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5 02:35

꿈에서 시체 냄새를 맡았는데.. 비슷한지 안니지 설명좀..

조회 수 1783 추천 수 3 댓글 29
애초에 부패한 시체 냄새를 맡아본 사람이 없겠지만..
꿈에서 인간을 도륙하는(인간 고기를 파는)곳에 있었는데.. 태어나 처음 맡은 ㅈ같은 냄새였음..
꿈이지만 너무 강렬한 오향이었고 아직도 생생하게 기억남..
 철냄새랑 내가 뜨거운물로 오랫동안 샤워하면 살에서 나는 ㅈ같은 냄새(살익은..)? (냉동 돼지고기를 전자렌지에 돌리면 비슷한 냄새가 남..)
시체냄새는 매탄에서 나오는거라 혹시 내가 자는중에 방귀를 뀌었나 의심이 들긴함..
쨋든 꿈에서도 냄새 맡고 ㅈㄴ 토했음..
진짜 꿈에서 그렇게 강하게 냄새를 맡아본적은 처음임..
내가 맡은 냄새는 과연 진짜 시체 냄새일까?..
한번도 맡아본적이 없고 맡을 일도 없는데 괜히 궁굼해서 글을 남김..

[포텐 금지 설정된 글]
  • BEST [레벨:24]뉴캐슬유나이티드 2021.01.15 02:37
    자다가 똥방구 나온건데 님 꿈에서 시체냄세로 인식한 듯.
    꿈에서의 감각은 무에서 유를 창조할 수 없음
  • BEST [레벨:24]뉴캐슬유나이티드 2021.01.15 02:37
    자다가 똥방구 나온건데 님 꿈에서 시체냄세로 인식한 듯.
    꿈에서의 감각은 무에서 유를 창조할 수 없음
  • [레벨:21]에를링달링 2021.01.15 02:39
    뉴캐슬유나이티드 근데 진짜 태어나서 한번도 맡은적이 없는 냄새라..
    방귀는 진짜 아닌거 같은데..
  • [레벨:24]르마스 2021.01.15 03:46
    뉴캐슬유나이티드 시발ㅋㅋㅋㅋ
  • [레벨:24]울산현대이청용 2021.01.15 04:31
    뉴캐슬유나이티드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미친ㅋㅋㅋㅋㅋㅋㅋㅋㅋ
  • [레벨:3]루펜 2021.01.15 08:49
    뉴캐슬유나이티드 그래서 야한꿈 꾸면 제일 중요한 순간에 프리징 되나...
  • [레벨:9]디도스 2021.01.15 09:05
    뉴캐슬유나이티드 가능하던데 무에서 유로
  • [레벨:21]감자탕탕면 2021.01.15 02:39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1]에를링달링 2021.01.15 02:40
    감자탕탕면 진짜 상상이 안가네요..
  • [레벨:24]MSDS 2021.01.15 03:16
    톡쏘는? 시큼한? 그런냄새남
    잠깐 곁에있어도 온몸과 머리에서도 냄새가 안빠짐
  • [레벨:2]위버멘슈 2021.01.15 03:38
    냉동 돼지고기를 돌려본 경험때문에 비슷하게 느끼는 듯
  • [레벨:21]에를링달링 2021.01.15 03:42
    위버멘슈 그냥..꿈에서 그런 ㅈ같고 경악스로운 광경을 보고
    눈에 들어오는 것과 연관된 "냄새"를 풍겼다는게 너무 신기해.. 그 찰나의 순간에 나의 뇌는 내가 생각하는 시체냄새와 가장 비슷한 냄새를 풍겼다는게..
    그것도 아직도 생생하게 느껴질정도로 역한 냄새..
  • [레벨:21]에를링달링 2021.01.15 03:43
    위버멘슈 내가 생각하는 가장 역한 냄새를 시체냄새로 인식했다는 거잖아..
  • [레벨:22]쌀국왕 2021.01.15 09:09
    위버멘슈 삼겹살 썩을때 냄새가 진짜 비슷한듯
  • [레벨:19]바스케츠 2021.01.15 03:56
    생선시취를 맡아본적있음 시발.. 바지에 묻어서.. 진짜 바로 토할정도로 역겨운 비린내와 썩은내가남
  • [레벨:28]풀럼우승기원 2021.01.15 05:14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했더라도, 뇌가 무의식적으로 냄새나 촉각 등을 가상으로 만들어낼 수는 있음.
    컴퓨터 프로그램처럼 반드시 실제 경험이 입력되어야 출력되는게 아님.

