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16:15

"계엄령 문건서 'NSC' 확인.. 당시 권한대행 황교안 연루 의혹"

조회 수 355 추천 수 1 댓글 0

"계엄령 문건서 'NSC' 확인.. 당시 권한대행 황교안 연루 의혹"


입력 2019.10.21. 15:42


https://news.v.daum.net/v/20191021154225734


군인권센터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 입수해 공개.. "검찰·합수단 수사 안 해"


군인권센터가 2017년 ‘기무사령부 계엄령 문건’ 검토 과정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관련되어있을 수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군인권센터는 21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기무사 계엄령 문건’ 작성 과정에 연루되었을 가능성과 관련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주장했다.



군인권센터가 새로 입수했다고 발표한 문건은 ‘현 시국 관련 대비계획’으로 2018년 7월 공개했던 ‘전시 계엄 및 합수 업무 수행 방안’의 원본이다. 이에 군인권센터는 “새로운 문건은 기존 문건보다 더 구체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고 말했다.


군인권센터는 “기무사는 문건에서 계엄 선포 필요성을 다루는 부분에 ‘NSC를 중심으로 정부부처 내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 형성’이라고 적시했다”면서 당시 NSC 의장이었던 황교안 대표가 군 개입에 긍정적인 견해를 내놓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황 대표는 권한대행 직무가 개시된 이후 2016년 12월 9일, 2017년 2월 15일, 2월 20일, 세 차례 NSC에 참석했다.


그러면서 “황교안 대표 등 정부 주요 인사 간에 군 개입 필요성에 대한 논의가 오갔을 가능성을 충분히 의심해 볼 수 있음에도 검찰의 수사는 선별적이고 피상적었다”고 검찰을 비판했다. 이어 “합동수사단도 이 내용을 모두 인지하고 자료도 확보했을 것임에도 불구하고 아무것도 발표하지 않았다. 황교안 등은 소환조차 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글 목록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이슈 일요서울 ㅡ [특별인터뷰] 배광식 북구청장 “북구는 대구 성장의 컨트롤 타워로서 대구시 신청사 최적지”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96  
이슈 부산일보 ㅡ “대구경북 빼고 가자”…여권 신공항 검증 전략 수정 3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363  
이슈 "軍 계엄령 검토에 황교안 관여했다" 논란 가열 15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1459 -22
이슈 대구신문 ㅡ “원안 사수”vs“대폭 삭감”…513조 예산전쟁 2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117 1
이슈 경북매일 ㅡ 동남권 관문공항 또 들먹인 부산시장에 TK ‘부글부글’ 3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98 1
이슈 폴리뉴스 ㅡ [리얼미터] 공수처 설치 ‘찬성 51.4% >반대 41.2%’ 6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310 5
이슈 계엄령 문건 원본 공개에 국방위 '발칵'..여야, 진실공방(종합) 3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1015 -11
이슈 서울대 총장의 ‘쓴소리’…“조국, 바로 복직해야 했나 싶다” 1 [레벨:34]투마데이라 2019.10.21 191 5
이슈 축제뉴스 ㅡ 황교안 대표 '계엄령 문건' 관여 했을까 7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218 -6
이슈 518 편지썼다 징역 산 전경, 38년 만에 '재심'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217  
이슈 "계엄령 문건서 'NSC' 확인.. 당시 권한대행 황교안 연루 의혹"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355 -6
이슈 김현미 박원순 불통 정책에 뿔난 주민들 1 [레벨:10]565 2019.10.21 356 3
이슈 전국뉴스 ㅡ 손학규 "12월에 나가겠다고 했는데 빨리 나가라" 1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66 1
이슈 [속보] JTBC "유시민 말 거짓…정경심 자산관리인 인터뷰 제안 없었다" 4 [레벨:34]투마데이라 2019.10.21 270 25
이슈 [속보] 문재인 대통령, 종교지도자들에 “국민통합-화합 위해 역할 해달라” 4 [레벨:34]투마데이라 2019.10.21 249 13
이슈 [ytn여론조사] 공수처 설치 바뀌고 있는 여론 7 첨부파일 [레벨:34]투마데이라 2019.10.21 1159 24
이슈 삼성 휴대폰공장 中 철수, 제조업 센터 중국 몰락 상징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148 2
이슈 孫, 유승민 맹비난.."전형적 기회주의자..한국당에 통합 애걸" [레벨:33]미키마우스쨩 2019.10.21 126 3
게시판 목록 페이징 이전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다음
/ 611