 10
칼럼 ! 19-20 첼시 VS 웨스트햄 프리뷰 ! 4 첨부파일 [레벨:9]데클런라이스 2019.11.30 319 8
칼럼 손흥민의 레전드 팀운 Best & Worst 3 13 동영상첨부파일 [레벨:23]CMPunk 2019.11.28 2054 33
칼럼 첼시는 맨시티 상대로 어째서 20분 동안만 잘했는가? 3 첨부파일 [레벨:1]갓의조갓앙리 2019.11.27 332 18
칼럼 3백은 왜 어려운 포메이션인가 (3편) 3 첨부파일 [레벨:24]축구세상 2019.11.26 415 19
칼럼 3백은 왜 어려운 포메이션인가? (2편) 66 첨부파일 포텐 [레벨:24]축구세상 2019.11.26 29125 120
칼럼 3백은 왜 어려운 포메이션인가 (1편) 79 첨부파일 포텐 [레벨:24]축구세상 2019.11.26 25264 147
칼럼 [칼럼]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겨울 이적시장 포지션별 보강 시급성 14 첨부파일 [레벨:24]뚱쇼매과린델완붕 2019.11.25 425 22
칼럼 아탈란타의 미래, 무사 바로우 (Musa Barrow) 11 동영상첨부파일 [레벨:5]악스날 2019.11.25 856 22
칼럼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왓포드 VS 번리 리뷰 1 [레벨:1]빛번리팬 2019.11.24 221 5
칼럼 분데스리가판 '뻥축구'가 등장하다, 우니온 베를린 전술 분석 46 첨부파일 포텐 [레벨:22]식브레드 2019.11.24 18647 186
칼럼 2019/20시즌 프리미어리그 13R 왓포드 VS 번리 프리뷰 2 [레벨:1]빛번리팬 2019.11.23 245 11
칼럼 (데이터,장문주의)[웨스트햄의 부진, 무엇이 문제인가?] 106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9]데클런라이스 2019.11.23 17494 127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 다음
/ 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