    꿈에서 시체를 보았으면, 무의식적으로 시체는 혐오스럽고 썩은 악취가 날 것이다라는 연상을 하게되고, 뇌는 경험에 없더라도 가장 후각적으로 거부감이 강한 냄새를 만들어냄.

    근데 그게 실제 시체썩은 냄새인건 아닐거임. 설마 맡아볼 일이 있겠냐마는, 꿈 속의 냄새를 기억하고있다치고 어느날 우연히 시체썩은내를 맡으면 확실히 다를 가능성이 높음.

    그냥 뇌가 아무 정보없는 상태에서 가상으로 신체가 가장 역하게 반응할만한 감각을 만들어낸거라 봄.
  • [레벨:14]Anpanman 2021.01.15 06:09
    꿈은 모르겠고
    고독사로 돌아가신 분 아파트 문 너머로 시체 썩은 내는 맡아봤는데
    진짜 이질적인 싸한 냄새가 남
    우스갯소리로 전혀 상황을 모르는데 시체냄새가 아니냐 그럴 정도로
    본능적으로 거부감 들고 살면서 못 맡아본 냄새 ㅇ
  • [레벨:23]엄중식 2021.01.15 06:46
    응급실에서 일하면서 죽거나 사망판정 받으러 오는 사람 자주봤는데 피비린내부터 해서 상상도 할 수 없을정도의 썩은냄새랑 변냄새까지 짐승이 죽었을때하고는 차원이 다른 악취가 엄청나요
  • [레벨:5]장윤정 2021.01.15 07:04
    ㄷㄷ
  • [레벨:16]최형배 2021.01.15 07:04
    양치좀 하고 자라...
  • [레벨:24]거근의양아치선배 2021.01.15 08:18
    내가 느끼기엔 무슨 멸치액젓 끓이는 냄새같았어
  • [레벨:21]일뿅 2021.01.15 09:52
    고기썩은내 x50배정도 얼마나 오래 부패했냐에 따라 다름

    가장 비슷한건 간장썩은내? 간장끓인냄새랑 흡사할듯

    2~3주정도 지나면 옆집에서 맡을정도로 강하게남

    한달이상 지나면 집전체에 냄새가 배겨서 작업 쉽지않음
  • [레벨:4]본질 2021.01.15 09:59
    사람시취말고 동물시취는 맡아본적 있는데 한마디로 존나 불쾌한 냄새인데 그게 또 조온나 강렬함. 똥냄새×100배
  • [레벨:26]이자성 2021.01.15 10:34
    사람은 아니고 동물 시체 썩은 냄새 맡아본적이 있는데 평소에 알던 시궁창 냄새보다 더 역했고 색다른 냄새 였음 아마 사람도 비슷할듯
  • [레벨:21]한겨울야외플랭크 2021.01.15 11:08
    그거 님 인중냄시임
  • [레벨:3]새벽ㅡ 2021.01.15 11:19
    아마 방귀일 듯?
    나도 저번에 꿈에서 누가 죽어서 존나 울고 있었는데, 다음 날 보니까 현실에서도 울고 있더라..ㅋㅋ
  • [레벨:10]궁예는라식반값 2021.01.15 14:47
    똥 음식물쓰레기 그리고 알수없는 뭔가가 다같이 썩으면서 나는데 그 강도가 ㅈㄴ 쌤 코를 찌르다못해 쑤셔들어옴 마스크 쓰면 왠만해서 냄새 잘 안나는데 그정도였음
  • [레벨:3]수달팽이 2021.01.15 16:49
    나도 꿈에서 감각은 시각말곤 생성 못할 줄 알았는데 바퀴벌레앙 나방한테 손가락 물어뜯기는 존나 생생한 꿈 꾼적있음 깨고보니 팔저린 자세로 자고있던거...
  • [레벨:1]역병건 2021.01.15 17:00
    똥방귀 더러웡
  • [레벨:25]까요까요 17 시간 전
    어시장 생선 썩은 냄새랑 비슷함

글 목록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문명/역사 지금까지 작성한 임진왜란 조선 맹장들의 개인무력 부분 활약상 1 [레벨:17]방패벽 2021.01.15 792 5
문명/역사 소하의 정체성은 단순히 '보급'하나로 설명될게 아니였다 생각함. 3 [레벨:3]루플시아 2021.01.15 929 8
질문/요청 삼국시대엔 말에 마갑이 없었음? 5 [레벨:28]풀럼우승기원 2021.01.15 1547  
공포/심령 혹성탈출 실사판 65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레벨:34]KaliRose 2021.01.15 35578 225
문명/역사 [사진 다량 함유] 이제는 확실히 에스토니아군의 일부가 된 K9 자주포 52 첨부파일 포텐 [레벨:23]임성진 2021.01.15 17819 95
미스터리/미제 배달음식 주문했는데 사라진 적 있음? 9 [레벨:2]유령사관학교 2021.01.15 2464 8
질문/요청 두피마사지기가 기분 좋은 이유가 뭘까요 8 첨부파일 [레벨:2]위버멘슈 2021.01.15 3699 11
사건/사고 911테러 당시 항공 교신 11 첨부파일 [레벨:30]바라램 2021.01.15 6348 3
문명/역사 이순신장군의 전시일대기를 현대 상황에 비유해보자 .txt 104 첨부파일 포텐 [레벨:4]감보리감 2021.01.15 22673 93
문명/역사 붉은 무리들의 마수로부터 평양을 구출한 자유대한국군의 방송 28 첨부파일 포텐 [레벨:37]곤작 2021.01.15 22498 89
미스터리/미제 집주인 취향 한번 참 고약하다 79 포텐 [레벨:25]녹아내린바위 2021.01.15 50862 196
질문/요청 꿈에서 시체 냄새를 맡았는데.. 비슷한지 안니지 설명좀.. 29 [레벨:21]에를링달링 2021.01.15 1783 3
사건/사고 약에취한 흑인 31 동영상첨부파일 [레벨:3]마샬담당기자 2021.01.15 14224 27
문명/역사 19세기 조선인의 표류일기 -2- 4 [레벨:3]LEE8 2021.01.15 2244 5
문명/역사 베트남의 전통의상 변천사.jpg 81 첨부파일 포텐 [레벨:40]BJ박민정 2021.01.15 68497 147
썰/괴담/번역 어머니가 사셨던 시골에는 우물이 하나 있습니다. 18 첨부파일 [레벨:40]BJ박민정 2021.01.15 5086 23
질문/요청 동로마 ‘자줏빛 출생’이라는 호칭에 대한 표현 질문 8 [레벨:6]경복궁 2021.01.15 610 2
일생/일화 카이사르, 안토니우스 실제얼굴 50 첨부파일 포텐 [레벨:10]히소카 2021.01.15 71342 140
일생/일화 클레오파트라 얼굴복원 97 첨부파일 포텐 [레벨:10]히소카 2021.01.15 162669 112
문명/역사 클레오파트라의 설득방법.JPG 105 첨부파일 포텐 [레벨:17]떵현다졸 2021.01.15 153903 219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4 5 6 7 8 9 10 11 12 13 ... 다음
/ 4,4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